메모장(77)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경기북부 전철7호선 연장… 노선단축·역사축소 합의 |메모장

2010-09-28 19:38

http://blog.drapt.com/yunsuhk/347161285670307454 주소복사

[경인일보=양주/이상헌기자]예비 타당성 조사에서 경제성이 낮은 것으로 나타나 좌초 위기에 놓인 전철7호선 경기북부연장 추진안이 양주·의정부·포천시 등 3개 시의 대안의견 도출로 숨통이 트이게 됐다.

현삼식 양주시장과 안병용 의정부시장, 서장원 포천시장은 27일 양주시청에서 긴급 회동을 갖고 전철7호선 북부연장 추진을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논의는 전철7호선을 의정부~양주~포천까지 연장하는 북부연장 추진안이 경제성 분석 결과 B/C(비용편익)가 0.62로 낮게 나와 경기도가 이들 3개 시에 합의된 대안의견을 요구한데 따른 것이다.

3개 시는 그동안 전철7호선 북부 연장의 공동 추진에 공감하면서도 의정부시가 장암~민락동까지, 양주시는 고읍·옥정신도시까지, 포천시는 송우지구까지 연장을 요구하며 노선과 정류장 설치 등에 이견을 보여왔다.

이날 회동에서 3개 시장들은 당초 8개 역사를 3개 역사로 축소하고 노선을 양주 옥정지구까지 단축해 직선화하는 대안을 도출, 공동 건의키로 했다.

우선 경제성 분석에 유리한 의정부·양주 노선을 먼저 추진하고 추후 포천 연장을 검토한다는데 합의한 것이다.

포천시는 대신 국토해양부가 지난 2007년 고시한 '대도시권 광역교통기본계획'에 포함된 의정부~포천~철원간 국가철도망 구축사업이 2011년 예비타당성조사 사업에 포함될 수 있도록 3개시가 공동 건의키로 합의를 이끌어냈다.

양주시 관계자는 "자체 경제성 예측 결과 정류장 축소 및 양주 옥정지구까지 노선이 단축될 경우 B/C가 0.8이상 나올 것으로 전망돼 정책적 지원만 가능하면 사업타당성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판단된다"며 "조만간 합의된 대안을 경기도를 경유, 국토해양부에 제출하고 경기북부 숙원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3개 시가 공동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신당9구역에 아파트 266가구 건립 전체글 보기
이전글 부자에게 필요한 세 가지-차길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