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262)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경기도 GTX 사업 물 건너가나 |기타

2011-11-07 17:08

http://blog.drapt.com/yunsuhk/347161320653330265 주소복사

수원=박정규기자】김문수 경기지사의 핵심 사업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추진이 이 사업에 부정적인 박원순 서울시장 변수로 험난한 일정이 예상된다.

GTX 추진을 위해서는 서울시의 도움이 필요하지만 이미 박 시장이 GTX사업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표출, 서울시가 부담해야 할 비용 5200억원이 순조롭게 출현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6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도와 서울, 인천을 연결하는 GTX는 지난 4월 정부가 발표한 제2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2011∼2020년) 전반기 착수사업에 반영돼 지난달에는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사업에 선정되면서 사업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이에 따라 도는 오는 2013년 착공, 2018년 개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러나 GTX 사업이 정상 추진되기 위해서는 사업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박 서울시장의 동의가 중요한 관건이다.

박 시장은 지난달 10일 열린 관훈토론회에 후보자 신분으로 참가해 'GTX 사업은 표심을 자극하기 위한 또 다른 토건정책'이라고 비판하는 등 부정적인 의견을 보였다. 이에 따라 13조원에 달하는 GTX 사업비 중 서울시가 부담해야 할 사업비 5200억원(4%)이 조달될지 미지수다.

박 시장은 선거운동 당시 GTX와 비슷한 규모 사업인 한강예술섬사업(약 6700억원)을 백지화할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또 박 시장은 지난 4일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를 열어 내년도 예산기조를 복지에 중점을 두고 대규모 토건사업 예산을 줄이겠다고 밝히는 등 토건사업에 부정적인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GTX사업을 정부가 추진하더라도 서울시내 구간 공사에 대해서는 서울시장이 허가권을 갖고 있어 향후 GTX 역사 위치, 공사기간 등에 대해서도 박 시장 동의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이 때문에 올 연말 열릴 예정인 '광역 인프라 기획단' 회의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광역 인프라 기획단은 경기, 서울, 인천 등 3개 지자체 GTX 관계자들이 모이는 회의기구로 박 시장 당선 후 처음 열린다.

도는 이번 회의에서 GTX에 대한 박 시장 의중을 공식적으로 확인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GTX는 정부가 추진하는 사업으로 서울시가 반대할 이유가 없고 서울시는 전체 예산의 4%밖에 부담하지 않는다'며 '곧 박 서울시장의 의견을 들을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wts140@fnnews.com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직장인도 종합소득 높으면 건보료 따로 낸다 전체글 보기
이전글 신분당선 개통 열흘… 청계산입구역 ‘북적’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