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262)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빌딩부자의 탄생, 30년 공무원 생활 끝에 200억대 빌딩주로 |기타

2011-05-23 15:28

http://blog.drapt.com/yunsuhk/347161306132106426 주소복사

#간절히 기도하라 기적 같은 일이 벌어진다 - '빌딩부자의 탄생' 

#30년 공무원 생활 끝에 200억대 빌딩주로

세월 앞에 장사 없다

그로부터 30년 후. 그는 진짜 빌딩부자가 되었다. 그것도 강남에 200억대 빌딩를 가진 부자가 됐다. 30년 전 그 꿈이 지금은 현실이 되어 눈앞에 펼쳐진 것이다.

세월의 힘이다. 그의 꿈은 나이가 많다. 무려 30년간 ‘묵은 꿈’이다. 그는 “꿈이 있느냐 없느냐는 2~5년 동안은 차이가 없다”며 “하지만 10년 후 20년 후에는 눈에 띠게 달라진다”고 설명했다. 한 가지 목표를 가지고 오랜 세월 매진하는 사람은 당해낼 수가 없다는 것이다.

실제로 30년 전 비슷한 출발 선상에 섰던 그의 동료들은 여전히 그 자리다. 그가 화곡동에서 25평 전세로 신혼을 시작할 때, 직장 동료는 50평에서 자기 집을 얻어 살았다. 그가 강남의 200억대 빌딩부자가 될 때 그의 동료는 여전히 화곡동 같은 집에서 살고 있다.

“꿈이 없으면 하루하루 살아내기에 급급해 인생이 지그재그로 걷게 마련입니다. 하지만 꿈이 있는 사람은 한 단계 한 단계씩 밟아 나아갑니다. 처음엔 그 차이가 별 것 아닌 것처럼 보이겠지만 나중에 이 둘의 차이는 엄청 납니다.”

세월 앞에 장사 없다. 오래토록 스텝 바이 스텝. 그가 알려준 빌딩부자의 ‘비밀’이다.

그가 자산을 불린 과정도 그렇다. 한 계단씩 착실하게 밟아 여기까지 왔다. 처음 그의 재테크 수단은 아파트였다. 내 빌딩을 짓기 전까지 그는 10번도 넘게 이사를 다녔다. 신혼 생활을 화곡동 25평 전세 아파트에서 시작한 그는 월급의 대부분을 저축하면서 악착같이 돈을 모아 인근에 35평 단독주택으로 이사를 갔다. 자기 명의로 된 첫 부동산이었다.

이후 다시 목동으로 또 다시 구파발로 이삿짐을 쌌다. 7번의 이사 끝에 간신히 강남으로 입성할 수 있었다. 하지만 이사는 계속 됐다. 처음엔 방배 1동에 살다가 방배 3동으로 옮겼다. 마지막으로 둥지를 튼 것이 지금 살고 있는 서초동이다. 10여 차례의 이사 끝에 간신히 주거의 안정성을 확보한 셈이다.

그는 빌딩을 짓기 전 수차례 집을 옮겨 다니며 ‘집 테크’를 했다. 중간에 송파구의 한 아파트 입주권을 사서 재테크를 하기도 했다. 그는 “70~80년대만 해도 아파트로 재테크를 하는 방법 밖에는 없었다”며 “어떨 때는 손해를 보기도 하고 또 어떨 때는 이익을 보기도 했다”고 말했다.


빌딩에 '장인의 숨결'을 불어넣어라

공실률 0% 빌딩. 비결이 뭘까. 그는 ‘장인 정신’을 가지고 이번 빌딩을 지었다고 했다.

강남의 이면도로라는 약점을 안고 있지만 인근의 동일 규모 빌딩 중에서는 최고의 빌딩을 짓겠다는 다부진 각오로 임했다.

“나에게 주어진 이 땅에 누가 지어도 이보다 잘 지을 수 없게 짓도록 하겠다는 생각이었습니다. 자본을 무한정 투자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전문가들의 안목을 빌려서 할 수 있는 최대한의 투자를 했습니다.”

앞선 두 번째 빌딩에서 깨우친 노하우들이 이 빌딩에 집약됐다. 그는 “돈을 무한정 투자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감당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제대로 투자를 해야겠다는 마음 자세로 임했다”고 설명했다.

주변의 동일 규모 중에서는 최상의 건물을 지어야겠다는 ‘장인 정신’으로 임한 것이다. 그는 “싸게 지어서 임대료만 받겠다는 빌딩과 건물주의 철학이 반영된 빌딩은 천지 차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작은 것 하나까지 치밀하게 신경을 썼다. 조경 역시 심의 통과를 위한 보이기식 조경이 아니라 진정 임차인들을 위해 세세하게 배려했다. 이같은 그의 마음 씀씀이는 빌딩 옆 쓰레기 집합시설에서도 드러난다. 빌딩 바로 옆에 한눈에 보기에도 거북한 쓰레기 시설이 있었다. 이에 그는 공동의 시설이지만 자기 돈을 들여 빌딩과 비슷한 가건물을 지어 이를 덮어 버렸다. 그는 “빌딩을 돋보이게 하기 위해서라면 기꺼이 할 수 있는 투자였다”며 “내 빌딩과 조화를 이루는 환경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빌딩부자의 탄생'  저자 = 성선화 기자 doo@hankyung.com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부자와 빈자는 5가지 차이가 난다-머니투데이 전체글 보기
이전글 강남 아파트·상가 40가구 샀던 무속인의 몰락- 인사이드스토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