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35)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눈 멀게하는 녹내장 눈에 띄게 늘었다 |건강

2010-03-31 19:52

http://blog.drapt.com/yunsuhk/347161270032769118 주소복사

특별한 증상 없이 진행되다가 실명을 초래하는 질병인 녹내장이 늘고 있다. 매년 녹내장으로 병원을 찾아 진료받는 환자의 숫자는 2003년 23만5000명에서 2009년 39만9800명으로 70% 늘었다(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 세계적으로 녹내장은 백내장에 이어 실명 원인 2위이다.

녹내장에 걸리면 안압이 점점 높아지거나 시신경에 혈액 공급이 제대로 안 돼 시신경이 파괴된다. 병이 진행돼도 시력은 나빠지지 않기 때문에 환자 대다수는 시야가 아주 좁아질 때까지 자신이 녹내장인 줄 모르고 넘어간다. 녹내장은 치료나 수술을 해도 시신경 파괴를 늦출 뿐 병의 진행 자체는 완전히 막을 수 없어, 살아있는 시신경이 얼마 남지 않은 말기에 발견되면 앞을 볼 수 없게 된다.

▲ 세브란스 병원 제공
녹내장이 증가하는 이유는 첫째, 당뇨병 고혈압 등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김황기 김안과병원 녹내장센터 교수는 "녹내장은 시신경에 혈액공급이 잘 안 되는 '빈혈'이 생겨 시신경이 점차 손상되는 병이다. 당뇨병이나 고혈압으로 눈 부분의 혈관이 막히는 일종의 혈관 질환"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녹내장도 고혈압 당뇨병과 같이 나이가 들면서 증가한다.

둘째, 컴퓨터와 휴대폰 사용이 증가하면서 고도 근시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기 때문이다. 고도 근시는 녹내장 발병률을 3배 정도 높인다고 알려져 있다. 전연숙 중앙대용산병원 안과 교수는 "안구는 축구공 모양인데 고도 근시가 있으면 럭비공 모양처럼 길어진다. 이렇게 되면 안구 끝에 위치한 시신경이 눌려서 쉽게 손상을 받아 녹내장으로 진행된다"고 말했다.

셋째, 안과 검진이 보편화되면서 질병 발견율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과거에는 건강검진을 할 때 시력과 안압만 측정했다. 그러나 5~6년 전부터 시신경을 볼 수 있는 안저 촬영이 추가된 건강검진 프로그램이 많아지면서 녹내장 진단이 따라 늘었다. 이은석 세브란스병원 안과 교수는 "한국은 서양과 달리 전체 녹내장 환자의 60~80%가 안압이 정상이다. 따라서 기존의 안압 검사만으로는 녹내장 진단이 어려웠다. 하지만 안저 촬영, 망막신경섬유층 검사 등 정밀검진이 늘면서 정상 안압 녹내장 환자가 많이 발견되고 있다"고 말했다.

녹내장은 80% 이상 안약으로 치료한다. 안약으로 치료되지 않는 환자는 레이저 치료와 수술을 한다.

한국녹내장학회는 40세 이상이면 1년에 한 번씩 정기적으로 시력·안압·안저 검사 등을 받도록 권장한다. 녹내장 가족력이 있거나, 고도 근시가 있거나, 과거에 눈 외상을 경험했거나, 고혈압·당뇨병을 앓고 있는 사람은 40세 이전부터 검진받는 것이 좋다.

/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lks@chosun.com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압구정성모안과‥실명위기 `당뇨 망막증` 환자 3000명 치료 전체글 보기
이전글 물건이 두개로 보여" 뇌졸중 의심…고향 부모님 건강 챙기세요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