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매(2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북적이던 부동산 경매시장 응찰자 발길 `뚝 |경매

2009-11-04 15:51

http://blog.drapt.com/yunsuhk/347161257317467826 주소복사

서울지역 응찰자수 전달 대비 44.35% 감소
강남권아파트, 급매물로 응찰자 65.80% 감소

발딛을 틈 없이 북적이던 부동산 경매법정에 사람들의 발길이 뚝 끊겼다. DTI(총부채상환비율) 확대 시행으로 직접적인 규제 대상인 아파트는 물론 연립·다가구, 근린시설 등 일반 물건에도 입찰자 수가 큰 폭으로 감소했기 때문이다.

4일 경매정보업체 디지털태인(www.taein.co.kr)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에서 열린 부동산경매 응찰자수는 2193명으로 9월(3941명)에 비해 44.35% 감소했다.

이는 지난해 12월(936명) 이후 10개월 만에 가장 낮았고, 월간 단위 감소폭으로도 금융위기가 발생했던 지난해 10월(-30.09%)보다 더 컸다.

다시말해 보통 경매시장을 찾는 사람이 응찰자수의 2~3배 수준이인 것을 감안하면 한 달 사이 서울 경매시장에서 5000명 가량이 사라진 것이다.

서울지역 응찰자수는 지난해 11월 817명을 최저점 이후 ▲1월 2421명 ▲2월 3593명 ▲3월 3073명 등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다 올 7월에는 4242명으로 15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후 응찰자수는 여름 비수기의 영향으로 소폭 감소세를 기록하다 지난 10월 제 2금융권으로 DTI규제가 확대되면서 큰 폭으로 감소했다.

물건별로는 실물경기에 가장 민감한 근린시설이 617명으로 60.65% 감소했고, 아파트가 1108명으로 48.22% 감소하면서 뒤를 이었다. 연립·다가구와 기타부동산도 각각 43.34%, 42.11% 감소했다. 제2 금융권으로 DTI규제 확대 시행이 규제대상인 아파트뿐만 아니라 경매시장 전체를 위축시키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아파트 시장에서는 강남3구의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강남권 아파트의 경우 매매시장에서 수천만원씩 저렴한 급매물이 나오면서 지난달 응찰자수는 9월 보다 65.80% 줄어든 250명으로 올해 들어 최저치를 기록했다. 비강남권도 9월(1409명)보다 40% 가량 감소하면서 858명을 기록했다.

디지털태인 이정민 팀장은 "경기가 완전히 회복되지 않은 상태에서 단기간에 경매시장이 과열되다 보니 규제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이라며 "매매시장까지 침체돼 있는 상황에서 겨울 비수기까지 앞두고 있어 당분간 시장이 달아오르기는 쉽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박세환 기자 greg@hankyung.com

0

금융/경제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토지 경매'에 100여명이 몰린 이유는 전체글 보기
이전글 경매의시작-서승열님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