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3079)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가까운계곡 |기타

2014-06-28 14:50

http://blog.drapt.com/yunsuhk/347161403934615554 주소복사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는 7월, 자연을 만끽하며 가족과 함께 조용히 무더위를 피할 수 있는 곳은 어딜까. 경기관광공사가 일반인들이 잘 알지 못하는 경기도내 ‘보석 같은 계곡 4선’을 추천했다.

세계일보

가평군 북면 적목리 석룡산 기슭에 위치한 조무락 계곡.

◆가평 석룡산 조무락골

가평군 북면 적목리 석룡산(해발 1155m) 기슭에서 시작해 5㎞가량 굽이치다 가평천으로 흘러드는 청정계곡이다. ‘산새들이 조무락거린다(재잘거린다의 사투리)’는 말에서 유래된 이름이니 그 풍경을 상상할 수 있다. 가장 빼어난 절경이 복호등폭포인데 5m 너비의 벼랑을 꽉 채우고 20여m 높이에서 쏟아지는 물줄기가 장관이다.

◆양주 사패산 원각사계곡

양주시 장흥면 울대리 사패산 계곡에 위치해 있다. 사패산은 선조의 여섯째딸인 정휘옹주가 유정량에게 시집갈 때 하사한 산이라 해 붙은 이름인 데 해발 552m로 그다지 높지 않으면서도 기암괴봉과 울창한 수풀, 계곡이 어우러진 명산이다. 북한산 국립공원 중 가장 외진 곳에 자리해 찾는 이가 적어 호젓하게 자연을 즐길 수 있다. 사패산이 품은 골짜기 중에서 가장 원시적이면서도 아기자기한 곳이 원각사계곡이다. 원각사계곡은 그다지 길지 않지만 우람한 폭포수를 둘이나 거느리고 있고 깊은 웅덩이와 맑은 계류가 어우러진 풍광이 자랑이다.

◆포천 보개산 큰골

포천과 연천의 경계인 포천시 관인면 중리에 지장산 또는 지방봉이라 불리는 봉우리가 있다. 일제 때 잘못 붙여진 이름인데 우리 이름은 보개산이다. 보개산은 왕건에게 쫓기던 궁예가 최후의 일전을 벌인 곳이기도 하다. 보개산 동쪽 기슭에서 발원해 남쪽으로 길게 이어진 골짜기가 지장계곡이라고도 일컫는 신흥동 큰 골이다. 깊은 골짜기 안에 위치하면서도 하얀 돌들이 계곡 바닥을 장식하고 있어 옛 문헌에도 소개되고 있는 곳이다.

◆여주 마감산계곡

물 맑기로 소문난 강천면 걸은리에 있다. 해발 388m의 낮은 산인 만큼 계곡 규모가 작고 소박하다. 그러나 제법 멋을 부린 짤막한 폭포도 있어 맑은 물에서 노니는 작은 물고기를 잡는 재미도 맛볼 수 있다. 또 인근에 무엇보다 울창한 숲을 이룬 삼림욕장이 자리 잡고 있어 계곡 피서와 삼림욕을 겸할 수 있어 가족 나들이하기 좋다.
수원=김영석 기자lovekoo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7.24대책’ 이후 부동산시장 전망 전체글 보기
이전글 [스크랩] (윤정웅 칼럼) 신년 부동산재테크에 대한 마음가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