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갤러리(80)

내용보기 목록보기 썸네일보기

[스크랩] 취리히, 가장 살기좋은 도시...서울 87위 |아파트갤러리

2007-04-16 11:54

http://blog.drapt.com/yscswc/3984271176692099215 주소복사

자료출처 : '아이러브 행복한 부자 36.5도'

원문출처 : http://blog.drapt.com/koyongso

[머니투데이 김경환기자][머서휴먼 리소스 발표... 유럽 도시들이 상위권]

자연과 여유로운 삶이 조화된 낭만적인 도시에서 살고 싶은 상상은 누구나 한번쯤 해봤을 것이다.

특히 요즘처럼 여행이 보편화된 시대에는 다들 한번쯤은 여행을 통해 자연과 도시환경이 멋진 조화를 이룬 외국의 도시들을 방문한 경험이 있을 것이다.

그림 엽서에서나 나올법한 유럽 도시의 아기자기한 까페에 앉아 커피를 마신 경험을 떠올리면 누구나 자연스럽게 "다시 한번 그 도시에 가보고 싶다. 아니 살고 싶다"란 생각이 떠오를 것이다.

최근 머서 휴먼 리소스 컨설팅이 세계 주요 215개 도시 가운데 '2007년 세계에서 가장 살기좋은 100대 도시'를 선정·발표한 바에 따르면 스위스의 '취리히'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가장 살기좋은 도시로 꼽혔다.
특히 캐나다, 뉴질랜드, 호주를 제외하고는 유럽 국가들의 도시가 압도적 다수를 차지해, 유럽의 친환경적인 도시가 시민들에게 높은 삶의 질을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위는 스위스 제네바, 3위는 캐나다 뱅쿠버, 4위에는 오스트리아 빈, 5위에는 뉴질랜드 오클랜드가 이름을 올렸다.

뒤를 이어 뒤셀도르프(6위, 독일), 프랑크푸르트(7위, 독일), 뮌헨(8위, 독일), 베른(9위, 스위스), 시드니(9위, 호주) 등이 10위권에 들었다.
그리고 20위권에는 코펜하겐(덴마크), 웰링턴(뉴질랜드), 암스테르담(네덜란드), 브뤼셀(벨기에), 토론토(캐나다), 베를린(독일), 멜버른(호주), 룩셈부르크(룩셈부르크), 오타와(캐나다), 스톡홀름(스웨덴) 등이 포함됐다.

순위권에 이름을 올린 도시들은 모두 자연과 거주 환경이 조화를 이룬 곳으로 평가받고 있다.

반면 미국의 도시는 20위권에 하나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미국 도시 중에는 하와이 호놀룰루가 27위를 차지했다.

그리고 아시아 국가들의 도시는 일본을 제외하고는 환경오염 등의 이유로 높은 순위에 들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 국가 도시 가운데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한 곳은 싱가포르로 34위를 차지했다. 뒤를 이어 도쿄가 35위에 올랐다. 일본은 고베, 나고야, 오사카 등 100위권에 무려 9개의 도시의 이름을 올렸다.

서울은 지난해 89위보다 2계단 올라섰지만, 전체 순위에서는 87위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말레이시아의 쿠알라룸프르(75위), 대만 타이페이(83위)보다 낮은 순위다.
중국 도시로는 유일하게 상하이가 100위에 올랐다. 아시아 경제의 미래로 떠오르고 있는 중국과 인도 도시는 환경오염, 교통 문제 등으로 좋은 점수를 받지 못했다.

김경환기자 kennyb@


 

<살기좋은 도시...>

<살기좋은 도시...>

<살기좋은 도시...>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1)

확장하기


다음글 [스크랩] 전광열, 미모의 아내와 집 공개! 욕실 정말 끝내줘요 전체글 보기
이전글 [스크랩] 아파트의 편리함, 전원주택의 쾌적함 동시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