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이야기(985)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스크랩] 내가 가지고 있는건 집이 아닌데요 |우리동네이야기

2007-06-01 10:22

http://blog.drapt.com/yscswc/2208051180660963240 주소복사

자료출처 : 우담바라가 필 때까지...

원문출처 : http://blog.drapt.com/leekkj

내가 가지고 있는건 집이 아닌데요
아파트 한 채와 상가건물을 소유하고 있는 홍길동은 거주하던 아파트를 팔고 단독주택으로 이사하면서 1세대 1주택 비과세대상으로 보고 양도소득세를 신고하지 않았다.

그런데 몇 달 후 세무서에서 양도소득세 45백만원을 납부하라는 고지서가 도착해 내용을 알아보니 상가건물 중 일부가 주택으로 등재되어있어 1세대 2주택 소유자가 되어 양도소득세를 내야 한다는 것이다.

건축물관리대장에는 상가건물 중 일부가 주택으로 등재되어 있지만 아파트를 양도할 당시에는 점포로 임대하고 있어 사실은 주택이 아니었다.
이런 경우에는 어떻게 해야 구제를 받을 수 있나?
주택의 판정
1세대 1주택에서 “주택”이라 함은 사실상 주거용으로 사용하는 건물을 말하며, 건축허가서상의 내용 또는 등기 내용에 관계없이 거주의 목적을 위해 사용되는 건축물을 말한다.

거주용으로 사용하는지 여부는 등기부등본, 건축물관리대장 등의 공부상의 용도에 관계없이 사실상 용도에 따라 판단하되, 사실상의 용도구분이 불분명한 경우에는 공부상의 용도에 따라 판단한다.

그러므로 위 사례의 경우 건축물관리대장에 주택으로 되어 있다 하더라도 사실상 점포 또는 사무실 등으로 사용했다면 당해 건물은 주택으로 보지 않는다. 따라서, 아파트를 양도한 것은 1세대 1주택의 양도에 해당되고 양도소득세를 내지 않아도 된다.

사실의 입증
세무서에서는 모든 과세자료에 대해 일일이 사실상의 용도를 확인해 과세할 수 없으므로 일단 공부상의 용도에 의해 과세대상 여부를 판단한다.

그러므로 사실상의 용도가 공부상의 용도와 다른 경우에는 납세자가 사실상의 용도를 입증해야 하는데, 다음과 같은 증빙서류에 의하여 그 사실이 객관적으로 입증되어야 인정을 받을 수 있다.

<증빙서류 예시>
임대차계약서 사본
임차인의 주민등록등본
임차인의 사업자등록증 및 부가가치세 신고서 사본
임차인 및 인근주민의 인우보증서
임대인의 부가가치세신고서 및 부동산임대공급가액명세서
기타 점포로 임대했음을 증명할 수 있는 서류

절세방안
양도소득세는 통상 양도일로부터 4~5개월 이상 지나야 고지서가 발부되는데, 미리 서류를 준비해 두지 않았다면 증빙서류를 갖추기가 쉽지 않으며 임차인이 바뀌었다던가 협조를 해 주지 않으면 더욱 어려움을 겪게 된다.

또한 증빙서류는 공부상의 내용을 부인하고 새로운 사실을 입증해야 하는 것이어야 하기 때문에 누구나 인정할 수 있는 객관적인 증빙을 제시하지 않으면 사실을 인정받기가 매우 어렵다.

그러므로 위와 같은 경우 아파트를 팔 계획이라면 미리 상가건물의 용도를 변경하고 공부를 정리해 놓는 것이 좋다. 그래야 나중에 사실을 입증하기 위해 증빙서류를 갖추는 수고를 덜게 된다

   위 내용에 대한 문의는 국세청 종합상담센터로 해주시기 바랍니다
   국세청종합상담센터( http://call.nts.go.kr  ☎ 1588-0060 )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1)

확장하기


다음글 [스크랩] 여의도에 72층짜리 국내 최고층 건물 착공 전체글 보기
이전글 [스크랩] 용인시 6월 다양한 문화행사 마련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