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이야기(361)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용산국제업무지구 사업중단 위기 |우리동네이야기

2010-06-26 02:17

http://blog.drapt.com/wlduswk/3955411277486262992 주소복사

단지정보 : 서울특별시 성동구 성수동

 

 

용산국제업무지구 사업중단 위기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에 참여한 건설사들이 추가 자금 투입에 또다시 반발해 용산국제업무지구 사업 추진이 또 한 번 난관에 부딪혔다.

건설사들은 "부동산 가격 하락으로 사업성을 낙관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사업조건 개선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토지대금 납부를 준공시점까지 연기하고 용적률을 추가로 올려 달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이 사업 최대투자자인 코레일 측과 건설투자자 측 힘겨루기가 계속되면서 사업이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고, 사업 자체에 대한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코레일과 재무적 투자자들은 2조원대의 추가 사업자금을 사업에 참여하는 건설사에서 지급보증해 달라고 요청했으나 건설사들이 반대해 사업이 표류해 왔다. 사업시행을 대행하는 용산역세권개발은 현재 납부하지 못한 토지대금에 대해 하루에 1억8000만원씩 연체이자를 내고 있다.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은 토지대금을 지불하지 못해 여러 번 대금지급을 미뤄왔으나 이번에는 상황이 다르다. 9월까지 PF를 통해 추가 자금을 조달하지 못하면 채무불이행으로 사업이 중단되기 때문이다.

 

용산역세권 개발사업 사업시행자인 드림허브 PFV가 코레일이 보유한 토지를 담보로 8500억원 규모의 자산유동화증권(ABS)을 발행했고, 9월까지 발행분에 대한 이자 128억원을 지급해야 한다.

 

6월분 이자 128억원은 마련했으나 투자자 간 합의 없이는 9월분 이자에 대한 자금을 마련할 방법이 없다.

사업에 참여한 한 출자사 관계자는 "금융 쪽 투자자는 증자 등이 불가능해 추가 지급보증 여력이 없다"며 "9월 디폴트 상태를 막으려면 이달 내로 합의해 PF를 일으켜야 하는데 도리어 투자자 간 감정싸움이 일어날까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삼성물산과 코레일 등 사업주체들은 지난 22일 이사회를 열고 지급보증문제에 대해 논의했지만 별다른 합의를 이끌어내지 못했다.

삼성물산 측은

△토지대금 중 중도금 전액인 4조7000억원을 준공시점까지 연기

△서울시의 용적률 상향(현재 608%→800%)

△부족자금은 출자사 지분별로 2조원 증자를 제안했다.

최대투자자인 코레일 측은 건설사의 제안이 무리하다는 반응이다. 코레일 측 관계자는 "지난해 10월 이미 추가 합의해 지금대급 조건 등을 변경하지 않았느냐, 경기변동 때마다 건설투자자 측의 요구를 받아들일 수는 없다"고 밝혀 투자자 간 합의를 쉽게 도출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용산국제업무지구 사업중단 위기

 

 

 

 

 

 

http://realestate.daum.net/news/recent/main/MD20100624224110631.daum

 

 

 

 

 

 

 

 

 

http://realestate.daum.net/news/recent/main/MD20100624224110631.daum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통장 아끼자" 수원 SK Sky VIEW' 4순위 인기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지역 건설사 무덤되나…‘미분양 공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