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기고싶은 글(14)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富村 지도 바뀐다…압구정·분당 가라앉고 반포·판교 떠오르고 |...남기고싶은 글

2012-03-03 11:00

http://blog.drapt.com/sukbae/282611330740016315 주소복사

 

 

富村 지도 바뀐다…압구정·분당 가라앉고 반포·판교 떠오르고

 

 

 

 
 
2006년 말 서울 강남 대치동 아파트를 팔고 분당 서현동으로 이사간 은행원 김 모씨(45)는 요즘 속이 쓰리다.
12억원이 넘는 가격에 매입한 서현동 A아파트 전용면적 133㎡ 시세가 8억원 초반대까지 추락했기 때문이다.

반면 그가 팔고 떠난 대치동 B아파트 전용면적 85㎡형은 그때나 지금이나 9억원 후반대로 별반 차이가 없다.
김씨는 "넓은 집에 살 욕심으로 강남 아파트를 팔고 분당으로 이사했지만 크게 손해를 봤다"며 "웃돈을 주고 산 분당 아파트를 팔아 원래 살던 집을 살 수 없다는 생각을 하면 잠이 안 온다"고 하소연했다.

수도권 부동산 불황이 수년째 이어지면서 `부촌 지도`가 바뀌고 있다.
한때 `천당 밑이 분당`이라는 얘기가 나올 정도로 신흥 부촌으로 각광받았던 분당이 휘청거리자 `형님보다 나은 아우` 판교신도시가 대체재로 떠오르고 있다.

고가 아파트가 밀집한 서울 강남 안에서도 지각 변동이 한창이다. 원래 `부의 상징`이었던 압구정동이 주춤하는 사이 재건축된 반포 일대가 패권을 넘겨받을 채비를 하고 있다.

미국발 금융위기 직전인 2007년 2월 15억8000만원에 거래된 압구정 옛 현대 5차 전용면적 82㎡는 수년간 비슷한 가격대를 유지했지만 최근 들어 상황이 달라졌다.

연일 계속된 부동산 침체기를 버티지 못하고 급매물이 나오기 시작한 것이다.
지난 1월 이 아파트는 12억원 중반대에 실거래됐다. 2009년 16억원 중반대에 거래된 것과 비교해 고점 대비 시세가 4억원가량 빠졌다.

신흥 주거촌으로 떠오른 반포 일대는 상황이 정반대다.
2009년 입주를 전후해 미분양이 속출했던 반포자이는 분양가 10억6500만~11억7729만원에 나왔던 전용면적 85㎡ 조합원 물량이 8억9000만원까지 실거래됐다.

이 아파트 최근 시세는 13억원 후반대에 달한다. 압구정 시세가 4억원 빠지는 동안 반포 시세는 거꾸로 4억원 넘게 오른 것이다. 분당신도시도 마찬가지다.

분당 내 `블루칩`으로 꼽히는 정자동 분당파크뷰 전용면적 85㎡는 2007년 1월 11억원에 실거래됐지만 최근 시세는 8억원 중반대를 맴돌고 있다.

반면 판교신도시 일대는 그런대로 완만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입주 직후인 2009년 6월 5억7500만원에 거래된 삼평동 봇들2단지 이지더원 전용면적 84㎡ 최근 시세는 6억원 후반~7억원에 달한다.
부동산 침체기에도 불구하고 2년 동안 1억원 넘게 시세가 올랐다.

앞으로도 이런 추세는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 1978년 준공이 개시된 압구정 아파트는 재건축이 시급하지만 아직 세부 일정조차 짜지 못하고 있다. 재건축 시장 자체가 얼어붙은 데다 서울시의 깐깐한 규제가 발목을 잡은 탓이다.

리모델링이 추진되고 있는 분당신도시도 사업이 지지부진하긴 마찬가지다.
리모델링 사업성에 `키`를 쥐고 있는 수직증축 현안을 놓고 국토해양부가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고 있기 때문이다.
가구당 1억원이 넘는 추가분담금 규모가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매일경제

6

요리/맛집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이전글 @.구정연휴 복 많이 받으세요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