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기고싶은 글(14)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정신 못 차린 국토부 |...남기고싶은 글

2011-07-14 09:08

http://blog.drapt.com/sukbae/282611310602101311 주소복사

 

정신 못 차린 국토부

국장이 전별금 명목 760만원 금품 받아

 

국토해양부 국장이 전보인사 발표 당일 전별금 명목으로 약 760만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한 사실이 적발돼 직위해제됐다.

앞서 '연찬회 향응사건'과 뇌물 수수 혐의 과장 구속 등 부처 관련 공직기강 해이 사례가 잇달아 발생하자 권도엽 국토해양부 장관이 취임과 함께 부처 공무원들의 청렴의무 준수를 강조해온 와중에 발생한 사건이어서 국토부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국토부는 13일 "전별금 명목으로 금품을 수수한 유모 공공기관지방이전추진단 부단장(전 대전지방국토관리청장, 국장급)을 직위해제했다"고 밝혔다. 또 이번 전별금 제공을 주도한 대전국토청의 고모 과장(5급)도 동시에 직위해제됐다.

국토부는 지난 11일 국장급 전보인사를 단행했으며 유 전 청장은 12일 오후 대전청사에서 이임식을 가졌다. 이임식 직후 국무총리실 공직복무관리실 관계자들이 청장실로 들이닥쳐 캐비닛 등을 뒤진 결과 금품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유 전 청장이 직원들로부터 받은 금품은 순금 한 냥짜리 행운의 열쇠 2개(총 410만원), 현금 100만원이었으며 업체 관계자에게도 250만원 상당의 진주반지 1개를 받았다. 서울경제

 

현재 국무총리실 점검반과 국토부 감찰팀은 금품의 출처 및 대가성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번 사건은 국토부가 제주 연찬회 향응사건 이후 권 장관이 지난달 20일 전직원을 대상으로 청렴 행동준칙 준수를 특별 지시한 후 벌어진 사건이어서 파문이 일고 있다. 행동준칙은 골프 금지, 직급에 관계없이 더치페이, 직무관계자로부터 접대 금지 등을 담고 있다.

국토부의 한 관계자는 "장관이 취임 이후 최우선순위로 추진해왔던 조직문화 개선 방침이 발표된 지 한 달도 못돼 이런 일이 발생했다"며 "얼굴을 들고 다니기 힘든 상황"이라며 착잡함을 나타냈다.

4

요리/맛집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눅눅함 벗고 화사한 웃음 머금은.... 전체글 보기
이전글 @.설명절 복많이 받으세요^^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