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도움되는 말...(81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이자 폭탄’ 맞은 집주인들 ‘눈물’ |기타도움되는 말...

2012-04-02 09:01

http://blog.drapt.com/sukbae/282611333324896521 주소복사

 

 

조속히 해소되어야할 문제입니다.

이런 현상이 누적된다면 누가 집을 살것이며,누가 분양을 받겠습니까?

경제를 마비시키는 매매실종현상은  올해안에 해결되어야할 정부의 첫번째 숙제입니다.

본인들이 이런 고통속에 있다면,,,,이러지는 않을 것입니다.(카페지기)

 

-------------------------------------------------------------------

 

 

‘이자 폭탄’ 맞은 집주인들 ‘눈물’

 

 

#. 최근 입주가 시작된 인천 청라지구 S아파트 115㎡(전용면적)에 들어가야 할 직장인 이모씨(47)는 요즘 속이 새카맣게 타들어가고 있다. 살고 있는 서울 구로동 집을 지난해 말 내놓았지만 팔리지 않아 신규 입주 아파트 잔금을 치르지 못했고 결국 10%가 넘는 연체이자를 물게 됐다.

이씨의 연체이자는 한 달에 100만원이 넘는다.

한 달을 넘기면 연체이자율이 크게 높아져 부담이 더 늘어난다.

현재 이씨는 중도금 대출이자까지 합쳐 한 달에 부담해야 할 이자가 200만원을 웃돈다.

1일 건설·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주택경기 침체 장기화로 거래가 말라붙으면서 기존 집이 팔리지 않아 잔금납부가 지연돼 연체 '이자폭탄'을 맞는 사람들이 이어지고 있다.

새집 입주 때 적게는 집값의 30∼40%, 많게는 절반가량을 잔금으로 내기 위해서는 살고 있는 자가 또는 전셋집을 팔거나 빼야 한다.

전세난으로 전세보증금을 돌려받기는 그나마 쉽지만 팔아야 하는 자가의 경우 가격을 낮춰도 좀처럼 나가지 않는 게 문제다.

■연체이자율 최고 15.8%

입주가 시작됐는데도 잔금을 못내면 연체이자를 물어야 한다.

현재 민간 건설사들은 공정거래위원회의 표준약관에 따라 한국은행의 가계대출금리(5.8%)에 기간별로 5~10%의 이자율을 더한 연체이자율을 적용하고 있다.

한 달 내에 갚으면 10.8%, 한 달을 넘기면 13.8%로 뛰어오르고 3개월에서 6개월 미만은 14.8%의 연체이자를 물어야 한다. 6개월이 지나면 15.8%로 높아진다.

공공기관의 일반 분양물량 연체이자율은 이보다 낮은 수준이다. SH공사의 경우 한 달 미만은 11%, 1∼6개월 미만 12%, 6개월 이상은 13%를 적용하고 있고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1개월 이내 9%. 1∼3개월 이내 11%. 3개월 이상은 13%다.

최고치로 보면 민간건설사보다 2.8%포인트 낮다. 이런 내용은 분양계약서에 명시돼 있다.

사례의 이씨의 경우 잔금을 내기 위해 지난 2월 집값을 2억5000만원에서 2억3500만원으로 낮췄지만 한 달 동안 전화 한 통 오지 않았다.

중개업소에서는 좀 더 낮출 것을 요구하고 있지만 2억원에 가까운 잔금과 그동안 낸 중도금 대출이자 등을 감안하면 집값을 더 낮추기도 힘들다고 하소연한다.

특히 이번 달은 입주시기 한 달을 넘겨 연체이자율이 지금보다 2∼3%포인트 높아진다.

이자부담이 크게 늘어나기 때문에 손실을 보더라도 더 낮춰 팔아야 할지 고민 중이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부산 쪽에 많았으나 올 들어서는 서울·수도권 사업지에서 잔금을 못내 연체이자 늪에 빠지는 사람들이 많아졌다"며 "주택거래가 안돼 연체되는 것은 알지만 딱히 구제할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잔금 유예 등 지원책 마련해야

전문가들은 주택거래가 활성화되지 않으면 연체이자 고통에 시달리는 입주민들이 점차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경기 김포한강신도시, 광교·별내신도시 등 중대형 택지지구 중심으로 입주가 본격화되는 점도 이런 우려를 키우고 있다. 이에 따라 건설사들은 잔금납부 유예 등 입주지원책을 적극 마련하고 정부는 취득세 인하와 총부채상환비율(DTI) 완화 또는 폐지 등 규제완화로 주택거래 숨통부터 틔워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부동산114 김규정 본부장은 "앞으로 주택거래 침체로 잔금을 못내 곤란을 겪는 사람들이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며 "신규 입주단지 빈집사태를 막기 위해서라도 건설사들은 잔금납부 유예나 분할납부 등 입주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전했다.

김 본부장은 "현재 분양을 받는 수요자들은 장기적으로 잔금납부 지연 시 이자를 어떻게 감당할 것인지 사전에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유엔알컨설팅 박상언 대표는 "주택시장이 역사상 보기 드문 거래가뭄에 빠져 입주하고 싶어도 못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며 "지금은 집값 등락보다 일단 거래활성화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장기적으로는 취득세 인하 및 DTI 완화나 폐지 등으로 주택거래 정상화를 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fnnews.com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재미있고 의미있는글입니다. 전체글 보기
이전글 부동산 초보 탈출기-농지투자에 관한 상식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