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도움되는 말...(81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놀토\' 없어지자, 중계동 상권이 뜨는 이유 |기타도움되는 말...

2012-03-16 08:19

http://blog.drapt.com/sukbae/282611331853573383 주소복사

 

'놀토' 없어지자, 중계동 상권이 뜨는 이유

초중고 주5일제 도입 후 상가투자 문의 눈에띄게 늘어

 

 

 초·중·고등학교의 주 5일제 전면시행으로 도심내 학원가 일대가 투자처로 재조명받고 있다.

이른바 ‘물수능’으로 주택수요는 예년에 비해 크게 줄었지만 상권으로의 가치는 여전하다는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가장 눈에 띄는 곳은 국내 대표 학군으로 꼽히는 강남구 대치동과 노원구 중계동이다.

대단위 아파트 단지를 중심으로 명문학교는 물론 학원시설이 밀집해 30~40대 선호도가 매우 높다.

여기에 내부수요는 물론 외부유입 인구규모도 크다. 전문가들이 대치동과 중계동 상권을 높이 평가하는 이유다.

이 일대 중개업소 관계자들은 최근 들어 초·중·고의 주 5일제 시행 이후 상가투자에 대한 문의가 눈에 띄게 늘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같은 학원가라도 시장 분위기는 극과 극이다.

따라서 투자자라면 거주민의 소비수준과 주민수 등 각종 요소를 다각도로 분석해야 한다.

14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대치동과 중계동 일대 상권들의 업종별 매출액은 큰 차이를 보인다.

대치동의 경우 학원 업종과 화장품 판매점이 월 평균 매출액 6000만원대로 최상위권을 기록하고 있다.

하지만 분식점과 잡화점은 700만~900만원대로 저조하다. 대치동 주민들의 경우 학원 관련 소비 수준은 높지만 생활용품 등의 일반 소비규모가 크지 않다는 분석이다.

반면 중계동은 슈퍼마켓이 월 평균 매출 4352만원으로 가장 높고 중식집(3722만원)과 안경점(3446만원)이 뒤를 잇는다.

국내 대표 학원가로 꼽히지만 매출액 상위권에서 학원 업종을 찾아보기 힘들다.

이 일대 입주민들의 주생활권이 학원가다보니 학원 관련 소비보다 일반 소비규모가 큰 셈이다.

이렇다보니 전문가들은 대치동 학원가를 “거주민 소비수준은 높지만 교육수요가 대부분인데다 임대료까지 높아 임차인 부담이 커질 수 있다”고 분석한다.

자리잡은 배후수요 대부분이 교육문제로 유입되다보니 학원 관련 소비수준은 높지만 생활상권에는 한계가 있다는 이야기다.

반면 중계동 학원가는 소비수준은 낮지만 소비세력 규모면에서는 대치동의 2배에 달한다.

중계동 내 아파트 가구수만 3만3000여가구로 대치동(1만8000가구)과 큰 차이를 보인다.

등록된 주민수도 중계동이 6만1000여명으로 대치동(4만7000여명)을 훨씬 웃돈다.

임대료의 경우 ㎡당 2만7000원으로 노원구 평균(2만4000원)보다 높다.

장용훈 부동산114연구원은 “중계동은 내부수요의 외부유출 없이 자체적으로 소비가 이뤄지는 폐쇄적 상권”이라며 “하지만 강북권 내 소비력이 높은 세대의 유입이 많아 소비규모는 크다”고 분석했다.

이어 “국내를 대표하는 학원가지만 이 일대 투자를 고려하고 있다면 대치동은 30~40대 교육층 수요를, 중계동은 3만가구의 생활용품 수요층을 주요 타깃으로 삼아야한다”고 조언했다.

아시아경제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동탄2신도시내 수원대 캠퍼스 조성된다 전체글 보기
이전글 힘 떨어지는 세종시 분양…소형보단 중형 ‘주목’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