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도움되는 말...(81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고양 덕은도시개발사업 일부제외 |기타도움되는 말...

2012-02-11 12:19

http://blog.drapt.com/sukbae/282611328930345572 주소복사

 

 

덕은개발 대덕 1·2통 제외…해당지역 ‘날벼락’

 

LH “자금 여력없고, 고양시 주택공급 과잉”

LH공사가 한동안 답보상태에 머물렀던 고양덕은도시개발사업에 대해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 사업을 추진하려하자 제외된 주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2010년 5월 지구지정 당시 고양덕은도시개발사업은 대덕동 4개통을 모두 포함되었으나, LH는 최근 대덕 1통과 2통을 제척하고 대덕 3통과 4통만을 사업대상으로 포함시켰다.

LH 공사가 이렇게 사업대상을 축소시킨 이유는 LH의 자금여력을 비롯해 고양시의 과잉 주택공급물량, 높은 공시지가 등을 꼽고 있다.

LH 고양사업단은 “국토부의 요구대로 대안을 모색한 결과 제2자유로로 단절된 토지와 대덕 1통과 2통을 제외한 지역만을 도시개발사업으로 추진하는 것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해양부 역시 “제척된 대덕 1,2통 주민들을 설득시켜 LH 공사가 제시한 대안대로 사업을 진행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이에 고양시는 “장기간 재산권 행사를 못하다가 이번에 제척된 대덕 1.2통 주민들에 대한 피해보상차원에서 LH 공사 부담으로 대덕취락의 기반시설 설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LH 공사에 보냈지만, LH는 ‘수용할 수 없음’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사정이 이렇게 됨에 따라 대덕 1.2통 주민 30여명은 지난 2일과 3일 고양시청을 방문해 “대덕취락의 기반시설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사업지구에 포함되는 것을 원한다”며 시장실 앞에서 농성을 벌이기도 했다.
대책위의 주민 김형두씨는 “주민과 일절 소통 없이 시와 국토부와 LH 공사가 한 통속이 되어 일부 지역에 한해 사업을 추진하려 한다”고 말했다. 김씨는 “국토부가 엉터리로 설문지를 작성해 대덕 1.2통 주민들이 도시개발사업을 반대한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이것을 근거로 축소 개발하려 하는데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덕 1,2통 주민들의 반발이 심하자 지난 3일 고양시는 이태윤 도시주택국장을 비롯해 도시계획과 팀장을 참석시켜 주민들과의 협의를 통해 해결방안을 모색하기도 했다.

이날 이태윤 국장은 “대덕 1.2통 주민들이 도시개발사업을 반대한 의견이 더 많았다는 결론이 나온 설문조사는 신중하지 못했음을 인정하고 다시 주민투표 등 주민 의견을 물어 그 결과를 국토부에 올릴 것”을 제안했다. 이에 대해 주민들은 재조사에 응했으나 그 방법론을 두고 시와 갈등을 빛기도 했다.

고양덕은도시개발사업은 ‘덕은미디어밸리’라는 방송영상산업의 일환으로 고양시의 지역현안사업이었고, 국방대 이전을 감안해 지역발전 종합계획을 수립하려고 했던 사업으로, 이에 2007년 12월 해당 지역에 개발행위제한고시를 발효시켰다.

대덕 1,2통 주민 대책위는 “개발제한이나 건축제한 등 각종 규제의 주체가 고양시임을 감안할 때 고양시의 책임이 매우 크다”는 입장을 발표했다.고양신문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대로변상권 vs 이면상권, 임대료 격차 가장 큰 곳은?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도권 미분양아파트 가격할인폭 더욱 커졌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