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도움되는 말...(81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부산 집 팔아 \'분당\' 집 산 김씨의 이야기" |기타도움되는 말...

2012-01-18 07:58

http://blog.drapt.com/sukbae/282611326841098143 주소복사

 

"부산 집 팔아 '분당' 집 산 김씨의 이야기"

지방은 값 뛰고 수도권 떨어지고.. 공기업 김씨의 집 갈아타기

 

최근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내집을 옮기는 역류현상이 나타나 주목된다.

공기업에 근무하는 김정수씨(52)가 바로 그런 사례다.

김씨는 지난해 말 부산에서 분당으로 집을 갈아탔다.

보유중인 부산 집값이 크게 오른 반면 분당 중대형아파트 값 폭락으로 별반 차이가 없어진 게 크게 작용했다.



 

 

 

 

17일 부동산 114에 따르면 부산지역 3.3㎡당 평균 시세는 분기 말 기준으로 ▲2008년 1분기 488만원, 3분기 509만원 ▲2009년 1분기 513만원, 3분기 533만원 ▲2010년 1분기 561만원, 3분기 576만원 ▲2011년 1분기 671만원, 3분기 715만원으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분당 집값은 ▲2008년 1분기 2006만원, 3분기 1899만원 ▲2009년 1890만원, 3분기 1759만원 ▲2010년 1분기 1750만원, 3분기 1716만원 ▲2011년 1분기 1692만원, 3분기 1674만원을 기록했다.

2008년 1분기 분당과 부산 평균 시세는 각각 3.3㎡ 당 2006만원, 488만원으로 4배 이상 차이가 났지만 2011년 4분기에는 분당과 부산 집값이 1665만원, 732만원으로 두배까지 좁혀졌다.

즉 4년새 부산은 3.3㎡당 평균 시세가 244만원 오른 반면 분당 신도시는 341만원 내렸다.

3.3㎡당 평균시세가 585만원이나 좁혀진 셈이다.

중대형의 경우 가격은 더욱 근접해 있다. 김씨는 지난 2007년 부산 해운대에 3억6000만원에 바다 조망한 고급빌라 50평을 구입했다.

당시 부산은 집값이 바닥을 치고 있는데다 '미분양 무덤'이라고 할만큼 혹한기였다. 김씨가 부산지역본부에 근무 중이었고 부산이 고향인 까닭에 해운대 빌라를 구입하는데 별 고민이 없었다.

그런 김씨는 2009년 분당에 소재한 본사로 돌아오면서 부산 집을 전세 주고, 분당에서도 전세를 구했다.

본사 근무를 시작하자 부산 집값이 급등하고, 아파트 분양도 호조세를 이어가는 등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 특히 해운대 일대는 평당 1500만원이 고급 주상복합아파트가 속속 들어섰다. 김씨의 빌라도 덩달아 3.3㎡당 1000만원이 넘어섰다.

반면 전세를 살고 있는 분당 집값은 급격히 내리막길을 탔다. 그는 지난해 말 부산 집을 6억2000만원에 팔았다.

대신 분당 까치마을 A아파트 48평형을 6억7000만원에 구입했다. 분당 집값은 최고가일 때 11억원을 넘어서기도 했다.

김씨는 "내 경우 일반적이지는 않지만 2008년 집값이 최고조일 때와 비교하면 부산과 서울, 수도권 집값 차이가 현저히 줄었다"며 "부산집을 구입할 당시에는 분당 등 서울, 수도권지역에 집 마련은 사실상 포기한 상태였다"고 말했다.

그는 또 "최근 주변에서도 서울지역 아파트에 대해 묻는 사람이 늘었다"고 덧붙였다.
아시아경제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미국 집값 바닥?.. 정부 '전세실장', "우리도 바닥" 전체글 보기
이전글 대출·전월세 있어도 주택연금 가입 가능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