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도움되는 말...(81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1000조 가계빚… 경제 ‘시한폭탄’ |기타도움되는 말...

2011-09-18 08:08

http://blog.drapt.com/sukbae/282611316300893977 주소복사

 

1000조 가계빚… 경제 ‘시한폭탄’

 

가계 부문의 금융부채가 993조 원을 넘어서면서 1000조 원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특히 2분기 은행 등 금융회사에서 빌린 대출금이 분기 기준으로 4년 6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나는 등 가계 부문의 부채가 무서운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유로존 위기와 미국의 재정적자로 제2의 ‘리먼 사태’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가계부채 문제가 한국 경제를 위협하는 ‘시한폭탄’이 될 수 있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국은행은 16일 ‘2분기 자금순환’(잠정) 자료에서 6월 말 현재 가계 부문의 금융부채가 993조2000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3개월 전보다 28조3000억 원(2.9%)이 늘어난 것으로, 한 달에 9조4000억 원씩 증가한 셈이다.

올 3월 말에는 964조9000억 원으로 작년 말보다 13조3000억 원 늘어나는 데 그쳤지만 2분기 들어 증가 폭이 크게 확대됐다.

자금순환 통계에서 말하는 가계 부문은 기업과 정부 부문을 제외한 가계, 소규모 개인사업자, 비영리단체를 모두 포함하는 것으로, 이들의 금융부채는 실질적인 가계부채라고 할 수 있다.

가계 부문의 금융부채를 금융회사별로 분류하면 은행 신협 새마을금고 저축은행 등 예금취급기관의 대출금이 728조5000억 원(73.3%)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카드사, 할부금융사 등 여신전문기관 대출금 90조2000억 원(9.1%) △생명보험사, 손해보험사 등의 보험 대출금 83조3000억 원(8.4%) 등이 뒤를 이었다.

전문가들은 2분기에 가계부채가 지나치게 확대된 점에 주목하고 있다.

6월 말 현재 가계가 은행 등에서 빌린 대출금은 3월 말보다 20조9000억 원 증가했다.

이는 부동산 투기 붐이 일었던 2006년 4분기의 29조4000억 원 이후 4년 6개월 만에 가장 큰 폭의 증가세다.

올해 1분기의 증가 폭(7조2000억 원)의 3배 가까운 수준이다.

한은은 2분기에 전세금이 큰 폭으로 올라 전세자금 대출이 늘고, 마이너스대출 등 신용대출이 늘면서 예금취급기관 대출금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박덕배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미국의 더블딥 우려와 유럽의 재정위기가 심화되는 상황에서 가계부채를 적절하게 억제하지 못하면 경기가 나빠졌을 때 빚을 갚지 못하는 부실대출이 늘고 대출자들이 빚을 갚기 위해 서로 집을 내놓으면 집값 폭락으로도 이어질 수 있다”며 “가계대출의 수요와 공급을 함께 억제하면서 연착륙시키는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우리나라 주택담보대출 총액이 담보로 제공된 주택 가격의 50% 수준에 불과하고, 전세자금은 확실히 상환이 되는 대출이라는 점에서 가계부채 문제를 너무 심각하게 볼 필요가 없다는 지적도 일각에서 나온다.

@donga.com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고소득자 임대주택 입주 차단 전체글 보기
이전글 미니신도시급 '브랜드타운' 아파트 몰려온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