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도움되는 말...(81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2·3주택자 \'대박\'… 세금감면 최대 수혜 |기타도움되는 말...

2011-09-08 08:26

http://blog.drapt.com/sukbae/282611315437986624 주소복사

 

2·3주택자 '대박'… 세금감면 최대 수혜

[2011 세법개정안]임대사업자 등록하면 9억짜리 집도 양도세 비과세

 

# 서울 서초구 서초동과 영등포구 문래동 등에 아파트 총 3가구를 보유하고 있는 정민우씨(가명·51)는 조만간 관할구청을 찾아 임대사업자로 등록할 계획이다.

 

정부가 7일 발표한 세법개정안에 따르면 임대주택사업 요건이 완화돼 1가구 이상만 세를 놓으면 임대사업자로 등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정씨가 임대사업자로 등록하면 시행령이 개정되는 대로 현재 가족과 함께 거주하고 있는 서초동 아파트는 양도세 비과세 대상이 된다.

매년 수백만원씩 납부해온 종합부동산세 역시 부과되지 않는다.

'2011 세법개정안'으로 가장 큰 혜택을 보는 대상은 수도권 2·3주택(본인 거주용 자가주택 포함) 보유자다.

현행법에선 3주택 이상 세를 놓아야 임대사업자로 등록이 가능해 2주택자나 3주택자는 세제지원을 받을 수 없었지만 개정안이 시행되면 1가구 이상만 임대해도 사업자로 등록할 수 있어서다.

기존 임대주택사업자나 정씨처럼 신규사업자로 등록하는 다주택자가 지원받는 세제 혜택은 양도소득세와 종합부동산세 등 크게 2가지다.

양도세는 임대주택 외에 사업자가 거주하는 자가주택이 1가구(9억원 이하)이고 3년 보유, 2년 거주 요건을 갖췄을 경우 1가구1주택자와 같이 비과세를 적용한다.

현재는 2주택 이상 보유자의 경우 임대사업자 등록 여부와 관계없이 다주택자로 간주해 본인이 직접 거주하는 주택을 팔아도 양도세 중과(2012년 12월 말까지 한시적으로 일반세율 과세)가 기본이다.

종부세 과세기준도 상향된다.

현재 2주택 이상 다주택자에게 적용하는 종부세 과세기준은 6억원이지만 앞으로는 1주택자와 똑같이 9억원으로 조정돼 세금이 줄어드는 것이다.

다만 이같은 세제혜택을 누리려면 임대하는 주택이 법에서 정한 임대주택 기준을 충족, 세무서에서 '합산배제' 대상으로 인정받아야 한다.

image

 

◇임대사업자 등록하면 9억원짜리 주택 양도세 '0원'


그렇다면 정씨처럼 수도권 3주택자가 임대사업자로 등록해 받게 되는 세금 혜택은 어느 정도일까.

우선 거주용 자가주택이 9억원, 임대주택 2가구가 각각 6억원이라고 가정해보자.

자가주택을 6억원에 매입해 3년간 보유·거주한 뒤 9억원에 매각할 경우 양도차익이 3억원으로 현행 세법상 양도세는 약 9000만원이다.

하지만 임대사업자로 등록해 임대주택이 모두 합산배제 대상으로 인정받으면 자가주택에 양도세 비과세가 적용돼 세금을 한 푼도 내지 않아도 된다.

자가주택의 양도세 비과세 기준은 9억원을 초과하는 주택의 경우 초과분에 대해 양도차익 안분 과세가 이뤄진다.

거주용 주택이 10억원일 경우 9억원을 뺀 1억원에 대해서만 양도세가 물리고 세를 놓은 주택은 5년 임대한 뒤 매각하면 양도세가 줄어든다.

해당 임대주택의 양도차익이 2억원이고 내년 말까지 매각할 경우 임대사업자 등록 여부에 따라 장기보유특별공제까지 적용받아 약 2000만원의 절세 효과를 볼 수 있다.

2013년부터는 한시적으로 유예중인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세가 부활되는 만큼 절세액은 더 커진다.

◇거주용 주택 9억원 이하면 종부세도 '면제'


종부세 절세 효과도 크다. 정씨의 경우 현재는 임대사업자 등록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자가주택 1가구와 임대주택 2가구를 합산해 종부세를 내지만 시행령이 개정돼 임대사업자로 인정받으면 임대주택을 제외한 자가주택 1가구만 놓고 종부세 과세 여부를 가리기 때문이다.

현행법에선 3주택 합계액인 21억원에서 다주택자 공제 6억원을 적용한 15억원에 공정시장가액비율 80%를 적용한 12억원이 과세표준이 된다. 연간 종부세는 700만원.

하지만 시행령 개정후에는 거주주택에 대해서만 종부세가 부과돼 1주택자와 똑같이 9억원까지 공제돼 세금이 부과되지 않는다. 매년 700만원의 종부세가 감면되는 셈이다. 머니투데이

 

--------------------------------------------------------------------

 

 

다주택자 장기보유특별공제 시뮬레이션 해보니 

5년보유 양도차익 2억에 세금 1000만원 줄어

 

서울 서초동 119㎡ 아파트와 방배동 114㎡ 아파트를 보유한 최순우 씨(가명)는 5년 전 사들였던 방배동 아파트를 팔려고 한다.

당시 구입가는 5억원. 현재 시세는 7억원 정도다. 종전대로라면 이 아파트를 팔 경우 양도차익 2억원이 고스란히 과세 대상이다. 납부해야 할 양도세는 5964만원에 이른다.

그러나 최씨가 내년 1월 1일 이후 집을 팔면 장기보유특별공제를 적용받아 1000만원 이상 세금을 줄일수 있다. 양도차익이 2억원이지만 장기보유특별공제(연 3%)를 적용받아 5년간 보유한 데 따른 15%를 공제받을 수 있다. 양도소득금액이 종전보다 3000만원 줄어든 1억7000만원이다.

기본공제 250만원을 뺀 과세표준 금액은 1억6750만원. 양도세율 35%를 적용한 납부세액(지방소득세 10% 포함)은 4809만원이다. 1100만원이 넘는 세금을 줄일 수 있다.

장기보유특별공제는 양도차액이 크면 클수록 세금 혜택이 늘어난다.

가령 다주택자가 5억원에 구입한 주택을 10년간 보유하면서 10억원이 됐다면 최대 30%에 이르는 장기보유특별공제의 위력을 실감하게 된다. 종전대로라면 양도소득금액이 5억원이고 기본공제 250만원만 빠져 과세표준은 4억9750만원이다. 양도세율 35%를 적용하면 총납부세액이 1억7514만원에 달한다.

하지만 10년간 보유한 데 따른 장기보유특별공제율 30%를 적용받으면 양도소득금액이 3억5000만원으로 줄어든다.
기본공제(250만원)와 양도세율(35%)을 적용한 최종 납부세액(지방소득세 10% 포함)은 1억1739만원에 불과하다. 무려 6000만원에 가까운 세금을 줄이게 되는 셈이다.
원종훈 KB국민은행 세무사는 "고가 주택일수록, 보유기간이 길수록 더 많은 세금 부담을 덜게 된다"고 말했다.
임대사업자 등록을 염두에 두고 있다면 아예 양도세를 내지 않는 길도 열렸다.

서울이든 지방이든 임대용 주택 한 채만 있으면 임대사업자 등록이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가령 9억원을 초과하는 12억원짜리 고가 주택에 거주하고 있는 임대사업자가 이 집을 팔 경우 세금 혜택은 1억원이 넘는다.
7억원에 구입한 이 집을 현 시세에 매각하면 양도차익은 5억원. 종전에는 5억원이 고스란히 과세 대상 양도차익이 됐지만 이번 양도세 비과세 조치에 따라 1억2500만원으로 크게 줄어든다.

기준금액인 9억원을 넘는 초과분이 3억원이어서 이에 대해서만 과세되기 때문이다.
5년간 보유에 따른 장기보유특별공제(연 8%)까지 적용한 양도소득금액은 종전 4억2500만원에서 7500만원으로 대폭 줄어든다. 기본공제를 빼면 과세표준 금액은 7250만원이다.

양도세율도 24%만 적용받기 때문에 최종 납부세액(지방교육세 10% 포함)은 1339만원에 불과하다. 양도세 비과세 혜택을 적용받지 않았다면 1억4627만2500원에 달하던 양도세가 10분의 1로 줄어든 것이다.

게다가 임대용 주택을 보유하는 기간에는 거주주택과 임대주택이 종부세 과세 시 합산되지 않는다. 양도세는 물론 보유세도 절감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매일경제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다주택자 장기보유공제 `부활`…양도세 重課 폐지는 `불발` 전체글 보기
이전글 전국 부동산 ‘들썩’…아파트·토지 가격 급등?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