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도움되는 말...(81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60대 독신녀 전재산 사회에 환원하고 작고 |기타도움되는 말...

2011-09-06 12:44

http://blog.drapt.com/sukbae/282611315280659906 주소복사

 

60대 독신녀 전재산 사회에 환원하고 작고

대학 장학금, 사회복지법인 등에 11억여원 기부

60대 독신 여성이 노점상을 비롯한 온갖 허드렛일을 하며 평생 일군 재산 11억여원을 대학과 사회복지기관에 남기고 세상을 떠났다.

6일 영남대에 따르면 지난 7월 지병인 당뇨합병증이 악화돼 66세를 일기로 작고한 독지가 손영자(여.대구 중구 대신동)씨의 유족들이 최근 대학을 방문, 6억4천만원을 장학금으로 기부했다.



 

 

 

 

세 살 때 부친을 여의고 어려운 가정형편 때문에 초등학교만 졸업하고 생업전선에 뛰어들어 노점상, 공장 근로자 등 온갖 허드렛일을 하며 평생 제대로 입지도 먹지도 않고 억척같이 모은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고 싶다는 손씨의 유언에 따른 것이다.

제대로 배우지 못한 것을 평생 아쉬워했다는 손씨는 작고하기 직전 유일한 유족인 사촌동생 2명에게 이같은 뜻을 남겼고 동생들은 고인의 장례절차를 마무리한 뒤 고인의 유언을 집행하기 위해 대학을 찾았다.

돈이 되는 일이라면 아무리 궂은 일이라도 마다하지 않았던 손씨는 10년 전 당뇨병에 걸렸지만 치료비조차 아끼며 생업에 매달린 탓에 합병증을 얻어 병원을 전전한 끝에 외롭게 세상을 하직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남대는 고인의 이름을 따 '손영자 장학기금'을 조성,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 10여명을 매년 선발해 장학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한편 유족들은 이와는 별도로 고인의 뜻에 따라 사회복지법인 어린이재단과 남산복지재단에도 각각 2억8천만원과 2억5천만원을 기부했다. 연합뉴스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한강르네상스 여의도 개발계획 삐끗..주민들 철회요구 전체글 보기
이전글 "한국 부동산 신화 무너졌다"<日經>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