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도움되는 말...(81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세금 170억원 떼일 위기 놓인 \'용인시\' |기타도움되는 말...

2011-08-26 08:54

http://blog.drapt.com/sukbae/282611314316462346 주소복사

세금 170억원 떼일 위기 놓인 '용인시'
同名 건설사, 대기업 착각해 2년간 체납가산금만 물리다가...
데스크승인 2011.08.26     
   
▲ 용인시가 동명의 페이퍼 컴퍼니 건설사를 대기업으로 착각해 세금 170억원을 날릴 위기에 몰린 가운데 지에스건설(주)이 지난 2009년 7월에 준공한 용인시 기흥구 탑실마을대주피오레 아파트의 전경이다. 강제원기자/jewon@joongboo.com

국내 굴지의 대기업과 똑같은 회사명을 쓴 시행사를 대기업으로 착각하는 바람에 세금 170억원을 떼일 처지에 놓인, 영화에서나 있을 법한 일이 용인시에서 실제로 일어났다.
용인시는 기흥구 공세동에 공동주택 2천여 가구를 지은 지에스건설(주)에 2년 전 취득세 95억원과 재산세 80여억원을 물렸다.
하지만 이 회사는 경영난을 이유로 지금까지 취득세는 한 푼도 내지 않았고, 재산세만 20억원을 납부했다.
세금을 체납한 기간이 길어지면서 밀린 세금 155억원에 대한 가산세가 매달 붙었고, 그 결과 이 회사가 용인시에 납부해야 할 세금이 170억원으로 불어났다.
용인시는 이 회사가 무려 175억원에 달하는 세금을 2년 동안 내지 못하고 있는데도 매달 체납가산금이 붙은 세금납부고지서를 보내는 데 그쳤다.
이 회사를 GS건설로 착각했기 때문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올 초 이 회사가 체납한 세금을 징수하기 위해 용인시청에 문의했더니 담당자가 ‘대기업이 설마 세금을 안 내겠느냐’고 해서 GS건설인 줄로만 알았다”면서 “지난주에 용인시에서 이 회사를 관허사업제한 회사로 묶어달라고 해서 확인해보니 대기업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 회사의 실체를 파악한 경기도는 부랴부랴 용인시에 관허사업참여 제한을 하라고 지시하고 사태파악에 나섰다. 이 회사가 밀린 취득세는 경기도세다.
경기도 담당자는 지난주에 용인시청을 방문, 용인시가 압류해 놓은 목록 등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GS건설과는 전혀 무관한 시행사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급히 재산을 조회해서 미분양 아파트 43가구를 가압류했다.
또 이 회사가 아파트단지 옆에 조성한 상업용지와 벤처용지를 매각하지 못하도록 관허사업제한조치를 했다.
하지만 압류한 아파트와 상업·벤처용지는 이미 한국토지신탁 등에서 가압류한 상태여서 채권우선순위에 밀려 사실상 세금을 떼일 수밖에 없는 처지에 놓였다.
용인시 관계자는 “해당 회사가 밀린 세금을 내지 못할 것으로 판단돼 아파트와 상업·벤처용지를 매각하지 못하도록 했지만 아파트 준공과 동시에 한국토지신탁에서 이미 가압류한 상태여서 세금을 추징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부도가 난 대주건설의 계열사로 알려진 이 회사가 지은 미분양아파트는 모두 한국토지신탁으로 재산권이 넘어갔고, 산업은행이 3천억원의 채권을 확보해 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에스건설(주) 관계자는 “아파트 인근 땅을 매각해서 밀린 세금을 납부하려 하는데, 용인시가 관허사업제한을 걸어 매각을 진행시킬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 ”최근에는 20억원의 재산세도 납부했고, 조만간 세금 납부 계획서를 시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해명했다.

세금 170억원 떼일 위기 놓인 '용인시'
同名 건설사, 대기업 착각해 2년간 체납가산금만 물리다가...

   
▲ 용인시가 동명의 페이퍼 컴퍼니 건설사를 대기업으로 착각해 세금 170억원을 날릴 위기에 몰린 가운데 지에스건설(주)이 지난 2009년 7월에 준공한 용인시 기흥구 탑실마을대주피오레 아파트의 전경이다. 강제원기자/jewon@joongboo.com

국내 굴지의 대기업과 똑같은 회사명을 쓴 시행사를 대기업으로 착각하는 바람에 세금 170억원을 떼일 처지에 놓인, 영화에서나 있을 법한 일이 용인시에서 실제로 일어났다.
용인시는 기흥구 공세동에 공동주택 2천여 가구를 지은 지에스건설(주)에 2년 전 취득세 95억원과 재산세 80여억원을 물렸다.
하지만 이 회사는 경영난을 이유로 지금까지 취득세는 한 푼도 내지 않았고, 재산세만 20억원을 납부했다.
세금을 체납한 기간이 길어지면서 밀린 세금 155억원에 대한 가산세가 매달 붙었고, 그 결과 이 회사가 용인시에 납부해야 할 세금이 170억원으로 불어났다.
용인시는 이 회사가 무려 175억원에 달하는 세금을 2년 동안 내지 못하고 있는데도 매달 체납가산금이 붙은 세금납부고지서를 보내는 데 그쳤다.
이 회사를 GS건설로 착각했기 때문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올 초 이 회사가 체납한 세금을 징수하기 위해 용인시청에 문의했더니 담당자가 ‘대기업이 설마 세금을 안 내겠느냐’고 해서 GS건설인 줄로만 알았다”면서 “지난주에 용인시에서 이 회사를 관허사업제한 회사로 묶어달라고 해서 확인해보니 대기업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 회사의 실체를 파악한 경기도는 부랴부랴 용인시에 관허사업참여 제한을 하라고 지시하고 사태파악에 나섰다. 이 회사가 밀린 취득세는 경기도세다.
경기도 담당자는 지난주에 용인시청을 방문, 용인시가 압류해 놓은 목록 등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GS건설과는 전혀 무관한 시행사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급히 재산을 조회해서 미분양 아파트 43가구를 가압류했다.
또 이 회사가 아파트단지 옆에 조성한 상업용지와 벤처용지를 매각하지 못하도록 관허사업제한조치를 했다.

 

 

세금 170억원 떼일 위기 놓인 '용인시' 

 

同名 건설사, 대기업 착각해 2년간 체납가산금만 물리다가...

 

 


 

 
▲ 용인시가 동명의 페이퍼 컴퍼니 건설사를 대기업으로 착각해 세금 170억원을 날릴 위기에 몰린 가운데 지에스건설(주)이 지난 2009년 7월에 준공한 용인시 기흥구 탑실마을대주피오레 아파트의 전경이다.

 

국내 굴지의 대기업과 똑같은 회사명을 쓴 시행사를 대기업으로 착각하는 바람에 세금 170억원을 떼일 처지에 놓인, 영화에서나 있을 법한 일이 용인시에서 실제로 일어났다.
용인시는 기흥구 공세동에 공동주택 2천여 가구를 지은 지에스건설(주)에 2년 전 취득세 95억원과 재산세 80여억원을 물렸다.
하지만 이 회사는 경영난을 이유로 지금까지 취득세는 한 푼도 내지 않았고, 재산세만 20억원을 납부했다.

 

세금을 체납한 기간이 길어지면서 밀린 세금 155억원에 대한 가산세가 매달 붙었고, 그 결과 이 회사가 용인시에 납부해야 할 세금이 170억원으로 불어났다.
용인시는 이 회사가 무려 175억원에 달하는 세금을 2년 동안 내지 못하고 있는데도 매달 체납가산금이 붙은 세금납부고지서를 보내는 데 그쳤다.
이 회사를 GS건설로 착각했기 때문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올 초 이 회사가 체납한 세금을 징수하기 위해 용인시청에 문의했더니 담당자가 ‘대기업이 설마 세금을 안 내겠느냐’고 해서 GS건설인 줄로만 알았다”면서 “지난주에 용인시에서 이 회사를 관허사업제한 회사로 묶어달라고 해서 확인해보니 대기업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 회사의 실체를 파악한 경기도는 부랴부랴 용인시에 관허사업참여 제한을 하라고 지시하고 사태파악에 나섰다. 이 회사가 밀린 취득세는 경기도세다.


경기도 담당자는 지난주에 용인시청을 방문, 용인시가 압류해 놓은 목록 등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GS건설과는 전혀 무관한 시행사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급히 재산을 조회해서 미분양 아파트 43가구를 가압류했다.
또 이 회사가 아파트단지 옆에 조성한 상업용지와 벤처용지를 매각하지 못하도록 관허사업제한조치를 했다.

2011.08.26     
   
▲ 용인시가 동명의 페이퍼 컴퍼니 건설사를 대기업으로 착각해 세금 170억원을 날릴 위기에 몰린 가운데 지에스건설(주)이 지난 2009년 7월에 준공한 용인시 기흥구 탑실마을대주피오레 아파트의 전경이다. 강제원기자/jewon@joongboo.com

국내 굴지의 대기업과 똑같은 회사명을 쓴 시행사를 대기업으로 착각하는 바람에 세금 170억원을 떼일 처지에 놓인, 영화에서나 있을 법한 일이 용인시에서 실제로 일어났다.
용인시는 기흥구 공세동에 공동주택 2천여 가구를 지은 지에스건설(주)에 2년 전 취득세 95억원과 재산세 80여억원을 물렸다.
하지만 이 회사는 경영난을 이유로 지금까지 취득세는 한 푼도 내지 않았고, 재산세만 20억원을 납부했다.
세금을 체납한 기간이 길어지면서 밀린 세금 155억원에 대한 가산세가 매달 붙었고, 그 결과 이 회사가 용인시에 납부해야 할 세금이 170억원으로 불어났다.
용인시는 이 회사가 무려 175억원에 달하는 세금을 2년 동안 내지 못하고 있는데도 매달 체납가산금이 붙은 세금납부고지서를 보내는 데 그쳤다.
이 회사를 GS건설로 착각했기 때문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올 초 이 회사가 체납한 세금을 징수하기 위해 용인시청에 문의했더니 담당자가 ‘대기업이 설마 세금을 안 내겠느냐’고 해서 GS건설인 줄로만 알았다”면서 “지난주에 용인시에서 이 회사를 관허사업제한 회사로 묶어달라고 해서 확인해보니 대기업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 회사의 실체를 파악한 경기도는 부랴부랴 용인시에 관허사업참여 제한을 하라고 지시하고 사태파악에 나섰다. 이 회사가 밀린 취득세는 경기도세다.
경기도 담당자는 지난주에 용인시청을 방문, 용인시가 압류해 놓은 목록 등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GS건설과는 전혀 무관한 시행사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급히 재산을 조회해서 미분양 아파트 43가구를 가압류했다.
또 이 회사가 아파트단지 옆에 조성한 상업용지와 벤처용지를 매각하지 못하도록 관허사업제한조치를 했다.

 

하지만 압류한 아파트와 상업·벤처용지는 이미 한국토지신탁 등에서 가압류한 상태여서 채권우선순위에 밀려 사실상 세금을 떼일 수밖에 없는 처지에 놓였다.


용인시 관계자는 “해당 회사가 밀린 세금을 내지 못할 것으로 판단돼 아파트와 상업·벤처용지를 매각하지 못하도록 했지만 아파트 준공과 동시에 한국토지신탁에서 이미 가압류한 상태여서 세금을 추징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부도가 난 대주건설의 계열사로 알려진 이 회사가 지은 미분양아파트는 모두 한국토지신탁으로 재산권이 넘어갔고, 산업은행이 3천억원의 채권을 확보해 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에스건설(주) 관계자는 “아파트 인근 땅을 매각해서 밀린 세금을 납부하려 하는데, 용인시가 관허사업제한을 걸어 매각을 진행시킬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 ”최근에는 20억원의 재산세도 납부했고, 조만간 세금 납부 계획서를 시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해명했다.중부일보

   
▲ 용인시가 동명의 페이퍼 컴퍼니 건설사를 대기업으로 착각해 세금 170억원을 날릴 위기에 몰린 가운데 지에스건설(주)이 지난 2009년 7월에 준공한 용인시 기흥구 탑실마을대주피오레 아파트의 전경이다. 강제원기자/jewon@joongboo.com

국내 굴지의 대기업과 똑같은 회사명을 쓴 시행사를 대기업으로 착각하는 바람에 세금 170억원을 떼일 처지에 놓인, 영화에서나 있을 법한 일이 용인시에서 실제로 일어났다.
용인시는 기흥구 공세동에 공동주택 2천여 가구를 지은 지에스건설(주)에 2년 전 취득세 95억원과 재산세 80여억원을 물렸다.
하지만 이 회사는 경영난을 이유로 지금까지 취득세는 한 푼도 내지 않았고, 재산세만 20억원을 납부했다.
세금을 체납한 기간이 길어지면서 밀린 세금 155억원에 대한 가산세가 매달 붙었고, 그 결과 이 회사가 용인시에 납부해야 할 세금이 170억원으로 불어났다.
용인시는 이 회사가 무려 175억원에 달하는 세금을 2년 동안 내지 못하고 있는데도 매달 체납가산금이 붙은 세금납부고지서를 보내는 데 그쳤다.
이 회사를 GS건설로 착각했기 때문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올 초 이 회사가 체납한 세금을 징수하기 위해 용인시청에 문의했더니 담당자가 ‘대기업이 설마 세금을 안 내겠느냐’고 해서 GS건설인 줄로만 알았다”면서 “지난주에 용인시에서 이 회사를 관허사업제한 회사로 묶어달라고 해서 확인해보니 대기업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 회사의 실체를 파악한 경기도는 부랴부랴 용인시에 관허사업참여 제한을 하라고 지시하고 사태파악에 나섰다. 이 회사가 밀린 취득세는 경기도세다.
경기도 담당자는 지난주에 용인시청을 방문, 용인시가 압류해 놓은 목록 등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GS건설과는 전혀 무관한 시행사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급히 재산을 조회해서 미분양 아파트 43가구를 가압류했다.
또 이 회사가 아파트단지 옆에 조성한 상업용지와 벤처용지를 매각하지 못하도록 관허사업제한조치를 했다.
하지만 압류한 아파트와 상업·벤처용지는 이미 한국토지신탁 등에서 가압류한 상태여서 채권우선순위에 밀려 사실상 세금을 떼일 수밖에 없는 처지에 놓였다.
용인시 관계자는 “해당 회사가 밀린 세금을 내지 못할 것으로 판단돼 아파트와 상업·벤처용지를 매각하지 못하도록 했지만 아파트 준공과 동시에 한국토지신탁에서 이미 가압류한 상태여서 세금을 추징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부도가 난 대주건설의 계열사로 알려진 이 회사가 지은 미분양아파트는 모두 한국토지신탁으로 재산권이 넘어갔고, 산업은행이 3천억원의 채권을 확보해 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에스건설(주) 관계자는 “아파트 인근 땅을 매각해서 밀린 세금을 납부하려 하는데, 용인시가 관허사업제한을 걸어 매각을 진행시킬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 ”최근에는 20억원의 재산세도 납부했고, 조만간 세금 납부 계획서를 시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해명했다.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집값 폭락 시나리오` 현실화되나..악재 쌓인다 전체글 보기
이전글 본말이 전도된 현대집의 의미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