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도움되는 말...(81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일산자이 위약금도 없는 \'진짜 특별분양\' |기타도움되는 말...

2011-08-22 11:46

http://blog.drapt.com/sukbae/282611313981164758 주소복사

GS건설이 고양 일산자이 아파트를 분양하는 과정에서 GS건설 및 그룹계열사 임직원 명의로 계약을 맺는 방법을 동원, 분양률을 조작한 의혹(본보 8일자 1면 보도)이 사실로 드러났다.
21일 고양시와 입주민 등에 따르면 직원분양 의혹과 관련, 분양사실을 인정한 GS건설은 분양업무를 총괄하는 D시행사의 판단에 따라 계약해지 시 일반 분양자와는 달리 위약금을 물리지 않기로 했다고 언급,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특히 임직원 특별분양은 분양률을 높이기 위한 일환으로 평균 5천여만원의 계약금을 지불한 일반 분양자들과는 달리 계약금을 낮춰주고, 중도금 무이자에 입주 전 해약을 원할 경우 위약금을 물리지 않는 조건으로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일반 분양자는 계약을 해지하면 계약금을 포기해야 되는 것은 물론, 금융권을 통해 대출로 납부한 중도금 이자까지 합하면 더 많은 손해를 보기 때문에 해지조차 마음대로 못하고 있다.
입주자 L씨는 “임직원에게 분양, 분양률을 높인 것도 모르고 물량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업체의 홍보를 듣고 분양을 결정한 것”이라며 “이제 와서 미분양분을 많게는 1억원씩 할인해 준다면 제값 낸 사람만 피해를 보는 사기분양”이라고 말했다.
GS건설 관계자는 “직원분양 혜택은 일반인과 형평에 반하는 도덕성 문제는 있을 수 있지만 법적인 책임은 없다”며 “시행사의 결정으로 진행된 것”이라고 말했다.
D시행사 측은 경제적인 이유로 입주를 못한 분양자들이 해약하는 건이 상당수 늘어난 게 미분양이 늘어난 주된 요인이라는 입장이다.
한편, 강용석 국회의원은 지난 2일 “일산자이 시공사가 아파트 4천600여 가구 중 1천500여 가구를 임직원 명의로 분양하고 6천억원 규모의 불법 중도금 대출을 받은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허일현기자/hur20027@joongboo.com

 

 

일산자이 위약금도 없는 '진짜 특별분양'

 

건설사, 직원분양 인정 계약금도 대폭 낮춰줘..사측 "법적 문제 없어"

GS건설이 고양 일산자이 아파트를 분양하는 과정에서 GS건설 및 그룹계열사 임직원 명의로 계약을 맺는 방법을 동원, 분양률을 조작한 의혹(본보 8일자 1면 보도)이 사실로 드러났다.
21일 고양시와 입주민 등에 따르면 직원분양 의혹과 관련, 분양사실을 인정한 GS건설은 분양업무를 총괄하는 D시행사의 판단에 따라 계약해지 시 일반 분양자와는 달리 위약금을 물리지 않기로 했다고 언급,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특히 임직원 특별분양은 분양률을 높이기 위한 일환으로 평균 5천여만원의 계약금을 지불한 일반 분양자들과는 달리 계약금을 낮춰주고, 중도금 무이자에 입주 전 해약을 원할 경우 위약금을 물리지 않는 조건으로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일반 분양자는 계약을 해지하면 계약금을 포기해야 되는 것은 물론, 금융권을 통해 대출로 납부한 중도금 이자까지 합하면 더 많은 손해를 보기 때문에 해지조차 마음대로 못하고 있다.
입주자 L씨는 “임직원에게 분양, 분양률을 높인 것도 모르고 물량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업체의 홍보를 듣고 분양을 결정한 것”이라며 “이제 와서 미분양분을 많게는 1억원씩 할인해 준다면 제값 낸 사람만 피해를 보는 사기분양”이라고 말했다.
GS건설 관계자는 “직원분양 혜택은 일반인과 형평에 반하는 도덕성 문제는 있을 수 있지만 법적인 책임은 없다”며 “시행사의 결정으로 진행된 것”이라고 말했다.
D시행사 측은 경제적인 이유로 입주를 못한 분양자들이 해약하는 건이 상당수 늘어난 게 미분양이 늘어난 주된 요인이라는 입장이다.
한편, 강용석 국회의원은 지난 2일 “일산자이 시공사가 아파트 4천600여 가구 중 1천500여 가구를 임직원 명의로 분양하고 6천억원 규모의 불법 중도금 대출을 받은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허일현기자/hur20027@joongboo.com

일산자이 위약금도 없는 '진짜 특별분양'
건설사, 직원분양 인정 계약금도 대폭 낮춰줘..사측 "법적 문제 없어"

일산자이 위약금도 없는 '진짜 특별분양'

 

 

GS건설이 고양 일산자이 아파트를 분양하는 과정에서 GS건설 및 그룹계열사 임직원 명의로 계약을 맺는 방법을 동원, 분양률을 조작한 의혹(본보 8일자 1면 보도)이 사실로 드러났다.


21일 고양시와 입주민 등에 따르면 직원분양 의혹과 관련, 분양사실을 인정한 GS건설은 분양업무를 총괄하는 D시행사의 판단에 따라 계약해지 시 일반 분양자와는 달리 위약금을 물리지 않기로 했다고 언급,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특히 임직원 특별분양은 분양률을 높이기 위한 일환으로 평균 5천여만원의 계약금을 지불한 일반 분양자들과는 달리 계약금을 낮춰주고, 중도금 무이자에 입주 전 해약을 원할 경우 위약금을 물리지 않는 조건으로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일반 분양자는 계약을 해지하면 계약금을 포기해야 되는 것은 물론, 금융권을 통해 대출로 납부한 중도금 이자까지 합하면 더 많은 손해를 보기 때문에 해지조차 마음대로 못하고 있다.


입주자 L씨는 “임직원에게 분양, 분양률을 높인 것도 모르고 물량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업체의 홍보를 듣고 분양을 결정한 것”이라며 “이제 와서 미분양분을 많게는 1억원씩 할인해 준다면 제값 낸 사람만 피해를 보는 사기분양”이라고 말했다.
GS건설 관계자는 “직원분양 혜택은 일반인과 형평에 반하는 도덕성 문제는 있을 수 있지만 법적인 책임은 없다”며 “시행사의 결정으로 진행된 것”이라고 말했다.


D시행사 측은 경제적인 이유로 입주를 못한 분양자들이 해약하는 건이 상당수 늘어난 게 미분양이 늘어난 주된 요인이라는 입장이다.
한편, 강용석 국회의원은 지난 2일 “일산자이 시공사가 아파트 4천600여 가구 중 1천500여 가구를 임직원 명의로 분양하고 6천억원 규모의 불법 중도금 대출을 받은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joongboo.com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임대사업자 세제지원 곳곳에 허점 전체글 보기
이전글 국토부 장관에 “거래시장 살려내라” 아우성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