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도움되는 말...(81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정부, 과학벨트 입지 \'대전\' 선정 |기타도움되는 말...

2011-05-14 23:05

http://blog.drapt.com/sukbae/282611305381940891 주소복사

 

 

정부, 과학벨트 입지 대전 선정

'중이온가속기 기초과학연구원' 배치..연구단 25개는 분산

 

 

 

정부는 각 지방자치단체간 유치 경쟁이 치열하게 벌어진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이하 과학벨트)를 대전에 설치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정부는 이번 주말 과학벨트위원회 회의를 거쳐 그동안 평가 결과를 검토하고, 오는 16일 과학벨트의 최종 입지를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대전은 각종 과학연구소와 과학자들이 밀집해 있고, 외국인의 주거 여건과 교통을 비롯한 접근성이 좋아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안다"면서 "과학기술계에서도 이 같은 여론이 많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황우여 원내대표와 이명규 원내수석부대표가 13일 자유선진당 변웅전 대표를 예방했을 당시에도 이 같은 사실이 우회적으로 전달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과학벨트의 중심이 될 중이온가속기와 기초과학연구원은 대전에 통합배치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기초과학연구원의 50개 연구단 가운데 25개는 대전에 세우지만, 나머지 25개는 과학벨트 10개 후보지 가운데 유력 후보지로 오른 5곳을 중심으로 분산 배치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압축된 10개 후보지는 대전과 광주, 대구, 부산, 울산, 창원, 포항, 청원, 천안, 구미 등으로 전해졌다.
과학벨트기획단이 과학벨트위의 평가 결과를 토대로 10개 후보지를 5개로 추려 과학벨트위 전체 회의에 안건으로 상정하면, 과학벨트위원들은 이 가운데 최적지를 선정하는 방식으로 입지를 결정하게 된다.


이와 관련, 다른 정부 관계자는 "과학자들이 정치적인 고려 없이 효율성과 합리성을 따져 과학벨트가 들어설 자리를 평가했다"면서 "처음부터 백년대계를 생각하는관점에서 객관적으로 선정하자는 게 정부의 기본 방침이었다"라고 밝혔다.


정부는 최종 입지가 선정되면 이주호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이 발표하고, 결정 이후 지역간 갈등에 따른 후유증을 우려해 김황식 국무총리의 대국민 담화문 발표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중부일보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KDI "집값 변동없어도 민간소비는 감소" 전체글 보기
이전글 행복한 '귀농' 지침서, '전원생활도 재테크다' 발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