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도움되는 말...(81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건설사 20곳이상 구조조정 예상 |기타도움되는 말...

2011-05-01 19:45

http://blog.drapt.com/sukbae/282611304246757608 주소복사

 

건설사 20곳이상 구조조정 예상

시공능력 10위이내도 포함…정부 내달까지 신용등급 확정

 

◆ 5ㆍ1 건설경기 활성화대책 ◆

정부가 건설사에 대한 신용위험평가 계획을 밝히면서 구조조정 대상과 폭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일 금융권에 따르면 채권은행들은 이미 대출 500억원 이상인 대기업 2000여 곳의 연간 신용위험평가를 끝내고 구조조정 대상을 추려내고 있다.

이 가운데 건설사가 얼마나 포함될 것인지가 관건이다.

금융권에선 시공능력 10위 이내 대형 건설사가 포함된 구조조정 명단이 만들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은행들은 2000여 곳 가운데 정밀 평가가 필요한 업체 700여 곳을 대상으로 6월까지 A등급(정상) B등급(자금 지원) C등급(워크아웃 대상) D등급(파산 혹은 법정관리)으로 분류할 예정이다.

은행들은 700여 곳 가운데 건설사에 대해 집중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이에 따라 평소에는 A나 B등급을 받았을 건설사가 대거 C등급에 포함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예전에는 대주주 회생 의지 등을 보고 평가 기준을 완화해 주는 사례가 있었으나 올해는 철저히 기준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자체 채무가 많지 않더라도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보증 부담이 많은 업체는 이번에 집중 점검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한시법이었던 기업구조조정촉진법이 최근 재입법되자 대상 확대 의견이 은행권 내부에서 설득력을 얻고 있다.

은행권 관계자는 "채권단 전체가 아닌 75% 의견으로 워크아웃이 가능해지면서 채권은행들이 힘을 받게 됐다"며 "이번 기회에 문제를 해결하도록 대상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물론 워크아웃 대상이 늘면 은행들의 대손충당금 적립 부담이 함께 커지지만 올해는 전반적인 분위기를 고려해서라도 대상을 넓히자는 의견이 많다.

C등급을 받은 건설사는 채무 재조정을 통해 숨통이 다소 트이지만 자산 매각ㆍ인력 구조조정 등을 해야 한다.

인수ㆍ합병(M&A) 대상에 포함될 수도 있다. D등급을 받으면 법정관리를 신청하거나 파산해야 한다.

시장의 관심은 구조조정 대상에 집중되고 있다.

대한건설협회에 따르면 시공능력평가 100위권 가운데 28곳이 이미 각종 정상화 절차를 밟고 있다.

금융권에선 올해 6월 평가를 통해 100위권 가운데 10곳 이상이 대상에 새로 포함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특히 이 가운데 10위권 이내 업체가 포함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전체적으로 20개 이상 건설사가 리스트에 오를 것이란 분석도 獵?

은행권 관계자는 "시장 충격을 고려해 대형 건설사에는 자체적인 교정 기회를 줬으나 엄밀히 평가해야 한다는 견해가 많아 대형 건설사도 포함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밝혔다.

금융당국도 엄정한 기준 적용을 주문하고 있다. 특히 대기업 그룹들의 건설 계열사 꼬리 자르기가 기승을 부리면서 대기업 계열 건설사에 대한 평가가 강해질 전망이다.

권혁세 금융감독원장은 최근 "모기업이 구체적이고 실현 가능성이 높은 확약서를 제출하지 않은 상황이라면 대기업 계열이라 하더라도 건설사 고유의 상환능력을 바탕으로 엄정하게 평가해 달라"고 말한 바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그간 모기업의 약속만 있으면 구조조정 대상에서 구제해 주는 사례가 많았지만 이제 구체적인 이행 약속이 없으면 구제가 어려워졌다"고 설명했다.

A나 B등급을 받은 기업 가운데 법정관리를 신청하는 건설사가 나오면 금융당국이 평가를 내린 은행에 강력히 책임을 묻겠다는 엄포를 놓고 있어 은행들은 어느 때보다 엄밀한 평가를 할 것으로 보인다.

매일경제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도 매수해서는 안된다. 전체글 보기
이전글 주택 취득세 50% 감면안 국회 통과 外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