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도움되는 말...(81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부실 부른 PF, 올 25조…BBB 건설사 공포 |기타도움되는 말...

2011-04-18 11:26

http://blog.drapt.com/sukbae/282611303093603844 주소복사

 

부실 부른 PF, 올 25조…BBB 건설사 공포

비우량 기업 PF·회사채·CP 등 상환 압박…법정관리 '불씨' 확산 우려

 

최근 중견건설사들의 잇단 기업재무구조개선(워크아웃)과 기업회생절차(옛 법정관리)에 들어가면서 건설업계의 줄도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특히 건설사 부실의 진원지인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만기는 올해 25조원에 달하고 회사채 상환도 4조6000억원에 이른다. 건설업종에 대한 불안심리가 팽배해진터라 중견건설사들이 금융권과 채권시장에서 자금을 제때 수혈 받지 못하면 '도미노 부실'이 현실화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PF 만기 25조 대기…연쇄부실 뇌관

1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만기를 맞는 PF 대출은 은행권 15조원을 포함해 총 25조원으로, 지난해 말 잔액 66조원의 37.9% 수준이다.

이중 상반기 만기를 앞둔 금액은 14조원 수준이다.

은행별로는 6조1000억원의 PF 대출이 남은 우리은행이 1조3000억원이 상반기 만기 도래한다.

국민은행은 이 기간 1조원의 PF 대출이 만기된다.

PF 대출채권이 8조1000억원에 달하는 농협은 전산관리가 안돼 있어 시기별 만기도래 금액을 집계하지 못하고 있다.

최근 법정관리에 들어간 삼부토건과 동양건설산업처럼 금융사와 건설사들이 PF 만기 연장 합의에 실패하면 연쇄 도산의 불씨는 확산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특히 미래에 채무로 확정될 가능성이 있는 PF 우발채무 잔액(한국기업평가 기준)은 지난해 말 30조794억원이다. 이 가운데 신용등급 BBB급 비우량 건설사의 우발채무는 4조6868억원.

배문성 한국기업평가 선임연구원은 "우량 건설사들은 해외사업 비중을 전체 매출의 30% 이상으로 끌어올려 국내 주택시장의 리스크를 줄여가고 있다"며 "하지만 A급 이하 건설사들은 주택사업 지연에 따른 사업성 저하로 PF 우발채무가 증가할 것이란 우려가 남아있다"고 지적했다.

◇비우량 건설사 자금조달 적신호

image

채권시장에서 비우량 건설사에 대한 경고등은 일찌감치 켜졌다.

지난달 LIG건설이 예고 없이 법정관리를 신청한 후 기업어음(CP)에 투자자 피해가 급증한 후 CP시장이 급속히 냉각됐다.

특히 신용등급 A3 (회사채 등급 기준 BBB ) 이하 비우량 건설사의 CP는 신규 발행이 여의치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A3 이하 건설사 CP 발행 잔액(12일 예탁결제원 기준)은 7453억원으로 이달 초8681억원보다 1228억원 (14.1%) 급감했다.

비우량 채권에 대한 신규 발행이 멈춰선 가운데 만기 상환돼 잔액 감소를 보였다는 분석이다.

비우량 건설사들의 회사채 발행도 뜸해졌다. 지난 3월 이후 BBB 급 이하 건설사의 회사채 발행실적은 쌍용건설 (BBB )과 동부건설(BBB) 등 단 2건, 800억원에 불과했다.

신용등급 BBB인 코오롱건설이 이달 초부터 500억원 규모의 회사채 발행을 추진했으나 투자자 모집이 여의치 않아 산업은행이 인수자로 나선 끝에 자금조달을 마무리했다는 후문이다.

주요 건설사의 2분기 회사채 만기도래 규모는 총 1조7000억원으로 올해 4조5685억원 가운데 37%를 차지한다. 당장 회사채를 갚아야 하는데 최근 건설업 분위기가 악화된 탓에 자금조달 사정이 어렵게 됐다.

한 증권사 회사채 발행 담당자는 "우량 건설사들은 문제가 없겠지만 비우량 건설사의 재무 상황은 어려워지고 있다"며 "채권 발행에 성공하더라도 발행금리가 높아져 비용 부담을 가중시킬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주요 자금조달처 ABCP시장도 냉랭

image

특히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채권을 기초자산으로 한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발행도 위축될 조짐이다.

건설사들은 최근 PF ABCP를 발행해 아파트 개발사업의 주요한 자금조달 수단으로 삼고 있다. 은행권에서 PF 대출과 만기연장 기준을 강화하면서 궁여지책으로 ABCP 발행으로 자금을 조달한 것이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PF ABCP와 자산유동화증권(ABS) 우발채무는 12조6800억원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LIG건설과 삼부토건이 대주단과 협의 없이 법정관리로 직행한 후 ABCP를 매입했던 투자자들의 피해가 확산됐고 이를 판매했던 증권사들도 곤혹스럽게 됐다.

건설사들이 PF ABCP를 통해 자금을 수혈받기가 전보다 어렵게 됐다는 분석이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우량 등급의 건설사가 아니라면 ABCP 발행주관사를 맡거나 판매하는 것이 사실상 금지된 상태"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한국 향후 5년 성장률, 세계평균 밑돌아” 전체글 보기
이전글 행복한 삶을 살기 위한 ‘10가지 비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