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도움되는 말...(81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2억원짜리 땅을 30억원에 낙찰 받다니 |기타도움되는 말...

2011-03-30 07:39

http://blog.drapt.com/sukbae/282611301438354135 주소복사

 

2억원짜리 땅을 30억원에 낙찰 받다니

경매 경쟁률 높아지며 입찰실수 늘어

 

 

지난 28일 성남지방법원 경매법정.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신현리 585㎡ 크기 임야 경매에 주변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할 사건이 벌어졌다.

감정가 2억840만원인 이 토지에 3명이 입찰액을 써 냈는데 낙찰가가 무려 30억1010만원이나 됐다.

낙찰가율은 자그마치 1444%다. 이 땅에 무슨 특별한 사연이 있는 것일까.

특별한 사연은 없다.

이날 낙찰자 K모씨는 입찰가에 ‘0’을 하나 더 적어 넣는 실수를 저질렀다.

인근 개발 호재를 염두에 두고 감정가보다 1억원정도 높은 3억원 초반으로 입찰하려하다 끝자리에 0을 하나 더 쓰는 바람에 졸지에 30억원이상의 초고가로 낙찰 받은 것이다.

K씨는 물론 이 금액을 모두 내고 이 땅을 살 가능성은 없다. 잔금을 내지 않으면 낙찰은 취소된다. 하지만 그는 고스란히 입찰보증금은 날릴 수밖에 없다. 입찰보증금은 경매 최저가의 10분의1이다. 이 땅은 이번에 처음 경매에 부쳐져 한 번도 유찰되지 않은 물건이므로 감정가의 10분의1인 2084만원을 입찰보증금으로 맡겼다. K씨는 한 번의 작은 실수로 작지 않은 돈을 날린 셈이다.

경매가 대중화되면서 작은 실수로 큰 손해를 보는 사람도 자주 나타난다. K씨처럼 낙찰가를 잘못 쓴 게 대표적인 사례다. 입찰가를 손으로 직접 쓰면서 발생하는 해프닝이다.

 

부동산 가격이 수억원 이상이다 보니 최소 9개 단위의 숫자를 나열해야 한다. 자칫 숫자를 하나 더 적거나 덜 적는 실수를 범하면 피해는 고스란히 응찰자가 지는 수밖에 없다.

입찰표를 잘못 적어 낭패를 보는 사례는 또 있다. 입찰표에는 입찰보증금과 입찰가를 쓰는 항목이 나란히 있다. 이를 뒤바꿔 쓰는 경우도 종종 발생한다. 입찰가 항목에 경매 최저가의 10분의1인 입찰보증금을 적어 넣으면 처음부터 자격 조건을 잃는다.

보증금 모자라고, 인감도장 잘못 찍고

인감도장을 잘못 찍어 낙찰이 취소되는 사례도 종종 발생한다. 특히 최근엔 여러 명이 공동 소유로 응찰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중개업자 등 대리인이 나서는 경우가 흔하다. 이 때 대리인이 들고 간 위임장에 찍힌 인감과 미리 준비한 인감증명서의 도장이 달라 낙찰이 취소되는 경우다.

지지옥션 강은 팀장은 “경매시장에서 입찰표에 숫자를 잘못 써 고가로 낙찰되거나 실격 처리되는 경우가 종종 있었지만 요즘처럼 응찰자가 몰리는 상황에서 더 빈번하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입찰보증금 잔액이 부족한 경우도 있다. 경매에 응찰할 때는 낙찰받고자 하는 물건의 경매 최저가의 10분의1을 입찰보증금으로 내야 한다. 그런데 치열한 경쟁으로 낙찰을 받고도 나중에 보니 입찰보증금 잔액이 부족해 실격 처리되는 사례가 종종 발생한다. 이 경우 두 번째 높은 입찰가를 써낸 사람이 낙찰된다.

예컨대 최근 경기도 화성시의 다세대주택 경매에서 5명과 치열한 경쟁을 벌여 낙찰자가 된 C모씨는 입찰보증금 2200만원을 넣어야 했지만 2100만원만 넣었다. 현금 다발로 입금을 하다 100만원을 덜 넣은 것이다.

재매각 물건의 경우도 입찰보증금을 잘못 넣기 쉽다. 재매각 물건의 경우 입찰보증금은 최저가의 20%(일부 법원은 30%) 수준으로 높다. 일반 경매로 생각하고 최저가의 10%만 준비했다가 낭패를 보는 것이다.

EH경매연구소 강은현 소장은 “수천만원 정도 되는 입찰보증금을 현금이나 여러 장의 수표로 접수하다 보면 돈이 모자란 경우도 종종 생긴다”며 “자신이 원하는 경매물건을 낙찰받기 위해 오랫동안 준비해 겨우 낙찰받았는데 실격 처리될 수 있으므로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법무법인 메리트 박미옥 본부장은 “경매법원에 가기 전에 정보업체나 경매 컨설팅 회사 등을 통해 입찰표를 미리 숙지하고 낙찰을 받고자 하는 물건의 입찰표를 미리 써보면 실수를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joongang.co.kr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서울 집·땅값 `강남구 독주` 깨졌다 전체글 보기
이전글 눈이 빨리 녹는 곳이 명당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