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의 철도 GTX(140)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원순씨, 제발 GTX 만은...’. |꿈의 철도 GTX

2011-11-06 08:40

http://blog.drapt.com/sukbae/282611320536459678 주소복사

 

‘원순씨, 제발 GTX 만은...’.

 

후보자 시절 ‘표심 자극위한 토건정책’ 비판

총 사업비 4% 부담·공사 허가권 동의 필요

연말 ‘광역 인프라 기획단’ 회의서 의중 확인

 

 

 

   

▲ 박원순 서울시장이 GTX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 돌발변수로 부각되고 있다.

사진은 김문수 경기지사가 지난 8월18일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서울팔레스호텔에서 열린 GTX 포럼 발족식에서 기조연설을 하는 모습.


김문수 경기지사의 역점 사업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사업이 정부의 지원 속에 속도를 내는 가운데 이 사업에 부정적 입장을 보였던 ‘박원순 서울시장’이라는 돌발변수가 나타나 험난한 일정을 예고하고 있다.

특히, GTX 추진을 위해선 서울시의 도움이 절대 필요하지만 이미 박 시장이 GTX사업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나타낸 바 있어 과연 서울시가 부담해야 할 비용 5천200억원을 출현할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경기도와 서울, 인천을 연결하는 GTX는 지난 4월 정부가 발표한 제2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2011~2020년) 전반기 착수사업에 반영된 후 지난달에는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사업에 선정돼 사업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이에 도는 2013년 착공, 2018년 개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러나 GTX 사업이 정상 추진되기 위해선 사업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서울시의 ‘박원순’ 시장 동의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하지만 박 시장은 지난달 10일 열렸던 관훈토론회에 후보자 신분으로 참가해 GTX 사업을 ‘표심을 자극하기 위한 또 다른 토건정책’이라고 비판하는 등 부정적인 의견을 나타낸 바 있다.

특히, 13조원에 달하는 GTX 사업비 중 서울시가 부담해야 할 비용은 4%가량으로, 약 5천200억원에 달하는 사업비를 서울시가 GTX 사업에 내놓아야 해 박 시장이 동의할지 미지수이다.

박 시장은 선거운동 당시 GTX와 비슷한 규모의 사업인 한강예술섬사업(약 6천700억원)은 백지화 할 계획을 밝힌 바 있으며, GTX 보다 적은 비용이 들어가는 토목 사업들에 대해서도 재검토 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는 등 토건사업에 대해서는 당선 이후에도 부정적인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GTX사업을 정부가 추진하더라도 서울시내 구간 공사에 대해서는 서울시장이 허가권을 가지고 있어, 향후 GTX 역사 위치, 공사기간 등에 대해서도 박 시장의 동의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이러면서 올 연말께 열릴 예정인 ‘광역 인프라 기획단’ 회의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광역 인프라 기획단은 도와 서울, 인천 등 3개 지자체 GTX 관계자들이 모이는 회의기구로, 박 시장 당선 후에는 아직 한 번도 회의가 개최되지 않았다.

도는 이번에 개최될 회의에서 GTX에 대한 박 시장의 의중을 공식적으로 확인, 대응책을 강구한다는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GTX는 정부가 추진하는 사업으로 서울시가 반대할 이유가 없다.
서울시는 비용도 전체 예산의 4% 밖에 부담하지 않는다”라며 “올 연말께 서울시의 생각을 들을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ekgib.com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GTX 조기착공 국회의원 모임 결성 전체글 보기
이전글 경기도 'GTX 3개 노선, 2013년 착공해 2018년 개통'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