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로운 글(127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시장과 별개로 금이 최고인 이유는? |자유로운 글

2019-08-25 10:46

http://blog.drapt.com/muzige/7862041566697609216 주소복사

시장과 별개로 금이 최고인 이유는?


[오늘의 차트] 금이 시장과 별개로 윈-윈인 이유


분양가상한제 하락장에 관심가질 서울아파트 125개- 김종갑의 경제부동산 구독 부탁드려요





글로벌 투자 정보사이트 인베스팅닷컴의 핀차스 코헨 애널리스트가 최근 글로벌 경제상황 속 '금'의 역할과 가치에 대해 분석했다.

금은 연준이 통화정책을 완화해도, 완화하지 않아도 상승할 수 있는 윈-윈 시나리오를 마주하고 있다. 예로부터 궁극적인 가치 저장 수단이었으며, 일각에서는 아직까지도 유일한 "실제 화폐"로 여겨지는 금은 저금리에서도 경기 침체에서도 이익을 얻을 수 있다.

금의 가치를 결정하는 요소들에 대해 종종 오해하는 경우가 있다. 일부 트레이더들은 안전 자산으로서의 지위 때문에 금과 주식이 서로 부정적인 상관관계를 맺는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역사적으로 보았을 때 금과 음의 상관관계를 맺어왔던 것은 달러다.

우선 금의 가치가 달러로 측정된다는 것을 생각해야 한다. 또한 달러의 가치는 금리에 의해 결정되며, 이는 수익이 발생하지 않는 자산인 금과 연관된다. 여기에서 이중적인 역학 관계가 형성된다. 금리인상은 달러의 수익률을 높이고, 이에 따라 가치도 상승한다. 그리고 본위화폐인 달러의 강세는 수익이 발생하지 않는 금의 가치를 간접적으로 상승시키며 수요를 억누른다.

물론 달러가 안전 자산의 역할을 하는 경우도 있다. 두 자산 사이에 내재된 갈등에도 불구하고 양쪽이 함께 상승하는 것이다.

현재 금을 뒷받침하는 것은 연준이다. 연준은 지난달, 2008년 금융위기 이래 처음으로 금리를 인하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중국과 유럽의 경제를 둔화시킨 무역전쟁을 이유로 들어 추가적인 금리인하를 진행할 수 있다고 시사했다.

연준이 금리인하를 이어간다면, 특히 양적완화를 재개해 현재 유통 중인 달러의 가치를 낮추게 된다면 금으로의 이동은 지속될 것이다. 금은 이미 6년 고점에 도달했다.

하지만 연준이 다른 중앙은행들과는 달리 통화 정책을 완화하지 않는다면 경기 침체 가능성은 극적으로 상승한다. 실행 가능한 무역협상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더더욱 그렇다. 금의 안전 자산으로서의 지위가 부각되며 투자자들이 몰려들게 될 것이다. "해도 이득, 하지 않아도 이득"이라는 상황인 것이다




기술적 차트를 보았을 때, 금은 2013년부터 장기간에 걸친 바텀을 완성했다. 거시적인 관점에서는 2000년 저점부터 이어진 H&S 패턴의 연속이라고 볼 수 있을 것이다. 장기적 목표는 313달러로의 상승 움직임이다. 최저점인 2015년 12월부터 2019년 6월 20일의 돌파지점인 1,350달러까지를 패턴으로 두고, 목표를 1,672달러로 설정하는 것이다.

거래 전략

보수적인 트레이더들은 바닥을 향한 네크라인의 복귀 움직임을 기다릴 것이다. 2015년부터 이어진 상승 채널의 바닥과 일치할 수도 있다. 그 뒤에는 가격이 반등하며 수요가 증명되기를 기다릴 것이다.

보통의 트레이더들은 보다 유리한 진입을 위해 네크라인을 향한 복귀 움직임을 기다릴 수 있지만 역전을 확인할 필요는 없다.

적극적인 트레이더들은 주식이 큰 변동성을 보이는 상황에서 하락을 기대하고 지난주 고점과 비슷한 수준에 손절을 설정해 역매도 포지션을 취할 수 있다.

거래 예시

•진입: 15,20달러
•손절매: 1,535달러
•리스크: 15달러
•목표: 1,475달러
•리워드: 45달러
•리스크-리워드 비율: 1:3


출처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http://www.digitaltoday.co.kr)



김종갑 부동산재테크 유튜브 전제보기 클릭 *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천만명 동산의 꿈 유튜브구독 카페가입 환영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떼돈 벌 기회가 온다 경제위기 어디가 먼저 터질까-김종갑의경제부동산 전체글 보기
이전글 일본도 '10월 경제위기설'…한일 갈등, 외교적 해법 마련될까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