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로 가는 길(130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뉴욕증시 연중 최대폭 폭락-글로벌 경제위기 시작일까 |부자로 가는 길

2019-08-15 09:58

http://blog.drapt.com/muzige/7862041565830718898 주소복사

뉴욕증시 연중 최대폭 폭락-글로벌 경제위기 시작일까



한일무역전쟁 일본부채폭탄에 기름부었다 일본경제위기 급부상-김종갑의경제부동산 구독부탁드려요




뉴욕증시가 미국 2년물·10년물 국채금리가 역전된데 따른 글로벌 경기 침체 공포로 폭락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를 늦게 내렸기 때문이라며 또 다시 금리 인하를 압박하고 나섰다.  

2년물·10년물 국채금리 역전, 2007년 후 처음
세계경기침체 우려에 뉴욕증시 3%대 폭락
트럼프 "연준이 금리 늦게 내려" 다시 압박


 
1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00.49포인트(3.05%) 폭락한 2만5479.42에 거래를 마쳤다. 다우존스 지수가 하루에 800포인트 넘게 하력하면서 연중 최대 폭의 하락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 대비 85.72포인트(2.93%) 떨어진 2840.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전장 대비 242.42포인트(3.02%) 내린 7773.94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오전 7시쯤 미 국채시장에서는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2년물과 10년물 금리가 역전됐다. 10년물 금리는 1.619%를 기록한 반면 2년물 금리는 1.628%로 10년물 금리가 더 낮아졌다. 이 같은 역전 현상은 2007년 이후 처음이다.  
 
이번 폭락은 중국, 독일 등 주요국의 경제지표 부진과 미국 국채의 장·단기물 수익률 역전 현상에 따라 경기 침체 공포가 확산됐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중국의 7월 산업생산은 전년 대비 4.8% 증가하는 데 그쳤다. 2002년 2월 이후 17년여 만에 최저치다. 전문가 예상치 5.9% 증가도 밑돌았다. 독일 2분기 국내총생산(GDP)도 전분기 대비 0.1% 감소했다.  
 
트럼프 트위터

한편, 트럼프 미 대통령은 이번 폭락 원인이 연준의 늑장 금리인하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정신 나간(crazy) 수익률 곡선 역전"이라며 "우리는 쉽게 큰 성과를 이룰 수 있는데 연준이 다리를 잡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연준은 너무 빠르게 금리를 올렸고, 이제는 너무 늦게 금리를 내리고 있다"며 금리 인하를 다시 한번 압박했다.  
 
김다영 기자


중앙일보기사 바로가기 클릭


김종갑 부동산재테크 유튜브 전제보기 클릭 *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천만명 동산의 꿈 유튜브구독 카페가입 환영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종잣돈 700만원으로 200억 만들었다는 연예인의 해외부동산 투자는? 전체글 보기
이전글 재테크는 때가 중요하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