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지/경매/정책(99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7억5000만원 초과~9억 집 취득세 오른다 |토지/경매/정책

2019-08-14 15:20

http://blog.drapt.com/muzige/7862041565763644312 주소복사

7억5000만원 초과~9억 집 취득세 오른다



한일무역전쟁 일본부채폭탄에 기름 부었다 일본경제위기 급부상-김종갑의경제부동산 구독부탁드려요



6억 초과~9억 구간 세율 세분화… 7억5000만원 미만은 세금 줄어
지방세 개정안 14일 입법예고
정부가 내년부터 실거래가 6억 원 초과∼9억 원 이하 주택(오피스텔 제외)에 대한 취득세율을 현행 2%에서 1.01∼3.00%의 비례세로 개편한다. 7억5000만 원을 기준으로 아래는 취득세가 줄고, 그 이상은 지금보다 더 내야 한다.

13일 행정안전부는 이 같은 내용의 지방세 관계법률 개정안을 14일 입법 예고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현재 6억∼9억 원 구간에 일괄적으로 2%가 적용되던 취득세율이 100만 원 단위로 세분화된다. 해당 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내년부터 시행된다.

8억 원짜리 주택을 살 때 현재는 2% 세율로 1600만 원을 내지만 내년부턴 세율이 2.33%로 올라 1864만 원을 내야 한다. 7억 원이라면 1.67%가 적용돼 취득세가 1169만 원으로, 현행 1400만 원보다 231만 원 싸진다. 억 단위 거래가격에 3분의 2를 곱한 뒤 3을 빼면 세율을 계산할 수 있다.

이번 조치는 주택 거래의 ‘문턱 효과’(세율 변동 구간 직전에 거래가 몰리는 것)를 막기 위한 조치다. 실제 취득세를 줄이려 ‘다운계약서’를 쓰는 사례도 빈번했다. 지난해 말 기준 세율 1% 구간인 5억9000만∼6억 원 거래건수는 2% 구간인 6억∼6억1000만 원의 6배였다.

행안부 관계자는 “지난해 기준 7억5000만∼9억 원 구간의 주택거래는 전체의 2.2%여서 서민의 세 부담은 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에는 올해 일몰 예정이던 산업단지, 지식산업센터, 물류단지 등 중소기업 집합시설들의 취득세와 재산세 감면 조치를 3년 연장하는 내용도 담겼다. 일본의 수출규제 품목을 포함한 신성장·원천기술 분야 기업의 부설연구소에 지방세를 추가로 깎아주기로 했다.

한우신 기자



동아일보기사 바로가기 클릭



김종갑 부동산재테크 유튜브 전제보기 클릭 *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천만명 동산의 꿈 유튜브구독 카페가입 환영

 

0

투자/개발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분양가상한제에도 집값 안 잡히면? 정부 부동산 추가규제 카드 뭐가 있을까 전체글 보기
이전글 정부, 분양가상한제 시행 연기할듯…당분간 일본 대응 '올인'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