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지/경매/정책(99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62개 항목 분양원가 내달 중순부터 공개. 공공택지에 짓는 아파트 대상 |토지/경매/정책

2019-02-25 09:27

http://blog.drapt.com/muzige/7862041551054477232 주소복사

62개 항목 분양원가 내달 중순부터 공개. 공공택지에 짓는 아파트 대상



다음 달 중순부터 전국 공공택지에서 분양하는 모든 아파트는 62개 항목의 ‘분양원가’를 공개해야 한다.


현재 12개 항목보다 공개 내용을 세분해 노무현 정부(61개 항목) 수준으로 강화하는 조치다. 

24일 국토교통부는 ‘공동주택 분양가격 산정 등에 관한 규칙’ 개정안이 대통령 직속 규제개혁위원회를 22일 통과했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법제처 심사와 고시를 거친 뒤 3월 중순 입주자 모집공고를 시작하는 아파트부터 이를 적용할 방침이다.

개정안에 따르면 공공택지에서 분양하는 공동주택의 분양가 공시항목이 현행 12개에서 62개로 늘어난다.


특히 토목, 건축, 기계설비 등 5개 분야로 구분되던 공사비 항목은 △토공사, 흙막이공사 등 토목 13개 △용접공사, 단열공사 등 건축 23개 △급수설비, 급탕설비 등 기계설비 9개 등으로 세분된다.

국토부는 세부 항목별 가격까지 공개되면 건설사들이 분양가 책정을 더 깐깐하게 해 평균 분양가격이 내리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공공택지마다 다르지만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위례·김포한강·양주옥정 등 신도시는 전체 분양물량의 70∼80% 선, 하남미사·구리갈매 등 공공주택지구는 30%가량을 민간 건설사에서 분양했다. 



동아일보기사 바로가기 클릭



김종갑 부동산재테크 유튜브 전제보기 클릭 *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천만명 동산의 꿈 카페 가입 환영

 



0

투자/개발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법대로 하든지 배째!" 역전세난에 '전세분쟁' 급증 전체글 보기
이전글 정부 전월세 신고제 추진에 주택 임대차 시장 '긴장'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