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호재. 전망(1444)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부동산 전문가 10명중 6명 “서울 집값 1년 뒤 더 올라” |미래호재. 전망

2019-10-13 09:56

http://blog.drapt.com/muzige/7862041570928174656 주소복사

부동산 전문가 10명중 6명 “서울 집값 1년 뒤 더 올라”




지금 수도권 아파트는 폭탄돌리기 중 빚내서 집사면 쪽박찬다-김종갑의 경제부동산 구독부탁드려요




10일 한국개발연구원(KDI)의 ‘경제동향 10월호’에 실린 부동산 시장 전문가 설문조사에서 1년 후 서울 주택 매매가격이 오를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총 61.9%였다. 이 설문조사에는 부동산 관련 학계, 연구원, 금융기관, 건설업계 종사자 등 105명이 참여했다.

부동산 전문가 100인의 1년후 서울 매매가격에 대한 예상과 현재 매매가격 상승률에 대한 평가./자료=KDI

응답한 전문가 가운데 41.9%는 서울 주택값이 2.5 % 미만으로 오를 것이라 예상했고, 18.1%는 2.5% 이상 5% 미만 상승할 것이라고 점쳤다. 5% 이상 주택값이 상승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1.9%였다.

현재 수준의 가격을 유지할 것이라는 응답은 23.8%였고 하락을 예상한 경우는 14.3%로 가장 적었다.

현재 서울 주택 매매가 상승률을 ‘높다’(높음 매우 높음)고 본 전문가가 전체의 54.3%를 차지해 서울 집값 상승률이 높다고 생각하면서도 1년 뒤에도 계속 상승 흐름을 이어갈 것이라고 본 전문가들이 절반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서울 집값 상승률을 ‘적정하다’고 본 전문가 비율은 34.3%, ‘낮다’(낮음 매우 낮음)의 비율은 11.4%였다


비 수도권 주택시장에 대한 전망은 정반대였다.

절반에 가까운 49.5%가 비 수도권 주택값이 2.5% 미만으로 하락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2.5% 이상 5%미만 하락할 것이라는 응답도 8.6% 였다. 1년 후 비 수도권 주택 가격이 상승할 것이라 전망한 부동산 전문가들은 8.6%에 불과했으며 이들은 모두 2.5% 미만의 소폭 상승을 예상했다. 현재 비수도권 집값 상승률에 대해서는 61.9%가 ‘낮다’고 평가했고 ‘적정하다’는 응답은 30.5%였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각종 부동산정책에 대해서는 민간택지분양가 상한제, 취·등록세 등에서는 의견이 갈렸다.

민간택지분양가 상한제에 대해서는 반대한다는 의견(26.7%)과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20.0%)이 절반 가까이 차지했다. 또 취·등록세를 완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61.9%, 양도세와 종합부동산세 완화 의견이 각각 43.8%, 24.8%였다.

반면에 주택담보대출비율(LTV)과 신(新)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는 약 60%가 현재 정책을 지지하는 모습을 보였다. 세제 측면에선 재산세는 현행 유지하자는 의견이 60.0%였고 전·월세 임대료 소득세도 현행 유지하자는 의견이 69.5%를 차지했다.


땅집고 기사 바로가기 클릭


김종갑 부동산재테크 유튜브 전제보기 클릭 *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천만명 동산의 꿈 유튜브구독 카페가입 환영


클릭-네이버 천만명 부동산의 꿈 카페 바로가기

클릭-다음 천만명 부동산의 꿈 카페 바로가기 

클릭-김종갑 유튜브 바로가기- 구독 눌러주십시오

클릭-닥터아파트 천만명 부동산의 꿈 부로그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역대 최저' 기준금리, 부동산 시장 전망은? 전체글 보기
이전글 ‘강건너 불구경’ 같던 저출산, 20년새 ‘발등의 불’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