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호재. 전망(1444)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동시다발 가속중인 \'박원순표 도시개발…집값 상승 변수되나 |미래호재. 전망

2019-06-05 14:42

http://blog.drapt.com/muzige/7862041559713337195 주소복사

동시다발 가속중인 '박원순표 도시개발…집값 상승 변수되나



1억 투자로 8억 벌었다. 부동산 펀드 환율 투자시점-김종갑의 경제부동산 구독부탁드려요



- 진정세 찾은 서울 부동산 시장에 '부메랑' 우려
- 서울 아파트값 6개월째 내리막에도 개발 인근 집값 '굳건'
- "개발사업 대다수 박 시장 공약 사안 계획대로 추진 중"

서울시가 최근 속도를 내고 있는 주요 도시개발 사업 현황 (그래픽=문승용 기자)

[이데일리 김용운 기자] 서울시가 박원순 시장의 민선 3기 임기 초반을 넘기면서 대규모 개발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어 부동산시장에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서울시는 계획한 일정에 따라 사업을 추진하는 것일 뿐이란 입장이지만, 동시다발적인 대규모 도시개발은 부동산 가격을 끌어 올리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일부에선 안정세를 찾고 있는 서울 주택시장에 서울시가 또 기름을 붓고 있다며 비판의 목소리도 내고 있다.

◇땅값만 10조원 GBC 개발 속도

가장 기대감이 큰 것은 현대차그룹 신사옥으로 쓰일 105층 높이의 강남구 삼성동 GBC(현대차 글로벌 비즈니스 센터) 개발사업이다. 2014년 현대차그룹이 10조원을 주고 매입 한 옛 한전부지를 개발하는 프로젝트로 4년 넘게 사업이 지지부진했다. 하지만 올 초 수도권 정비위원회가 사업계획안을 통과시킨 데 이어 지난달 서울시가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지구단위계획 및 세부개발계획을 수정·가결하면서 사업에 탄력이 붙게 됐다.

GBC에는 축구장 11배 면적인 7만 9342㎡ 부지에 105층 타워 1개 동을 비롯해 5개 건물이 들어설 계획이다. 특히 105층 타워 높이는 569m로 계획돼 있어 현존 최고 123층 롯데월드타워(555m)보다 높다. 시는 GBC의 조속한 착공을 위해 도시관리계획 변경 고시, 건축허가 및 굴토·구조 심의 등을 신속하게 처리한다는 입장이어서 주변 부동산시장에 기대감이 크다.

서울시는 강북의 주요 역세권 개발 계획에도 힘을 싣기 시작했다. 지난 5월 도봉구 창동역 일대를 개발하는 ‘서울아레나 복합·문화시설 사업’이 민간 사업자 공모절차에 돌입하며 본궤도에 올랐다. 시는 사업제안서를 평가해 9월 말까지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실시협약 체결과 실시계획 승인 절차를 거쳐 2023년 말까지 완공한다는 목표다. 총사업비 4000억원 규모의 ‘서울아레나’는 창동역 인근 5만149㎡ 시유지에 최대 2만명을 수용할 수 있는 최초의 콘서트 전문공연장이다.

총사업비 2조6000억 규모로 서울 동북권 최대 개발사업으로 꼽히는 ‘광운대역세권 개발사업’도 표면 위로 부상했다. 시가 광운대역 부지 소유주인 코레일과 개발을 위한 사전협상에 착수했다고 지난달 22일 밝혔기 때문이다. ‘광운대역세권 개발사업’은 지난 2009년 서울시가 광운대역 인근 15만㎡ 부지에 대해 ‘도시계획변경 사전협상제도’를 도입하면서 개발을 시도했으나 민간사업자 공모가 이뤄지지 않아 2014년까지 사실상 방치됐다.

하지만 박 시장이 동북권의 새로운 경제거점으로 광운대역세권을 지목하면서 사업이 부활했다. 박 시장의 적극적인 의지로 광운대역세권 개발사업이 재추진됐고 2017년 6월 코레일이 HDC현대산업개발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면서 구체적인 그림이 나왔다. 시는 코레일과 사전협상을 통해 늦어도 2021년까지 착공한다는 계획이다.

이 외에도 서울시는 수색역 일대를 개발하는 ‘수색역 일대 복합개발 기본구상’을 상반기 중에 발표할 예정이다. 기본구상은 수색·디지털미디어시티(DMC)역 일대 차량기지와 정비시설 이전 용지 등 지구단위계획 구역(46만 7052㎡)을 복합개발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2017년 발표한 ‘동서울터미널 현대화사업’ 역시 토지 소유주인 한진중공업과 사업제안서를 보완하며 협상 진행 중이다.

◇역세권 개발 인근 아파트값 ‘굳건’

박 시장의 공공개발 계획에 속도가 붙기 시작하면서 인근 지역 아파트 가격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서울의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해 12월 이후 6개월째 내림세를 보이고 있지만 이들 지역은 오히려 올랐거나 굳건하다. 4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광운대역 인근 서광아파트 59㎡(이하 공급면적 기준)는 지난해 6월 3억2700만원에 거래됐지만 4개월 후에는 1억원 이상 오른 4억3000만원에 매매된 후 현재까지 이 시세를 유지하고 있다.

창동역 인근 동아청솔아파트 84.97㎡는 지난해 6월 6억원에 거래된 후 최고 7억9500만원에 실거래가 이뤄지기도 했다. 수색역 근처 디엠씨자이1단지의 116.92 ㎡도 지난해 6월 7억3000만원에 매매가 이뤄졌지만 이후 시세가 오르면서 거래는 성사되지 않고 있다. 현재 이 아파트 호가(집주인이 부르는 가격)는 8억6000만원에서 9억원 사이다.

부동산시장 한 전문가는 “지난해 8월 박 시장이 용산과 여의도 마스터 플랜 발표를 예고했다가 인근 지역 부동산 폭등으로 발표를 보류한 적이 있다”며 “서울시내 대규모 공공개발은 부동산과 연관성이 큰 만큼 정치적인 판단보다는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 정책적으로 세심하게 접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울시 공공개발기획단 관계자는 “현재 시가 발표하는 개발 사업은 개별 사업에 따라 협상 과정에서 일부 길어질 뿐 대부분 계획대로 추진하고 있다”며 “특히 개발 사업 대부분이 박 시장께서 서울 시민과 약속한 공약 사안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김용운



이데일리기사 바로가기 클릭



김종갑 부동산재테크 유튜브 전제보기 클릭 *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천만명 동산의 꿈 유튜브구독 카페가입 환영

 
클릭-김종갑 유튜브 바로가기- 구독 눌러주십시오
클릭-네이버 천만명 부동산의 꿈 카페 바로가기
클릭-다음 천만명 부동산의 꿈 카페 바로가기 
클릭-닥터아파트 천만명 부동산의 꿈 부로그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전문가 예상도 빗나간 부동산 시장, 대세상승 신호탄? 전체글 보기
이전글 "청약 미달, 뉴타운 무산"… "건설사도 3기 신도시 직격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