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호재. 전망(1444)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선전 58개·자카르타 31개 초고층 올릴때…서울은 겨우 6개 |미래호재. 전망

2019-04-04 10:02

http://blog.drapt.com/muzige/7862041554339764221 주소복사

선전 58개·자카르타 31개 초고층 올릴때…서울은 겨우 6개

멈춰버린 서울의 도시혁신…뒤처지는 경쟁력

정부는 집값잡기 정책 올인
서울시는 눈치보기 행정만

용산·여의도 개발사업 표류
을지로 재개발도 난항 겪어

"서울시 정책, 졸속행정 표상"



전망이 좋은 서울 뉴타운 TOP 15- 김종갑 유튜브 바로가기 클릭 구독 부탁드립니다.



◆ 늙어가는 도시 서울 ① ◆


"서울의 미래가 집값에 희생되고 있다." 지난달 8일 열린 서울시의회에서 한 시의원의 작심 발언이다. 지난해 정부가 사실상 `올인`하다시피 했던 집값 잡기 정책으로 용산과 여의도 등 한강변 일대 국제업무·상업지구 통합개발계획(마스터플랜) 발표가 무기한 미뤄지고, 수년간 마이스(MICE, 회의·관광·컨벤션·전시) 시설 확대 개발이 추진돼온 알짜 땅이 공공주택 건립으로 갑작스럽게 계획이 변경된 문제점을 꼬집은 것이다.

발언의 주인공인 이석주 서울시의원(자유한국당)은 "서울시가 주택 공급 확대를 이유로 마이스 시설을 계획했던 동부도로사업소 용지 사용계획을 갑작스럽게 바꾸고, 일부 음식점 때문에 다 쓰러져가는 세운지구 재개발을 갑자기 번복하는 것은 졸속행정의 표상"이라면서 "훗날 대도시 역사에 큰 죄가 될 것"이라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정면 겨냥했다.

대한민국의 심장, 한창 박동을 치며 발전해야 할 수도 서울이 늙고 병들어가고 있다는 지적이 안팎에서 쏟아지고 있다. 정부의 집값 잡기와 서울시의 눈치보기 행정으로 서울의 주요 개발 사업들이 지연되고 있는 것이 핵심 원인으로 꼽힌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발발 이후 지난 10년간 초고층 건축물 건립 현황만 살펴봐도 서울이란 도시가 얼마나 정체돼 있는가를 알 수 있다는 지적이다.


3일 매일경제신문이 세계초고층도시건축학회(CTBUH) 자료를 통해 2009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10년간 지상 200m 이상 초고층 건물 건립 현황을 파악한 결과, 서울은 6개로 같은 기간 뉴욕·상하이·홍콩·싱가포르 등 세계 주요 10개 도시 평균 26개와 비교했을 때 4분의 1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제2의 도시로 꼽히는 부산(17개)과 비교해도 서울은 3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세계 대도시의 상징과도 같은 미국 뉴욕에선 지난 10년간 26개의 초고층 빌딩이 올라갔다.

지난 10년 사이 미국과 함께 `G2`로 확고하게 자리 잡은 중국은 세계에서 가장 빠른 경제성장을 자랑하듯 마천루 건립에서도 단연 두드러진다. 독특한 디자인의 건축물과 화려한 야경이 압권인 상하이엔 지난 10년간 22개의 초고층 빌딩이 새로 들어섰다. 2015년 완공된 상하이타워(632m)는 중국에서 가장 높은 빌딩이다. 수도지만 높은 건물은 거의 없었던 베이징도 10년간 14개의 초고층 빌딩을 올리면서 이제 서울과 같은 17개의 초고층 빌딩을 보유하게 됐다.

아랍에미리트의 두바이(55개)나 중국의 떠오르는 경제 중심지 선전(58개)의 경우 10년 동안 각각 50개가 넘는 초고층 건물을 올리면서 전 세계 마천루 경쟁에서 1위와 2위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31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16개) 등 신흥국으로 분류되는 동남아시아의 주요 도시들도 초고층 건립에서 서울을 크게 앞질렀다.

삼성물산 재직 당시 타워팰리스(최고 73층) 등 초고층 주택 건설을 담당했던 박현일 반도건설 대표는 "50층 이상 개발하려면 상당한 기술과 추가 비용이 필요하다"면서 "우리나라의 부산이나 중국 상하이, 말레이시아, 두바이 등은 초고층 건물을 지음으로써 국가나 도시의 위상이 완전히 달라졌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초고층 건물 건립을 저개발국가가 경제성장을 뽐내려는 수단으로 보려는 시각도 있다. 하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 뉴욕이 전 세계 도시를 대표하고 미국의 경제 중심지로 자리 잡은 것도 한정된 땅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개발해 일자리와 주거 공간을 지속적으로 충분히 제공해냈기에 가능했다. 프랭크 루챌러 뉴욕시 지구계획담당 부국장은 "허드슨야드 개발은 낮은 밀도와 낮은 지가의 땅을 고밀도로 바꿔가면서 뉴욕시 경제를 확대하고 인구를 늘리는 기관차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도 만약 10여 년 전 추진됐던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이 제대로 이뤄졌다면 2017년 말까지 111층 높이 620m에 이르는 랜드마크 빌딩 `트리플원`을 포함해 초고층 빌딩 23개가 세워졌을 것이다. 하지만 글로벌 금융위기를 견디지 못하고 2013년 무산됐고, 서울시가 지난해 용산 마스터플랜을 다시 발표하면서 사업을 재추진할 계획이었으나 집값 급등에 무기한 보류된 채 시간만 흘러가고 있다.

눈치보기에 가로막힌 서울의 개발 지연은 비단 용산만의 일이 아니다. 여의도 일대를 수변 국제금융·문화 중심지로 만들겠다는 `여의도 마스터플랜`, 10년 넘게 추진해온 을지로 일대 세운지구 재개발, 서울시가 복합쇼핑몰 용도로 땅을 팔고도 6년간 인허가를 내주지 않는 상암동 롯데몰 용지 등 수두룩하다. 정부와 상인들 눈치에 서울은 시민 편의와 도시경쟁력 향상을 위한 개발을 중단한 채 허송세월하고 있는 것이다.

정부의 집값 잡기 규제와 더불어 대형 개발을 소수 대기업과 부유층에 대한 일종의 특권으로 바라보는 편향된 시각이 서울에서 효율적인 개발이 이뤄지지 못하는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개발이 지체되면서 서울의 도시경쟁력은 내리막길이다. 2012년 처음 발표된 글로벌 컨설팅사 AT커니의 도시경쟁력지수에서 서울은 8위로 출발했으나 2016년 11위, 2018년 12위로 하락세다. 같은 기관의 도시잠재력지수는 2016년 32위, 2017년 38위, 2018년 45위로 더욱 가파르게 추락하고 있다.

■ <용어 설명>

▷ 초고층 건물 : 건축법 시행령 제2조 15에서는 초고층 건축물을 200m 이상, 50층 이상의 건축물로 정의한다.


[최재원 기자]




매일경제기사 바로가기 클릭




김종갑 부동산재테크 유튜브 전제보기 클릭 *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천만명 동산의 꿈 유튜브구독 카페가입 환영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전망이 좋은 서울 뉴타운 TOP 15- 김종갑 유튜브 전체글 보기
이전글 "투자수요 급감…바닥 멀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