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수도권/지방(2570)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묻지마 거래·명의 도용…강남·마용성 중개업소 불법 천태만상 |서울/수도권/지방

2019-10-16 17:57

http://blog.drapt.com/muzige/7862041571216262203 주소복사

묻지마 거래·명의 도용…강남·마용성 중개업소 불법 천태만상



금리인하로 일본식 경제침체 증폭! 강남재건축발 수도권 집값추락-김종갑의경제부동산구독부탁



서울 인기지역의 부동산 공인중개사들이 위법행위를 많이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강남 4구(서초구·강남구·송파구·강동구)가 특히 많았으며 비강남권 중에서는 마·용·성(마포구·용산구·성동구)에서 주로 행정 처분이 이뤄졌다.

1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송석준(자유한국당)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역 공인중개사에 대한 행정처분 결과가 2016년 374건에서 2017년과 2018년 각각 537건, 535건으로 증가했다.

올해는 9월까지는 355건의 행정처분이 이뤄져 월평균 처분 건수는 작년보다 다소 줄었으나, 정부가 이달부터 다시 대대적인 합동단속에 착수함에 따라 연간 처분 건수는 늘어날 전망이다.

유형별 위반 행위는 중개대상물에 대한 확인 설명을 제대로 하지 않은 경우가 419건으로 가장 많았다. 중개 대상물의 표시광고 위반 건이 61건, 중개 대상물 확인 설명서에 서명 날인을 누락한 경우가 48건으로 뒤를 이었다.

다른 사람에게 명의를 빌려주는 등 공인중개사 자격증을 양도 또는 대여한 경우도 34건이나 됐다.

서울 자치구별로는 집값이 크게 오른 강남 4구에서 위반과 처분 사례가 많이 적발됐다.

강남구의 경우 2016년 57건, 2018년 58건이던 행정처분 건수가 2018년에는 88건으로 전년 대비 1.5배 증가했다.

올해는 상반기까지 집값이 안정세를 보였음에도 9월까지 47건의 위반사례에 대해 행정처분이 내려졌다.

송파구는 2016년 29건에서 2017년 42건, 2018년 54건으로 증가했고 올해도 9월까지 처분 건수가 작년 한 해 수준인 52건에 달했다.

서초구도 올해 9월까지 행정처분 건수가 33건으로 이미 작년 1년치 33건에 도달했다.

비강남권에서는 올해 9월 현재 마포구 18건, 강북구 16건, 성동구 13건의 행정처분이 이뤄졌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대출이 과도하거나 자금출처가 불명확한 '수상한 거래'가 많다고 보고, 지난 11일부터 서울시·행정안전부·국세청·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한국감정원 등과 서울지역 실거래 관계기관 합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주 정부 관계자들이 직접 현장으로 나가 집중 단속을 벌일 예정이어서, 올해 거래 위반 적발·처분 건수가 역대급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번 합동단속 조사에서는 차입금이 과도하거나 현금 위주의 거래, 가족 간 대출 의심 거래, 업·다운·허위계약 의심 거래, 미성년자 거래를 포함한 편법증여 의심 거래 등이 집중 점검 대상이다.

송석준 의원은 "집값 상승지역에서 거래 위반 행위가 많았다는 것은 그만큼 중개사들의 사회적 책임도 크다는 방증"이라며 "정부의 지속적인 점검과 강력한 행정처분으로 유사 불법행위가 반복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박상길기자



디지털 타임스기사 바로가기 클릭




김종갑 부동산재테크 유튜브 전제보기 클릭 *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천만명 동산의 꿈 유튜브구독 카페가입 환영


클릭-네이버 천만명 부동산의 꿈 카페 바로가기

클릭-다음 천만명 부동산의 꿈 카페 바로가기 

클릭-김종갑 유튜브 바로가기- 구독 눌러주십시오

클릭-닥터아파트 천만명 부동산의 꿈 부로그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천장 모르는 서울 집값…상한제 확대 예고에도 20주째 '상승' 전체글 보기
이전글 "서울 집값 오른다"…부동산 소비심리지수, 9월 재반등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