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수도권/지방(2570)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서울 거래 아파트 1/4은 10억 원 이상…1년 새 2배로 ↑ |서울/수도권/지방

2019-09-29 09:39

http://blog.drapt.com/muzige/7862041569717599518 주소복사

서울 거래 아파트 1/4은 10억 원 이상…1년 새 2배로 ↑



2020년 경제위기 속에 부동산 마지막불꽃 폭발 똘똘한 주택이 더 위험-김종갑의경제부동산 구독 부탁




올해 서울에서 매매된 아파트 네 채 가운데 한 채는 실거래 가격이 10억 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각종 집값 안정 대책에도 불구하고 10억 원 이상 고가 아파트의 거래 비중은 1년새 2배로 뛰었고, 집값 불안의 진원지인 서울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 소재 주택 매입자 4명 가운데 1명은 서울에 살지 않는 외지인이었습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안호영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2016∼2019년(8월27일까지) 연도·지역별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계약일 기준)' 통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서울에서 2만 6천121가구의 아파트 매매 계약이 체결됐습니다.


이 가운데 실거래가가 10억 원 이상∼20억 원 미만인 아파트는 5천230가구로 전체의 20%를 차지했습니다.

20억 원 이상인 아파트도 1천106가구로 4.2%를 차지해, 전체 매매 아파트의 24.2%가 10억 원 이상인 셈입니다.

이런 고가 아파트 비중은 지난해 14%(10억 원 이상∼20억 원 미만 11.8%·20억 원 이상 2.2%)의 약 2배에 이르는 수준입니다.

아울러 '2015∼2019년(7월 말까지) 서울 소재 주택매입자 거

주지' 통계를 보면, 올해 서울 소재 주택(공동주택·단독주택 등)을 산 사람은 모두 5만 2천472명으로, 이 가운데 서울 거주자는 4만 679명이었습니다.

즉 나머지 22.4%에 해당하는 1만 1천740명은 서울이 아닌 지역에 사는 외지인이었습니다.


이들은 경기에 거주하는 경우가 6천776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경남(939명), 인천(932명), 충남(369명) 순이었습니다.

강남 3구만 따지면 비서울 거주 구매자의 비중은 23.8%(6천833명 중 1천624명)로, 서울 전체 평균보다 높았습니다.

안호영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여러 부동산 안정 대책에도 불구, 서울 집값은 여전히 고공 행진 중"이며 "지방 자산가들까지 서울 고가 아파트에 몰려 집값 상승을 주도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더 강력하고 효과적 정책을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출처 : SBS 뉴스



김종갑 부동산재테크 유튜브 전제보기 클릭 *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천만명 동산의 꿈 유튜브구독 카페가입 환영

클릭-네이버 천만명 부동산의 꿈 카페 바로가기

클릭-다음 천만명 부동산의 꿈 카페 바로가기 

클릭-김종갑 유튜브 바로가기- 구독 눌러주십시오

클릭-닥터아파트 천만명 부동산의 꿈 부로그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2020년 경제위기 속에 부동산 마지막불꽃 폭발 똘똘한 주택이 더 위험-김종갑의경 전체글 보기
이전글 서울 아파트 값 꿈틀, 김현미의 '9·13 방어벽' 뚫렸나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