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펀드/경제(437)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초고위험\' 인버스 ETF에 베팅하는 개미들 |주식/펀드/경제

2019-10-19 09:32

http://blog.drapt.com/muzige/7862041571445170547 주소복사

'초고위험' 인버스 ETF에 베팅하는 개미들



아파트50%폭등락한다. 부울경상승,대대광폭락,서울수도권추락-김종갑의 경제부동산구독부탁



증시 박스권 등락 거듭하자
2100 근처까지 오르면 매수
떨어지면 매도 전략 구사


개인투자자들이 하락장에 베팅하는 인버스 상장지수펀드(ETF) 투자로 수익을 올리고 있다. 하반기 들어 증시가 박스권에서 등락을 거듭하자 지수가 상승세를 타면 인버스 ETF 투자를 늘리는 흐름이 반복되고 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7125원까지 떨어졌던 ‘KODEX200선물인버스×2’ ETF는 이달 들어 7420원(11일 종가 기준)으로 상승했다. 코스피지수가 같은 기간 2101.04포인트(9월 24일 종가)까지 올랐다가 2044.61(11일 종가)로 하락한 것과 반대되는 흐름이다. KODEX200선물인버스×2는 코스피200지수 하락률의 약 두 배만큼 수익을 얻을 수 있도록 설계돼 있다.

개인투자자들은 코스피지수가 지난 8월 말 이후 반등 조짐을 보이자 이 상품을 대거 사들였다. 최근 한 달(9월 12일~10월 11일)간 개인은 KODEX200선물인버스×2를 624억원어치 순매수했다.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을 합쳐 5위 규모다.



올 하반기 들어 코스피지수가 1900~2100의 박스권에서 움직이자 개인들은 주가지수가 2100 근처까지 상승하면 인버스 ETF를 사들이고, 떨어지면 인버스 ETF를 매도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올해 기업들의 성장 둔화와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지면서 이 같은 인버스 ETF에 관심을 두는 투자자가 늘고 있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최근 미국과 중국이 고위급 무역협상에서 부분적인 합의에 이르면서 한국 증시의 박스권 돌파 가능성도 제기돼 적극적인 투자엔 유의해야 한다는 분석이다. 양기인 신한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은 “올 4분기 코스피지수 예상 밴드(등락 범위)는 미·중 무역분쟁 발생 전 수준인 2300선으로 박스권이 올라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전문가들은 투자 위험이 큰 인버스·레버리지ETF보다는 안정적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상품을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대외 변수에 따른 불확실성이 높아 섣불리 증시 흐름을 예측하기 어려워 신중히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김동현 기자



한국경제기사 바로가기 클릭




김종갑 부동산재테크 유튜브 전제보기 클릭 *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천만명 동산의 꿈 유튜브구독 카페가입 환영


클릭-네이버 천만명 부동산의 꿈 카페 바로가기

클릭-다음 천만명 부동산의 꿈 카페 바로가기 

클릭-김종갑 유튜브 바로가기- 구독 눌러주십시오

클릭-닥터아파트 천만명 부동산의 꿈 부로그



0

투자/개발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홍남기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와 같은 엄중함 느껴" 전체글 보기
이전글 D의 공포에···한번도 가보지 않은 길 '기준금리 1%' 시대 오나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