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펀드/경제(437)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對中금융투자 전면차단 추진"…압박 끌어올리는 美 |주식/펀드/경제

2019-09-28 10:33

http://blog.drapt.com/muzige/7862041569634403460 주소복사

"對中금융투자 전면차단 추진"…압박 끌어올리는 美

뉴욕증시 상장된 中기업 상장폐지 검토
美 공적연금의 對中 투자 금지도 추진
美中 갈등, 무역·환율 이어 금융으로 확대
내달 10~11일 무역협상 앞두고 압박 강화 


집값 폭등시킨 주범 투기꾼 말고 또 있다 분양가상한제도 반대한다-김종갑의경제부동산 구독부탁드려요



 미국 기업들의 대중(對中) 금융투자를 막는 방안을 도널드 트럼프(사진) 미국 행정부가 추진 중인 것으로 27일(현지시간) 확인됐다. 미·중 갈등이 무역과 환율 분야에 이어 금융으로까지 확대되는 모양새다. 일각에선 내달 10~11일 고위급 무역협상을 앞두고 대중 압박을 최고치로 끌어올린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이날 미 경제전문매체 CNBC방송과 블룸버그·로이터 통신 등 미 주요 언론들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는 미국 기업의 대중 투자를 제한하고자 뉴욕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들을 상장 폐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명분은 중국의 허술한 규제 감독에 따른 리스크에서 미국 투자자들을 보호하겠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CNBC방송은 “아직은 초기 검토 단계”라고 전했다. 더 나아가 트럼프 행정부는 미국 공적 연방연금펀드의 중국시장 투자금지 조치도 함께 추진 중이다. 미 자금으로 중국 기업들이 성장하는 모습을 더는 두고 보지 않겠다는 얘기다 



       앞서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지난 25일 미국 내 대중 강경파로 분류되는 의원들이 “공적연금의 대중 투자를 막아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실제로 최근 공화당 소속의 마코 루비오 상원의원은 연방공무원의 연금을 관리하는 연방퇴직저축투자위원회(FRTIB)에 “중국 주식투자를 중단하라”고 요청했었다.


만약 미국이 추진 중인 이들 방안이 현실화할 경우 중국 기업들은 해외 자금조달에 적잖은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 내달 10~11일 워싱턴DC에서 예정된 고위급 무역협상에도 악영향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전날(26일) 양국이 구체적인 협상 일정을 잡은 데 안도하며 이날 장 초반 오름세를 보였던 뉴욕증시가 이 소식 직후 크게 출렁였던 배경이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에 상장된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의 주가가 이날 5.2% 급락한 것이 대표적이다.

이미 미국 내 분위기를 감지한 중국도 미국 외에 유럽이나 아시아 등 다른 국가들의 자본을 받아들일 채비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강 중국 인민은행장은 지난 24일 신중국 건국 70주년 기자회견에서 “은행, 증권, 보험 영역에서 내년에 전면 개방에 나설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데일리기사 바로가기 클릭


김종갑 부동산재테크 유튜브 전제보기 클릭 *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천만명 동산의 꿈 유튜브구독 카페가입 환영

클릭-네이버 천만명 부동산의 꿈 카페 바로가기

클릭-다음 천만명 부동산의 꿈 카페 바로가기 

클릭-김종갑 유튜브 바로가기- 구독 눌러주십시오

클릭-닥터아파트 천만명 부동산의 꿈 부로그



0

투자/개발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ETF 투자, 이젠 ‘절세 계좌’로 해볼까 전체글 보기
이전글 OECD “무역갈등 영향 세계경제 성장률 2.9%…금융위기 이후 최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