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펀드/경제(41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환율 주춤하자 달러 다시 \'사재기\'…안전자산 金·円 고공행진 |주식/펀드/경제

2019-08-22 17:04

http://blog.drapt.com/muzige/7862041566461094586 주소복사

환율 주춤하자 달러 다시 '사재기'…안전자산 金·円 고공행진



2020년 서울집값 폭락과 전세값 폭락 이중공포 시작- 김종갑의 경제부동산 구독 부탁드려요




전문가들 "달러 매수 자제할 시기"…금, 6거래일 연속 최고가 경신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김연숙 한혜원 기자 = 미중 무역분쟁과 한일 경제전쟁으로 단기 급등하던 원/달러 환율이 잠시 주춤하자 달러 '사재기' 흐름이 다시 감지되고 있다.


대내외 악재로 시장의 불안감이 이어지자 금값은 천정부지로 오르고 은값도 덩달아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또 다른 안전자산인 엔화도 가파른 상승세다.


전문가들은 달러나 금 등 안전자산이 단기간에 많이 오른 만큼 현시점에서 투자하는 것은 위험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은행의 달러 예금 잔액이 원/달러 환율 움직임에 따라 롤러코스터 행보를 보였다.


원/달러 환율은 이달 들어 일본의 2차 보복과 미중 관세전쟁이 맞물리면서 종가기준으로 지난달 31일 달러당 1,183.1원에서 이달 5일 1,215.3원으로 단기 급등했다.

이후 외환 당국의 개입 경계감과 단기 고점 인식에 주춤, 9일에는 1,207.6원까지 내렸다.


주요 5개 은행의 달러 예금 잔액은 원/달러 환율이 급등하던 시기인 지난달 31일에서 8월 2일 사이엔 13억5천500만달러(1조6천128억6천900만원) 감소했다가 이달 2∼8일엔 8억2천400만달러(9천974억5천200만원) 증가했다.

한동안 하향 안정화했던 원/달러 환율이 이달 들어 전 고점을 돌파하자 달러를 보유했던 투자자들이 환차익 실현에 나섰다가 환율이 잠시 주춤한 틈을 타 추격 매수한 것으로 보인다.

환율 주춤하자 달러 다시



전문가들은 원/달러 환율이 잠시 주춤하고 있으나 이미 많이 오른 만큼 달러에 투자하는 것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미 원/달러 환율이 올해 들어 본격적인 상승 국면에 들어선 4∼5월에 한차례 달러 사재기 열풍이 불었다.

당시 미중 무역 전쟁으로 국내외로 불안 심리가 퍼졌고 정부가 화폐 단위를 바꾸는 '리디노미네이션'을 추진한다는 루머까지 돌아 안전자산인 달러가 강세를 떨쳤다.


이 영향으로 달러 예금 잔액은 4월말 334억1천100만달러에서 6월말 378억9천900만달러로 두달 사이 44억8천800만달러나 급증했다.

신현조 우리은행 TC프리미엄잠실센터 센터장은 "흔히 '무릎에 사서 어깨에 팔라'고 하는데 현재는 달러를 매도하는 시점이 맞다"고 말했다.


송재원 신한PWM서초센터 부지점장은 "원/달러 환율이 지금보다 빠질 확률이 크다고 보기에 달러를 급하게 살 필요는 없을 것 같다"며 "지켜보면 지금보다 싼 가격에 살 수 있다"고 말했다



엔화도 최근 들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7월 1일 100엔당 1,068.14원에서 이달 9일 1,144.96원으로 한달여 사이 76.82원 올랐다.

하지만 개인이 투자할 수 있는 엔화 상품이 많지 않은 데다가 엔 예금의 금리가 거의 없다시피 해 엔 예금 잔액의 변동은 크지 않다.


금은 연일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9일 KRX금시장의 1g당 금 가격은 5만9천550원(1돈당 22만3천313원)으로 2014년 3월 시장 개설 이후 최고가를 기록했다.


금 가격은 지난 2일 이후 6거래일 연속 역대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금 가격의 고공 행진은 이달만의 현상이 아니다. 금 가격은 달러와 마찬가지로 4월 이후 우상향 행보를 보였다.

금값 상승에 맞물려 금 사재기 움직임도 있었다.

국민·우리·하나·농협은행의 골드바 판매액은 3월 34억5천만원에서 4월 87억7천300만원, 5월 171억9천600만원으로 다달이 두배가량으로 급증했다.


6월엔 89억1천200만원, 7월엔 73억6천900만원으로 최근 들어 판매액이 꺾이는 모습이지만 연초 판매액과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모습이다.

금과 함께 은도 가격이 오르고 있다. 한국금거래소의 은 한 돈 가격은 지난달 1일 2천330원에서 이달 9일 2천740원으로 한달여 사이 17.6% 급등했다.


실버바의 판매는 골드바와 비슷한 흐름을 보이며 6∼7월 잠시 소강상태를 보였으나 가격 오름세가 이어지자 다시 투자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농협은행은 현재 실버바를 판매하지 않았으나 고객들의 문의가 많아지자 이달 말부터 실버바를 팔기로 했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가격 변동성이 큰 만큼 투자에 유의하라고 주의를 주고 있다.

고재필 하나은행 클럽1 PB센터 PB부장은 "가격 흐름을 보면 금이 뜨고 나서 은이 나중에 뜨는데 투자하기엔 변동성이 큰 금속"이라며 "은을 안전자산의 역할로 보기는 다소 어렵다"고 말했다.


안전자산 금 매력 부각
안전자산 금 매력 부각, 국제 금값 6년만에 최고치(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4일 서울 종로 한국금거래소에서 관계자가 순금 제품을 정리하고 있다. 최근 무역갈등 우려가 커지며 안전자산인 금의 투자 매력이 부각, 국제 금값은 6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2019.8.4 jjaeck9@yna.co.kr

[표] 주요 시중은행 달러 예금 잔액 추이

(단위:백만달러)

달러예금
1월말40,138
2월말38,796
3월말34,722
4월말33,411
5월말34,848
6월말37,899
7월 5일37,597
7월 12일37,687
7월 19일38,027
7월 26일37,448
7월 31일37,850
8월 2일36,495
8월 8일37,319

pseudojm@yna.co.kr




연합뉴스기사 바로가기 클릭




김종갑 부동산재테크 유튜브 전제보기 클릭 *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천만명 동산의 꿈 유튜브구독 카페가입 환영

 

0

투자/개발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미중 무역전쟁 `난타전` 시작됐다…美 국채 수익률 또 역전 다우 623P 급락 전체글 보기
이전글 서머스 "세계경제, 금융위기 이후 최대 위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