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펀드/경제(437)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코스피 폭락 미중 무역협상 긴장 고조 장중 2020대 …원/달러 환율 소폭 상승 |주식/펀드/경제

2019-07-31 10:53

http://blog.drapt.com/muzige/7862041564537983162 주소복사

코스피 폭락 미중 무역협상 긴장 고조 장중 2020대 …원/달러 환율 소폭 상승



2020년이후 일본부동산 80%폭락 서울아파트 그대로 따라간다-김종갑의 경제부동산 구독 부탁드려요



31일 코스피는 미중 무역협상 긴장이 다시 고조되고 연방준비제도의 기준금리를 결정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결과를 앞두고 장중 2020대에서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이날 지수는 전장보다 2.22포인트 내린 2036.46에서 출발, 하락폭이 커지면서 오전 10시 3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1.25포인트(0.552%) 내린 2027.43을 가리켰다.



장 초반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개인과 기관이 각각 21억원, 198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224억원을 순매도했다.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9.14포인트 내린 616.50을 나타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63억원, 120억원을 순매도했다. 개인은 195억원을 순매수했다.



특징주로는 솔브레인이 생산하는 불화수소가 삼성전자의 품질 테스트를 통과했다는 보도에 힙입어 강세를 보였다.



이날 오전 9시44분 현재 솔브레인은 전날보다 13.56% 뛰어오른 7만1200원에 거래됐다.



앞서 솔브레인이 생산하는 액체 불화수소가 삼성전자의 품질 테스트를 최종 통과함에 따라 불화수소 공급처로 선택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날 일부 매체가 보도했다.




미중 무역협상 긴장 고조로 원/달러 환율은 소폭 오르고 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이날 오전 9시 20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0.8원 오른 달러당 1182.4원을 나타냈다.



앞서 미국 뉴욕증시는 미국과 중국이 무역협상에 돌입했지만 비관론이 흘러 나오면서 다우등 3대 주요지수가 일제히 하락했다.



30일(이하 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3.33포인트(0.09%) 내린 2만7198.0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7.79포인트(0.26%) 하락한 3013.18를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19.71포인트(0.24%) 떨어진 8273.61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미 증시는 미·중 무역협상 비관론이 악재로 작용했다.


CNN 등 주요 외신은 지난 5월 초 결렬 후 교착상태에 빠졌던 협상이 상호 불신을 극복하기 위한 잠정적 조치 끝에 재개됐지만 여전히 불확실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3개월 만에 재개된 대면 협상에는 미국 측 대표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중국에서는 류허(劉鶴) 부총리가 참석했다.





무역협상과 관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아침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중국은 우리 농산물 구매를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그들이 그렇게 하려는 신호가 없다"고 포문을 열고 중국을 맹비난했다.



그는 중국이 다음 미 대선에서 민주당이 승리하기를 기다리는 것 같다면서, 대선에서 자신이 승리할 경우 지금 협상하는 것보다 훨씬 가혹한 협정을 맺거나 혹은 합의가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의 후시진 편집장은 미국이 협상 때마다 긴장을 고조시키는술수를 부린다면서 협상 스타일을 바꿔야 한다고 맞섰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도 지난 미중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산 농산물 구입을 강요하면서 화웨이 제재 완화를 언급했다는 점을 지적하며 “일부 중국 기업들이 미국 기업과 대두(콩)와 면화, 돼지고기 등에 대한 구매 계약을 맺기 시작했다”고 미국의 화웨이 제재 완화를 촉구했다.





연준의 금리 인하는 기정 사실화하는 분위기다.



연준은 이날부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동에 돌입했고, 결과는 다음 날 발표된다. 금리 25베이시스포인트(bp) 인하 가능성이 크다.



종목별로 보면 이날 실적을 공개한 프록터 앤드 갬블(P&G)과 머크는 시장 예상보다 양호한 실적을내놨다. P&G는 3.8%, 머크는 1% 각각 주가가 올랐다.




반면 '채식 버거' 기업 비욘드 미트는 실적 부진으로 주가가 12.3% 폭락했다.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0.7% 내렸고, 커뮤케이션도 0.67% 하락했다. 반면 에너지주는 유가 상승에 힘입어 1.09% 올랐다.




국제유가는 연준의 금리인하 기대감에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1%(1.18달러) 오른 58.0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9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2시49분 현재 배럴당 1.57%(1.0달러) 상승한 64.71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국제 금값은 소폭 올랐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7%(9.30달러) 오른 1429.70달러를 기록했다


서울 와이어기사 바로가기 클릭



김종갑 부동산재테크 유튜브 전제보기 클릭 *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천만명 동산의 꿈 유튜브구독 카페가입 환영

 












0

투자/개발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미국 연준, 기준 금리 0.25%p 인하…약 11년 만에 인하 단행 전체글 보기
이전글 투자자들, 증시 하락에 레버리지·인버스 ETF 관심↑…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