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펀드/경제(437)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국민 10명중 7명 "1년내 집살 계획 없다"…소비심리 \'꽁꽁\' |주식/펀드/경제

2019-04-17 14:30

http://blog.drapt.com/muzige/7862041555479053296 주소복사

국민 10명중 7명 "1년내 집살 계획 없다"…소비심리 '꽁꽁'


국토연, 3월 부동산시장 소비심리지수 조사결과
서울 응답률도 73.7%로, 9·13 대책 직후 수준 회복
'3개월 내' 매매 응답률은 상승 중…매매계획 단축
부동산 소비자심리지수 90.9…5달째 기준치 밑돌아




아파트 입지 이곳을 벗어나지 마라-김종갑 유튜브 바로가기, 구독 부탁드립니다.


미친 분양가 청약, 줍줍이 위험하다-김종갑 유튜브 바로가기, 구독 부탁드립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인준 기자 = 주택 매매시장에 '거래절벽'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여전히 10명중 7명 이상이 1년내 주택 구입 계획이 없다고 밝혀 시장 침체 상황이 장기화될 전망이다. 

16일 국토연구원이 발표한 '2019년 3월 부동산시장 소비심리 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19~29일 실시된 표본조사에서 전국 152개 기초자치단체의 지역거주가구 6680명중 73.3%가 주택구입계획과 관련해 '12개월 이후'에 사겠다고 답했다. 국토연구원이 매 분기마다 조사하는 일반가구 대상 소비자심리 조사에서다.

앞서 실시된 지난해 12월 응답률(73.7%) 대비 0.4%포인트 낮아졌지만 관망세가 여전히 깊다. 이 문항의 응답률은 지난해 3월 69.4%에서 ▲6월 73.0% ▲9월 71.6% ▲12월 73.7%로 3개월 연속 증가세를 나타내다 올들어 꺾였다.

이어 ▲10~12개월 8.8% ▲7~9개월 5.5% ▲3개월이내 5.3% ▲4~6개월 4.9% ▲잘모름 2.1% 등 순이다.  

서울은 '12개월 이후'의 응답률이 75.7%로 전월 72.1% 대비 3.6% 감소했지만 9·13 부동산대책 발표 직후인 지난해 9월(75.6%) 수준까지 복귀했다. 시·도별로는 전북의 응답률이 83.1%로 가장 높고 이어 경북(80.8%), 제주(78.2%), 경기(76.9%), 충남(76.9%) 순이다.

반면 현재 주택매매계획을 묻는 질문에서는 '3개월 이내'의 응답률이 21.1%로 지난해 9월(17.5%)보다 3.6%포인트 응답률이 높아졌다. 같은 기간 '12개월 이후'의 응답률은 55.7%에서 50.7%로 5.0%포인트 낮아졌으며 '10~12개월 사이'가 10.9%에어 11.5%로 늘면서 매매 계획이 앞당겨지는 분위기다.'4~6개월 사이'는 7.0%, '7~9개월 사이'는 5.8% 순이다. 

또 서울지역의 경우 주택매매계획에 대한 문항에서 17.8%가 '3개월 이내'라고 답해, 지난해 9월 13.3% 대비 4.5%포인트 증가했다. 시·도별 '3개월 이내' 주택매매 계획의 응답률은 충북이 37.4%로 가장 높고, 경남 27.2%, 경북 23.6%, 대구 23.7%, 전남 17.7% 등순이다. 

다만 집값 하락 체감은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다.  

일반가구 응답자중 60.8%가 거주중인 주택가격이 전월과 '비슷하다'고 답했다. 또 인근주택 가격 수준이 전월과 '비슷하다'는 응답도 50.7%에서 나왔다. 전셋값도 전월과 비슷하다는 응답이 거주주택은 56.4%, 인근주택은 56.0%로 우세했다.

지난해 9월 이후 5개월만에 반등을 시도했던 부동산 소비자 심리지수는 한달만에 다시 내림세를 나타냈다. 

3월 전국 부동산 소비자 심리지수는 90.9로 전월(92.7)보다 1.8포인트 하락하며 기준치(100)를 밑돌고 있다. 부동산시장 소비심리지수는 0~200의 값으로 표현하는 데, 지수가 100보다 낮으면 전월에 비해 가격하락 및 거래감소 응답자가 많음을 뜻한다. 수도권은 2.3포인트 내린 92.0, 비수도권은 1.8포인트 내린 89.8로 전국이 '하강국면'에 머물렀다.

주택시장 비자 심리지수는 전월 대비 2.0포인트 하락한 90.7로 집계됐으며, 매매시장은 1.8포인트 하락한 96.1, 전세시장은 2.3포인트 내린 85.4다.토지시장은 92.6으로, 전월 대비 0.1포인트 상승했다. 

서울의 부동산시장 소비심리지수도 전월보다 1.8포인트 내린 93.5로 분석됐다.서울 주택시장의 소비심리지수는  93.3로 4개월 연속 기준치를 밑돌았다. 매매는 100.7, 전세는 85.9다. 



뉴시스기사 바로가기 클릭



김종갑 부동산재테크 유튜브 전제보기 클릭 *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천만명 동산의 꿈 유튜브구독 카페가입 환영

 



0

투자/개발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갭투자’ 지고 ‘리츠’ 뜬다…1100조원 부동자금 간접투자할까 전체글 보기
이전글 ‘투자의 가치’ 저자가 알려주는 ‘가치투자’ 로 성공하는 법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