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펀드/경제(437)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집값 전망, 최저치로 하락…소비심리 여전히 \'비관적\' |주식/펀드/경제

2019-01-25 12:09

http://blog.drapt.com/muzige/7862041548385765546 주소복사

집값 전망, 최저치로 하락…소비심리 여전히 '비관적'


소비자심리가 두 달 연속으로 개선됐으나 여전히 경기를 비관적으로 바라보는 소비자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가격 전망은 통계 작성 이래 최저치로 떨어졌다.

한국은행이 25일 발표한 '2019년 1월 소비자 동향조사 결과'를 보면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7.5로 한 달 전보다 0.6포인트 올랐다. CCSI는 소비자들이 경기를 어떻게 체감하는지를 보여주는 지표다.


2003∼2018년 장기평균을 기준값 100으로 잡고 산출된다. 지수가 100을 밑돌면 장기평균보다 소비자심리가 비관적임을 의미한다.


CCSI는 작년 10월(-0.8포인트), 11월(-3.5포인트) 떨어진 후 12월 1.2포인트 반등하더니 이번 달에도 상승세를 지속했다.

한은 관계자는 "정부의 경기 활성화 정책에 대한 기대, 미중 무역협상 재개, 주가·임금 상승, 생활물가 오름세 둔화 등의 영향으로 소비자심리지수가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경기를 비관적으로 보는 소비자들이 더 많은 상황이다. CCSI를 구성하는 6개 지표 가운데 3개가 상승했고 2개는 보합, 1개는 하락했다.

현재경기판단 CSI(65)가 전월 대비 3포인트, 향후경기전망 CSI(76)는 4포인트, 현재생활형편 CSI(90)는 1포인트 각각 올랐다. 생활형편전망 CSI(91)와 소비지출전망 CSI(109)는 모두 지난달 수준을 유지했다.

반면 가계수입전망 CSI(98)는 1포인트 하락했다.

한은 관계자는 "응답자는 크게 봉급생활자와 자영업자로 나뉘는데 자영업자들의 가계수입 전망이 지난달보다 더 회의적이었다"고 밝혔다.

그밖에 주택가격전망 CSI는 91로, 한은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13년 1월 이후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지수가 100 미만이라는 것은 1년 후 주택가격이 하락하리라는 전망이 상승 예상보다 많다는 뜻이다.

주택가격전망 CSI는 지난해 9월(128), 10월(114), 11월(101), 12월(95)에 이어 다섯 달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다주택자의 대출을 제한하는 규제와 주택 공급 증가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금리 수준 전망 CSI(125)는 전월보다 7포인트 내렸다. 미국의 올해 정책금리 인상 횟수가 3회에서 1∼2회로 축소할 것이라는 관측이 고개를 들면서다.

취업기회전망 CSI(78)는 전월보다 4포인트 오르며 석 달 만에 반등했다. 그러나 지난해 상반기 수준으로는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

지난 1년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에 대한 인식을 보여주는 물가 인식은 2.4%로 전월보다 0.1%포인트 내렸다.

앞으로 1년 동안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을 담은 기대 인플레이션율은 2.3%로 역시 0.1%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관련 통계가 조사되기 시작한 2008년 7월 이후 최저 수준이다.


농·축·수산물 가격 오름세가 둔화하고 국제유가가 하락한 영향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향후 1년간 소비자물가 상승에 영향을 미칠 주요 품목(복수응답)으로는 '공공요금'(50.0%), '농·축·수산물'(33.7%), '개인 서비스'(32.7%) 순으로 많이 꼽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한국경제기사 바로가기 클릭



천만명 동산의 꿈 카페 가입 환영

 
클릭-네이버 천만명 부동산의 꿈 카페 바로가기 
클릭-다음 천만명 부동산의 꿈 카페 바로가기 
클릭-닥터아파트 천만명 부동산의 꿈 부로그  





0

투자/개발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40·50대 직장인, 노후준비 '이렇게' 하자 전체글 보기
이전글 부동산 한파에... 글로벌 경기가 떨고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