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칼럼(1535)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집은 인기 \'뚝\', 땅은 인기 \'쑥\' |전문가칼럼

2019-02-25 10:04

http://blog.drapt.com/muzige/7862041551056648163 주소복사

집은 인기 '뚝', 땅은 인기 '쑥'


김종갑 부동산재테크 유튜브 전제보기 클릭 *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시간은 인간에게 성실할 것을 요구하지만, 잉여시간은 주지 않는다. 따라서 시간이 시키는 대로 성실하게 살면 이해도, 지식도, 사리분별력도 자신의 나이만큼 쌓인다. 지금 당신의 얼굴에는 어느 정도의 연륜이 빛을 내고 있으신가?

 

요즘은 어느 나라에서 태어났는가에 따라 연륜의 빛이 바뀐다. 다행히도 우리들은 대한민국에서 태어났다. 1960년대 이전에는 못 살았지만, 경제대국으로 가는 문턱에 이미 올라섰다. 국회만 빼놓고 나머지는 거의 1등이다.

 

한국은 자동차 4대강국으로서 선박도 1등이요, 반도체도 1등이다. 휴대폰. 냉장고. 세탁기도 1등이고, 라면. 모자. 오토바이 헬멧. 지문인식기. 도어락. 네비게이선. 조명도 1등이다. 따라서 세계1등 상품이 162개나 된다.

 

또 있다. 부동산대책도 1등이다. DTI. LTV. DSR을 부동산 규제책으로 사용하는 나라도 우리나라지만, 부동산에 대한 세금이 많은 나라도 우리나라다. 또 정부의 간섭이 가장 많은 분야도 부동산이고, 돈을 많이 버는 투자도 부동산이다.

 

부자는 항시 부자로 살고, 가난한 사람은 항시 가난하게 사는 일도 그 판가름은 부동산이 한다. 따라서 값이 오르던지, 내리던지 내버려 둘 수도 없는 것이 부동산이고, 일일이 간섭하기도 어려운 것이 부동산이기도 하다.

 

집 없는 서민층을 생각하면 집값이 너무 올라도 안 되고, 집으로 사는 노년층을 생각하면 값이 너무 내려도 안 될 텐데 이 일을 어찌해야 할까? 아무튼 지금은 깨알 같은 규제책으로 인해 부동산이 묶이니까 살기가 어렵다고 한다.

 

세계에서 거꾸로 1등인 것도 있다. 출산율이다. 1등인 여러 분야에서 일하는 게 재밌다보니 애 낳는 의무를 잊어버렸다. 1-2인 가구 비율도 곧 세계 1등 국이 된다. 그리되면 앞으로 20년 후에는 부동산대책은 역사 속으로 사라질 우스갯소리가 될 것이다. 사방에 널려 있는 게 빈집일 테니까,

 

요즘 또 묘한 것 한 가지가 1등으로 등장했다. 자동차 주문 대수가 2만대인데 그걸 만들어 내려면 노조의 허가를 받아야 한단다. 언제부터 노조의 끗발이 이렇게 세졌나? 우리 집 애는 울다가도 노조아저씨 온다고 하면 울음을 딱 그친다.

 

모두들 살기가 어려워서 그러겠지만, 역지사지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없으면 없는 대로 그냥 착하게 살자. 돈 없으면 집 사지 말고 20년만 기다리면 그냥 주워서 살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땅은 그렇지 않다. 갈수록 건축기술이 발달하고, 주택이나 빌딩, 공공시설 모양이 변할 것이기에 땅은 더 필요하고, 땅값은 많이 오르게 된다. 지금 땅 가진 당신은 20년 앞을 내다보고 있는 것이다.

 

앞으로 차도 1인당 1-2대씩이 된다. 복잡한 동네는 모두 폐허가 되리라. 누가 머리 아프게 재개발하고 재건축하겠는가? 차 잘 다니는 길옆에 그냥 지으면 될 것을~ 서울에서 한두 시간 거리에 땅 사놨다 나중에 집 짓자.

 

요즘 신혼부부가 집 사는 건 하늘의 별따기다. 혼인신고 기준 5년 이내에 연봉 7000만 원이하 부부가 돈 몇 억을 어찌 모아 집을 사? 차라리 전세로 살면서 땅을 사 모으자. 작은 땅 사놓으면 내 집 지어 좋고, 큰 땅 사놓으면 일부 떼어 팔면 돈 벌어서 좋으리라.

 

결국 뭐니 뭐니 해도 젊은 층은 비빌 언덕이 문제다. 부모를 잘 만나는 일은 타고난 복이요. 직장이나 멘토를 잘 만나는 일은 후천적인 복이다. 복이 있어 내 집 마련을 빨리 한 사람들은 얼른 기반을 잡는다. 세월 따라 집값이 올라주는 일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었으니까,

 

지금은 잠잠해도 머지않아 또 어느 지역의 집값이 오른다는 말이 나올 것이다. 아니 이 판국에도 작은 집은 오르고 있다. 부동산값은 5년 단위로 오르는데 5년 중 오르는 기간은 1년이고, 약간 내리면서 약보합으로 2, 나머지 2년은 강보합으로 움직인다.

 

10년이면 크게 두 번을 올랐다고 보면 된다. 10년 전 4억짜리면 지금 10억쯤 되리라. 만일 10년을 집 없이 살았거나 다른 부동산도 없다면 그 사람은 10년 전이나 지금이나 별로 재산이 없을 것이고, 현금을 조금 가지고 있을 뿐이다. 그러나 현금을 많이 모았다 해도 부동산 가진 사람을 따라갈 수 없다.

 

능력이 있어 늘 부동산을 사 모으는 사람은 계속 부자가 될 수밖에 없다. 집 여러 채 가진 사람들은 4월이 지나면 공시가격이 오르게 되므로 오르기 전에 증여하느라 자녀증여가 매매건수를 넘어서고 있다. 당신은 부모 덕분에 집 한 채 얻었으니 참 좋겠다.

 

부동산투자의 경험상 가장 중요한 것은 1) 언제 사느냐. 2)어디에 사느냐? 인데 그걸 맞추기가 어렵고, 우선 돈을 벌어야 살 수 있기에 결국 돈 버는 시기가 부동산을 사는 시기가 된다. 사놔도 입지선택에서 실수를 하게 되면 그 부동산은 10년 전이나 지금이나 값이 같게 된다.

 

오르는 자리는 항시 오르고, 오르지 않은 자리는 항시 그대로 있는 게 부동산이기도 하다. 백로가 둥지를 틀 때는 꼭 그 나무에 튼다. 많고 많은 나무 중에서 왜 꼭 그 나무에만 둥지를 틀까? 10년 전 서울 어느 곳 3억짜리 집은 지금 5억인데 강남에서는 15억인 것과 뭐가 다르랴.

 

부동산투자를 잘 하려면 길동무를 잘 만나야 한다. 시절에 따라서는 집에 투자할 때도 있고, 토지에 투자할 때도 있다. 네이버 카페 노다지 부동산카페와 다음 카페 ‘21세기부동산힐링캠프의 조력을 받아 좋은 토지매물을 추천받도록 하시라. 나중에 돈 벌면 은혜는 잊지 말고~

 

또 부동산실력을 쌓고 다지는 곳은 수원대학교 평생교육원 부동산학과. 봄학기 모집 마감이 임박했다. 돈을 벌려면 우선 실력이 있어야 한다. 배우는 일은 죽는 날까지 해야 한다. 031-681-6627로 전화하시어 나도 학교에 다니겠다.’고 말하면 축하 합니다라고 말할 것이다.

 

고등학교 시절 좋은 대학교 가는 학생들은 끼리끼리 논다. 그리고 사회에 나와서도 끼리끼리 좋은 동네에서 살며 좋은 직장을 다니더라. 부동산투자도 좋은 사람 만나야 좋은 부동산에 투자한다. 봉생마중 불부직(逢生痲中 不扶直)이다. 굽어지기 쉬운 쑥대도 삼밭 속에서 자라면 저절로 곧게 자란다는 뜻이다.

 

앞으로도 상당기간 집은 인기가 떨어지고, 땅은 인기가 올라갈 것이다. 집은 내가 사는 곳이고, 땅은 내 재산이 기록된 저금통장이다. 요즘 평택 땅에 저금해둔 사람들의 입이 째진다. 당신도 어서 평택에 땅을 사시라 



윤정웅 칼럼 바로가기 클릭



0

투자/개발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살집팔집` 동작구 슈퍼아파트 3 | 상도엠코타운·이수역리가·이수힐스테이트 전체글 보기
이전글 집값 더 떨어져야 한다는 정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