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칼럼(1535)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서울 주택시장 당분간 관망세 이어질 가능성 높아” |전문가칼럼

2018-09-24 20:33

http://blog.drapt.com/muzige/7862041537788792349 주소복사

“서울 주택시장 당분간 관망세 이어질 가능성 높아”


정부가 치솟는 서울 집값을 잡기 위해 9월에만 2번의 부동산 대책을 연달아 발표하는 초강수를 두고 있다. 대출 규제를 강화해 돈줄을 조이고, 종합부동산세 부담을 높이는 등의 9·13 대책과 수도권에서 4~5개 신도시를 새로 조성하면서 공급량을 늘리겠다는 9·21 대책이 그것이다. 정부가 연이은 대책으로 압박 강도를 높여가자 서울 주택시장에는 관망세가 짙어지는 분위기가 흐른다. 매도자 매수자 모두 ‘지켜보자’는 움직임에 그간 나타났던 호가 급등세는 막았다는 평가가 많다. 부동산 시장 전문가들은 당분간 관망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추석 연휴 이후 상황이 시장의 변곡점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9.13 대책에서 나왔던 여신규제가 생각보다 까다롭다”면서 “1주택자도 실수요가 아니면 주택담보대출 제한하는 등의 내용은 ’대출 총량제’와 다름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출이 까다로워지면서 ‘지금 아니면 내 집 마련이 힘들다’고 생각하는 등 일부를 제외하고 잠시 쉬어갈 수밖에 없어 상승세가 한풀 꺾인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함 랩장은 당분간 서울에서는 ‘눈치보기’ 장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매수자들도 당장 집을 사는 건 부담이 적지 않은 데다 매도자들도 정부 정책 등을 조금 더 지켜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함 랩장은 “서울 및 수도권에서 기존 매매가격보다 싼 신규 분양 단지가 계속 나와 무주택자도 당장 기존 집을 매입하기에는 고민할 부분이 적지 않다”면서 “하지만 집주인 입장에서도 당장 집을 싸게 내놓을 생각은 없어 보여 가격 오름폭은 제한적인 지금의 상황이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시장의 관망세는 이번 가을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게 합 랩장의 예상이다. 정부·여당이 추진하는 종부세 강화안은 국회 논의 과정을 거쳐야 하는데 집주인은 이를 우선 지켜볼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특히 정부 여당의 보유세 인상안에 대해 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이 ‘세금 폭탄’으로 규정하며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한 바 있다. 보유세 부담을 대폭 높여 집값을 잡겠다는 정부 계획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일각에서 예상을 하는 이유다. 함 랩장은 “매도자와 매수자 모두 국회에서 종부세 인상 법안이 어떻게 흘러가는지, 한국은행이 금리를 언제 올릴지 등을 지켜볼 것”이라면서 “이런 상황적 변수들을 살펴본 뒤 본격적인 행보에 나설 가능성이 현재로선 높아 보인다”고 했다.

한편, 함 랩장은 9·21 대책은 영향력은 제한적이라고 평가했다. 함 랩장은 “서울에서 신규 택지로 확보한 17곳의 3만5,000가구에는 매력적인 입지가 포함돼 있지만 총량이 작고 선 일부는 비공개에 그쳤다”면서 “4~5개의 대규모 택지 공급도 연내 발표하겠다는 예고제에 그쳐 파괴력이 크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이완기기자



함영진 인터뷰 바로가기 클릭



0

투자/개발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탐욕이 키워가는 ‘부동산 거품’ 전체글 보기
이전글 서울 집값은 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