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테크뉴스(27)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하반기 유망종목] 뜨는 업종 대표株 분할매수를 <한경 펌> |재테크뉴스

2006-09-14 10:16

http://blog.drapt.com/jy5222/1485511158196583864 주소복사

업황 좋으면 실적도 좋다!< 기사내용 전문을 보실려면 클릭하시면 됩니다.>
 
한동안 랠리를 보여오던 증시 상승세가 주춤해졌다.
전문가들은 하반기 경기침체 우려감을 이겨낸데 따른 안도감으로 주가가 오른 이른바 '안도랠리'가 마무리 국면에 접어들었다고 보고 있다.
하지만 증시가 다시 깊은 조정의 늪으로 빠질 것이라는 의견은 많지 않다.
그보다는 상승 추세가 여전히 유효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전문가들은 조정을 '할인 매수'의 기회 삼을 것을 권했다.
◆ 유망업종 대표주에 주목하라
그동안의 강세가 안도랠리에 따른 업종별 순환매 성격을 띠었다면 앞으로 주가의 흐름은 개별 업종,개별 종목의 하반기 이익 모멘텀이 주도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따라서 업종별 하반기 전망과 각 업체들의 실적 전망,기업별 재료 등을 점검해볼 때다.
우리투자증권은 "앞으로 증시는 경기 둔화에 대한 부담과 이익모멘텀에 대한 기대가 공존하면서 종목별 차별화 현상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기업의 이익사이클,특히 하반기 이익 모멘텀의 변화에 집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각 증권사에 따르면 하반기 눈여겨볼 만한 업종으로는 인터넷과 반도체 조선 등이 꼽힌다.
인터넷의 경우 하반기 온라인 광고 시장의 순항이 주가를 끌어올릴 만한 동력이다.
반도체는 상반기 조정을 받으면서 가격매력이 커진데다 D램부문과 낸드플래시 부문의 강세가 주가에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통신과 제약 건설 금융 등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통신주는 유선통신업체의 경우 IP(인터넷)TV 상용화 기대가 크다.
무선통신업체는 보조금 경쟁 완화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끊임없이 제기되는 M&A(인수·합병) 가능성도 주가를 떠받치고 있다.
건설업종은 경기가 좋지 않지만 정부의 부양의지를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
해외 수주물량이 많은 회사들은 최근 조정장을 이용해 저점매수에 나서볼 만하다.
지리한 조정을 견뎌온 증권주 역시 관찰대상이다.
하반기 랠리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데다 최근 거래량이 회복되고 있어 업황 전망이 긍정적이다.
다만 올초와 같은 대규모 위탁 수수료 수입을 기대하기는 무리라는 지적이다.
휴대폰 업황도 터널을 통과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삼성전자 LG전자 등이 신제품을 잇따라 내놓으면서 출하량이 늘고 있다.
적어도 상반기에 비해서는 업황이 상당 부분 개선될 것이라는 게 애널리스트들의 대체적인 전망이다.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이전글 트리플위칭데이에 뭍혀진 진주찾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