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개발계획(9)

내용보기 목록보기 썸네일보기

부산 - 강서신도시 2020년 10만명 수용 |도시개발계획

2005-11-30 12:56

http://blog.drapt.com/jy5222/1485511133323002649 주소복사

대저·강동동 219만평 조성 기본계획 확정
부산시-토공 내달 MOU 체결
부산시가 서부산권 배후 주거단지 역할을 담당할 부산 강서신도시 조성 기본안을 확정, 주민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택지개발사업에 본격 나선다.

29일 부산시와 부산 강서구청에 따르면 강서구 대저동 강동동 일원 7.24㎢(219만평) 부지에 조성될 강서신도시 관련 주민설명회가 30일 오후 강서구청 강당에서 열리며 이에 앞서 지난 28일 시의회 학계 관계자들로 구성된 자문위원회가 열렸다. 모두 5조원이 투입되는 강서신도시가 2020년 완성되면 10만명을 수용하게 된다.

부산시는 지난해 5월 건설교통부의 광역도시계획 승인을 얻어 같은해 10월 강서신도시 건설 지구단위계획수립 용역에 착수, 진행하고 있으며 내달 중 한국토지공사와 사업시행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계획이다. 개발제한구역 해제 등 관련 절차를 거쳐 오는 2008년 9월께 착공된다.

시가 자문위 등을 거쳐 완성한 강서신도시 기본 구상안은 크게 △기능복합형 도시 △푸른 도시 △더불어사는 공동체다.

각종 주거 상업 기능의 시설을 집적한 서부산 생활권의 중심지인 동시에 낙동강 수변과 녹지대 환경을 활용해 자연친화적인 고품격 주거단지로 조성한다는 것이다. 시는 또 공공시설과 복지시설을 확충해 다양한 계층과 세대를 아우르는 공동체 개념의 신도시를 건립한다는 안을 세워두고 있다.

한편 30일 주민설명회에는 강서신도시 건설 예정지에서 제외된 주민들의 재산권 대책마련 요구가 집중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강서구 대저동 부산교도소를 포함한 인근의 16만평은 신도시 부지에 포함돼 있지 않아 이 일대 지주들이 반발하고 있다.

제척지에 1만여평의 땅을 가진 강서 주민 서모(45)씨는 "예정대로 신도시가 건설된다면 농지가 도심으로 둘러싸인 기형적 형태가 된다"며 "농수 고갈 등 농지로서 기능을 하기 힘들 것이 뻔한데도 부산시는 주민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당초 계획을 밀어붙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강서신도시는 남해고속도로와 부산~대구 고속도로, 국도14호선, 지하철3호선 등 교통의 요충지에 자리잡고 있을 뿐 아니라 김해공항과 신항만 접근성도 뛰어나다"며 "제척지의 경우 건교부의 광역도시계획 승인 전 공청회를 통해 합의된 사항이라 재차 언급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이선정기자 sjlee@kookje.co.kr - 국제신문기사 펌

 

<부산강서신도시계획도>

0

펼치기댓글(2) 펼치기스크랩(2)

확장하기


다음글 [스크랩] 파주신도시 계발 계획도 전체글 보기
이전글 행정중심복합도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