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기타(557)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유문종이 전하는 11월 4일(수) 수원이야기 459] |-수원시 기타

2020-11-04 07:46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04443564406 주소복사

[유문종이 전하는 11월 4일(수) 수원이야기 459]
 
1. 2차 재난지원금, 신청하셨나요? 바쁘시더라도 거주지 동사무소로 가셔서 상담해보세요. 기존에 발표되었던 기준보다 완화되었고 신청 기간도 6일까지 연장되었습니다. 대상인지 아닌지 잘 모르겠다는 분들은 꼭 상담을 받아 확인해보시길 바랍니다.
 
2. 코로나로 가구 소득이 25% 이상 감소하지 않더라도 소득감소가 크다고 생각하시면 가서 신청해보세요.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금은 기준 중위소득 75% 이하, 재산 3억 5천만 원 이하이면서 실직·휴폐업 등으로 가구 소득이 감소한 저소득 위기가구면 지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129, 보건복지부 콜센터. 228-4600, 수원시 전담 콜센터로 전화해보세요.
 
3. 행궁동을 다니시다 보면 녹색조끼를 입고 활동하시는 분들을 자주 마주치게 됩니다. 이분들이 바로 행궁동 마을을 행복하게 만드시는 행복마을지킴이입니다. 지난 8월부터 10명의 지침이 분들이 활동하시고 계십니다. 이런 마을활동이 더욱 확대되길 기대합니다.
 
4. 2021년 상반기에 활동할 행복마을지킴이 열 분(지킴이 8명, 사무원 2명)을 모집합니다. 참여하실 분은 11일부터 13일 사이에 시청 마을자치팀(228-2125)으로 가셔서 신청하세요.
 
5. 겨울 철새를 보고 싶은 분은 내일 14시에 축만제(서호)로 나가보세요. 참가비는 따로 없으며 필기구와 쌍안경을 꼭 챙기시고요 도감이나 마실 물, 탐조에 맞는 복장과 모자를 준비하세요. 258-5965로 문의하세요.
 
6. 수원시(기업지원과)와 수원상공회의소가 『2020 언택트 마케팅 홍보영상 제작 지원사업』을 추진합니다. 6일까지 국제통상팀, 228-265나 수원상공회의소 244-3453으로 문의한 후 신청해보세요. 3개 기업을 지원합니다.
 
7. 부동산 과열지구 문제는 서울이야기인줄만 알았는데 수원도 지난 6.17 부동산 대책에 따라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되었네요. 이사를 자주 가거나, 부동산을 가져야 돈을 버는 사회구조를 하루빨리 바꿔야 되지 않을까요?
 
8.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되면서 수원시에서 주택 거래를 할 때에는 이제 자금조달계획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해야합니다. 번거롭고 짜증나더라도 자금계획서를 제출하여 집을 사고 싶으신 분들에게 희망을 드리는 소식을 많이 전달하고 싶습니다. 모두 힘냅니다.
 
9. 오늘이 점자의 날이지요. 수원에도 어린이 점자도서관이 만들어지네요. 고등동 도시재생 임시거점 공간인 ‘고래등 24시 마을공유소’에 들어서게 되고요. 관련하여 ㈜소셜코어는 어린이 점자 도서, 점자 관련 물품을 정기 후원하고, 라온경제교육사회적협동조합은 장애인식 개선 교육·점자 교육·공유경제 교육 등을 진행한다고 합니다.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에게 큰 힘이 되길 바랍니다.
 
10. 무궁화전시박물관이 있네. 옛 서울대 농대 자리(현 서울대 창업지원센터)에 있고요. 무궁화에 관심있으신 시민은 한 번 관람해보시길 바랍니다. 10시부터 17시(입장은 16시 반)까지 운영하네요. 295-0001로 문의하세요. 궁금하여 지난 길에 들려보고 싶네요.
 
[숫자로 읽는 수원이야기 345]
 
어제 소개한 고속도로, 국도, 지방도로, 시도로 구분은 도로법 제10조에 있는 도로의 종류와 등급에 따른 분류입니다. 고속도로와 국도는 국토교통부 장관이 관리합니다. 다만 고속도로는 한국도로공사에, 국도의 경우 시 관내는 시장에게 대행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지방도는 도지사, 시도는 시장이 관리합니다.
 
#수원이야기, 혼자만 보지 마시고 #이웃에게 널리 #알려주세요.
마음껏 #공유시거나 퍼 나르기 하세요.
#수원시민 #모두의 #이야기입니다. #시민참여 #주민자치 #2049 #수원시 #100주년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유문종이 전하는 11월 5일(목) 수원이야기 460] 전체글 보기
이전글 [유문종이 전하는 11월 3일(화) 수원이야기 458]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