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1641)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경기도, 포스트 코로나 대비 \'쉼이 있는 도시공간\' 55곳 조성 |* 경기도

2020-06-01 06:41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90961301781 주소복사

경기도, 포스트 코로나 대비 '쉼이 있는 도시공간' 55곳 조성

송고시간2020-05-31 07:00

김경태 기자

28개 시군 1~2곳씩 시범사업 연내 마무리…'평상' 브랜드도 활용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경기도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도민이 야외 공간에서 여가를 즐길 수 있도록 '쉼이 있는 도시 공간'을 조성하기로 하고 시범사업 대상지로 28개 시군에서 55곳을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경기도 제공]

이번에 선정된 시범사업 대상지는 수원·고양·용인·성남·부천·화성·안산 등 27개 시군에 각각 2개 사업, 하남에 1개 사업이다.

유형별로는 오산시 고인돌역사공원 등 공원 21곳, 광명시 철산로데오거리 등 도로 공간에 15곳, 부천시 상동역 인근 등 공공공지 12곳, 화성시 치동천 일원 등 하천공간 7곳 등이다.

이곳에는 벤치, 정자, 돌의자, 썬베드(침대형 의자) 등이 설치돼 도민이 편안하게 쉴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 계획이다.

유형별 시범사업 대상지(예시)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쉼이 있는 도시공간 조성'은 생활 속 쉼과 소통의 공간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도가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공원이나 하천은 물론 공동주택, 학원가 밀집지역, 통학차량 대기 장소, 버스 정류장 주변 등 도민이 체감하고 원하는 장소에 벤치를 설치한다.

이를 위해 지난 1~2월 도민 추천 신청을 받은 결과 950건이 접수됐다. 이후 3~4월 시군 지자체 대상 공모 때 시군 지자체가 이들 도민 추천 대상지도 함께 검토한 뒤 신청하도록 요청했다.

이어 28개 시군에서 106곳을 제출받아 서류·현장 확인, 빅데이터를 활용한 유동인구 분석, 사전 검토 회의, 선정위원회 심사 등의 절차를 거쳐 시범사업 대상지를 선정했다.

최종 선정된 시범사업 대상지에는 도민이 추천한 14곳이 포함됐다.

도는 최근 밀폐된 실내공간에서의 코로나19 확산 이후 여가활동 선호도가 개방된 공간으로 바뀌고 있는 추세를 반영해 모두 26억원의 특별조정교부금을 신속히 지원해 올해 안에 사업이 마무리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아울러 '모두를 위한 자리를 만든다'는 취지에서 '평등한 세상'의 앞뒤 글자를 따 '평상'이라는 브랜드를 만들어 이번 사업 관련 시설물에 부착할 예정이다.

손임성 경기도 도시정책관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생활 속 보편적 '쉼' 공간 필요성에 대한 도민의 요구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면서 "도민 모두의 '쉼'이 가능한 '평등한 세상-경기 평상' 정책을 꾸준히 추진해 보편적 휴식공간이 도민의 생활 가까이 확충될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t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5/31 07:00 송고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경기도, 대한민국 최대 지자체 위상 정립 단초 마련... 전체글 보기
이전글 경기도, 국내 최초 ‘마이데이터’ 활용한 복지서비스 개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