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산하 기관(68)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코앞으로 다가온 시장상권진흥원 이전…노조, "부동산 매물도 없는데 양평 가라고?" |-경기도 산하 기관

2021-11-25 07:14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37792046575 주소복사

기자명 김수언 입력 2021.11.24 17:56 수정 2021.11.24 21:38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경기도지사 재임 시절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공공기관의 북동부 이전을 추진한 가운데 24일 오전 경기도청 앞에서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노동조합 관계자들이 이전을 반대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근수기자

"양평군내에 집을 구했을 때만 온전한 이전지원이 이뤄진답니다. 지금 저희 노동자들을 놓고 '오징어게임'하십니까."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이 경기도의 ‘공공기관 이전 추진 계획’에 따라 다음달 6일 수원시에서 양평군으로 주사무소를 이전하는 가운데 직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경기도의 거주지 이전’원칙이 공정하지 않다고 주장하면서다.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노동조합은 24일 오전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균형발전이라는 경기도의 대의에 따라 본원 이전에 일부 수긍했으나 직원 거주지마저 이전을 원칙으로 내세우는 도 정책에 동의할 수 없다"고 규탄했다.

이날 노조는 현재 시장상권진흥원 직원들이 처한 입장에 대해 도가 합리적인 지원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24일 오전 경기도청 앞에서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노동조합을 비롯한 도 산하 공공기관 노조 관계자들이 기관 이전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김수언기자

도는 기관 이전에 따른 기관 직원들의 거주지 이전을 원칙으로 지원할 방침인데, 문제는 이전 지역인 양평군내에 부동산 매물이 없다는 것이다.

노조는 "지난 7월 직원들의 거주문제 해결을 위해 양평군내 부동산 거래매물에 대한 실태조사를 직접 수행했지만 지금까지도 거래 가능한 매물이 현저히 부족해 이주에 많은 어려움이 있다"면서 양평군 접경지역으로 거주지를 이전할 경우에도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요청했는데, 이 경우 절반만 지원해준다고 (도가) 통보했다"고 밝혔다.

노조 측은 "시장상권진흥원의 신입직원들 대부분이 20~30대로, 도의 이같은 처사는 청년들의 입장을 전혀 고려하지 않는 것"이라며 "오히려 추가적인 경제손실을 유도하여 청년들의 내집마련의 꿈과 삶을 송두리째 뽑아내는 처사"라고 지적하면서 도 차원의 조속한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한편,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는 지난 5일 진행된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행정사무감사에서 직원들의 주거와 출·퇴근 대책과 관련, 노사간 합의점이 도출돼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김수언기자/soounchu@joongboo.com

페이스북

관련기사

경기도 공공기관 대이동 시작… 농수산진흥원 오늘 광주로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가 도 균형발전을 위해 역점 추진한 ‘공공기관 이전’이 본격 시작됐다.경기도농수산진흥원이 24, 25일 주사무소를 광주시로 이전하면서 1·2·3차에 걸친 15개 도 산하 공공기관 이전의 신호탄을 쏜다.다음달 6일에는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이 양평으로 이전, 바통을 이어받게 되는 가운데 나머지 기관들은 시기 등을 확정하지 못하면서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23일 도 공공기관 등에 따르면 농수산진흥원과 시장상권진흥원이 스타트를 끊으면서 이른바 ‘기관 이전 러쉬’가 본격화됐다.앞서 도는 2019년 12월 경기관광공사·경기문화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의회신청사 건설 비리 의혹' 밝혀지나 전체글 보기
이전글 GH 경기주택도시공사 이헌욱 사장 퇴임 ​ · 이헌욱 GH 사장 3일 퇴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