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평택,기타(52)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직증축 불허 ‘1기 신도시’ 요동 |-화성,평택,기타

2011-07-10 22:24

http://blog.drapt.com/jcyang/391131310304294168 주소복사

수직증축 불허 ‘1기 신도시’ 요동
분당·평촌 등 주민 서울과 연합전선… “수직증축 구조 안전성 문제 연구결과 공개가 우선”
2011년 07월 08일 (금) 이선호 기자 lshgo@ekgib.com
국토해양부가 공동주택 리모델링의 수직증축과 가구수 증가를 불허키로 하면서 분당, 평촌 등 1기 신도시 주민들이 서울 주민들과 공동대응에 나서기로 하는 등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1기 신도시리모델링연합회는 7일 국토부가 공동주택 수직증축을 불허키로 한 것과 관련 8일 서울지역 리모델링 추진 단지들의 모임인 범수도권리모델링연합과 만나 비상대책회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1기 신도시리모델링연합회는 그 동안 ▲구조안전 이상이 없는 범위에서 수직증축 허용 ▲가구수 10% 이상의 일반분양 허용 ▲소형주택 추가 증축 인센티브 도입 등을 요구해왔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현재 분당, 평촌 등 수도권에서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 중인 아파트는 32개단지, 1만8천577가구에 달한다.

이 중 경기도에서는 분당과 평촌 지역 주민들이 리모델링에 적극적이어서 일부 단지는 시공사를 선정했고 이미 조합설립인가까지 받은 단지도 있어 이번 조치에 크게 동요하고 있다.

이형욱 1기 신도시리모델링연합회장은 “정부 방침은 신도시 리모델링 사업에 찬물을 끼얹은 격이다. 수직증축이 정말 구조 안전성에 문제를 일으키는지 연구 결과를 공개하는 게 우선”이라며 “서울 지역 리모델링연합과 대응방안을 공동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리모델링 추진 지역의 부동산시장은 아직 큰 변화가 없지만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분당의 한 공인중개사 관계자는 “최근 매매시장이 워낙 침체돼 호재나 악재에도 별 반응이 없는 편”이라며 “그래도 수직증축이 허용되지 않을 경우 향후 신도시 부동산 가격 하락과 슬럼화 문제가 심각해 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부동산114는 이번 방침으로 초기 단계에 있는 리모델링 사업장의 사업 추진이 지연되거나 무산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선호기자 lshgo@ekgib.com

 

ⓒ 경기일보(http://www.ekgib.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뉴타운’ 주민결정에 따른다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 인계주공 재건축조합 “현 시점서 내분은 공멸” 자제 당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