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기타2(262)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원희룡 “부동산 거래절벽·미분양 해소 대책 준비했다” |*부동산(기타2

2023-01-03 06:23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72694619276 주소복사

원희룡 “부동산 거래절벽·미분양 해소 대책 준비했다”

“주택 가격 자체는 국가가 어쩔 수 없어”

“규제지역 추가 해제도 고민하고 있다”

GTX 지연 지적엔 “尹대통령 매일 닦달”

“새해엔 해외 건설 수주 적극 나서겠다”

협박 등 건설노조 불법행위 근절도 강조

세종=전준범 기자

입력 2023.01.01 17:35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1일 “부동산 시장 침체에 따른 거래 절벽과 미분양 해소를 위한 대책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 연합뉴스

원 장관은 이날 KTV에서 방송된 국정대담 ‘국민이 묻고 장관이 답하다’에 출연해 ‘집값 하락과 거래 절벽으로 이사하기도 힘든데, 규제를 풀어줄 것이냐’는 방청객 질문에 “안 그래도 차근차근 규제를 풀려고 했는데, 너무 급작스럽게 거래가 단절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원 장관은 “주택 가격은 수요와 공급에 따라 오르고 내리기 때문에 가격 자체는 국가가 어쩔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라면서도 “이사 가려는 분, 청약에 당첨됐는데 대출 문제로 기회를 놓치는 사람 등 자연스러운 자산 형성 과정이 갑자기 끊어지는 부분은 국가가 도와야 한다.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했다. 그는 “규제지역을 어느 정도로 더 해제할지도 고민하고 있다”고도 했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사업 지연 관련 질문에는 “윤석열 대통령이 일주일에 한 번씩 직접 또는 수석을 통해 닦달해 노이로제가 걸릴 지경”이라고 했다. 정부의 GTX 사업 추진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원 장관은 “윤 대통령이 대선 때 ‘빠르게 가자’고 했다”며 “출퇴근에 버려온 수도권 시민의 시간, 하루 3시간의 삶을 돌려 드리겠다”고 했다.

이날 대담에서 원 장관은 새해 해외 건설 수주에 관한 강력한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국내가 어려울 땐 세계를 우리 앞마당 장터로 활용할 것”이라며 “전 세계 기름값으로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통장에 매일 1조원씩 꽂히는데, 이 중 일부라도 한국이 찾아와야겠다”고 했다.

원 장관은 해외 건설 수주를 기업들이 홀로 나가서 하면 한국 회사끼리 덤핑과 저가경쟁에 빠지는 일이 발생한다고 했다. 이 때문에 장부상으론 이익인데 실제로는 이익이 아닌 경우가 흔했다는 게 원 장관이 정부 주도의 해외 건설 수주를 강조한 이유다.

원 장관은 새해 첫 번째 핵심 정책으로는 ‘건설노조의 불법행위 근절’을 꼽았다. 자기조합원 채용과 기계 사용 강요, 월례비 상납 요구, 불응 시 협박과 출입구 봉쇄 등 관행처럼 이어져온 건설노조의 불법행위를 뿌리 뽑겠다는 것이다.

그는 “힘이 약한 중소기업 하도급업체에 피해가 고스란히 전가되고, 결국 분양을 받는 소비자에게 그 비용이 넘어간다”며 “현재 200일 특별단속에 착수했고, 노조가 불법적으로 받은 돈을 어디에 썼는지도 추적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원 장관은 “올해 상반기 중 건설노조의 불법행위와 기생적인 횡포를 바로잡겠다”고 덧붙였다.

최근 화물연대 총파업의 원인이 된 안전운임제와 관련해서는 “번호판 장사를 하는 중간 빨대, 지입제를 개선해야 한다”며 “진짜 약자인 화물연대 비조합원을 보호하고 운행기록계를 단속해 안전을 제대로 보장하는 방안을 국회에서 처리할 것”이라고 했다. 심야택시 문제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원 장관은 “단거리 손님을 꺼리는 문제를 없애고자 ‘목적지 미표시’를 강제하는 법안을 마련하려고 한다”고 했다.

한편 이날 원 장관은 대담에 앞서 경기 과천시 제2경인고속도로 방음터널 화재 사고 희생자 빈소를 찾았다. 이 자리에서 그는 “사고가 반복되지 않도록 국가가 할 일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높은 진입장벽·조합 내부갈등에 구도심 정비사업 '물거품' 전체글 보기
이전글 줄줄이 짐 싸는 부동산 사무소…"한 달 새 1100곳 폐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