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기타1(211)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집값 상승률 1~3% 수준에서 \'보합세\' 유지할 것" [설 이후 부동산 전망은? |*부동산(기타1

2022-01-30 06:02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43490175606 주소복사

이혜인 기자

입력 2022.01.28 17:44 수정 2022.01.28 17:51

부동산 전문가 5인에게 집값 전망 물었다

일부 "서울 집값 올해 10%↑ 상승" 의견도

부동산 시장에서 설 연휴 이후로는 변화가 많은 '전환의 시기'로 불린다. 이른바 '밥상머리' 민심이 움직이면서 명절 이후 시장 상황이 달라질 수 있어서다. 연휴 뒤에는 시장 성수기인 봄 이사철도 맞물려 있다. 올해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있어 설 연휴의 부동산 민심이 시장의 바로미터가 될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설 연휴 이후에는 전국적인 집값 상승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새 아파트 공급이 여전히 부족한 데다 시중 유동자금이 풍부해서다. 대통령 선거와 지방 선거 과정에서 나오는 개발 공약 역시 집값을 자극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한국경제신문이 부동산 전문가 5명을 대상으로 부동산 시장 전망을 조사한 결과, “집값은 서울을 중심으로 상승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의견이 우세했다. 만성적인 공급 부족, 전세난 등 지난해 집값 상승을 유발했던 시장 환경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대선 후보들의 부동산 민심 공세 역시 시장에 영향을 끼친다는 분석이다. 심교언 건국대 교수는 “대선 후보들의 부동산 호재성 공약들로 인해 집값에 상승 압력이 가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다만 상승률은 작년보다 낮은 3% 이하 수준에 그칠 것이라는 의견이 대부분이었다. 함영진 직방 데이터랩장은 “이미 시중에는 가격 상승 피로감이 크게 누적됐다”라며 “기준 금리 인상, 대출 규제 강화, 다주택자 규제 강화까지 겹쳐 올해는 2% 이하의 집값 상승률을 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종완 한국자산관리연구원장은 “설 연휴 이후 1~3%가량 상승할 것”이라며 “물가상승률을 감안하면 보합세에 가깝다”고 말했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만이 유일하게 10% 이상 상승한다고 전망했다. 이 연구원은 “주택시장의 호조, 3기 신도시의 사전청약을 포함한 정부의 주택 공급 확대되는 데다, 재개발·재건축 같은 정비사업 활성화 등이 더해져 호조에 기여할 것”이라고 답했다.

매매 시장의 변곡점으로는 대선(3월)이 꼽혔다. 고준석 동국대 겸임교수는 “양당 모두 주택 공급을 약속했지만, 양도세 완화 등 세금 정책 기조가 달라 대선 이후 시장 분위기가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함영진 랩장 역시 “종부세 등 보유세제와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생애최초주택구입자의 취득세와 여신정책, 도심 정비사업, 광역교통망 설치계획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정책의 방향성이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혜인 기자 hey@hankyung.com

#부동산 #집값 #상승률 #보합세 #수준 #전문가 #서울 #올해 #집값 상승률 #부동산 시장 #집값 상승세

모바일한경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정책/계획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메타버스 부동산 판매 5억달러 돌파...올해 2배 예상 전체글 보기
이전글 [1] [에디터 프리즘] 누가 대출금리를 올렸는가/ [2] 은행 주택담보대출 평균

맨위로